당신 엄마 맞아? (반양장) - 웃기는 연극
앨리슨 벡델 지음, 송섬별 옮김 / 움직씨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누군가에게 소개하고자 한다면, 나는 이렇게 말하고 싶다. 엄마와 딸에 관한 의미심장한 서사적인 구조를 가진 그래픽노블이라 언급할 것이다.이 책의 원제는 <당신 엄마 맞아>와 <펀홈>이며, 두개의 책 제목을 그래픽 노블에는 같이 나란히 놓고 있다.양성애자인 아버지와 일중독 워킹맘인 엄마 사이에 태어난 레즈비언 헬렌오거스티는 글을 쓰는 자신과 그 안에 자신의 삶을 담아내고 있지만,그것이 서로 일치 하지 않는 현상에 대해서 괴로워하고 있었다.자아와 성정체성,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 도널드 위니캇 등등, 정신분석학적인 개념까지 포함하고 있어서 그런지 책의 제목과 달리 주제는 상당히 무거운 편이다.즉 이 책이 그래픽 노블이 아닌 한권의 텍스트로만 쓰여진 책이라면, 조금 어렵지 않을까 생각해 보면서 ,하나 하나 보고 읽어 나가게 된다.즉 이 책을 읽고 인상적인 부분이 느껴진다면, 동명의 책 두권 <당신 엄마 맞아>,<펀홈>을 같이 읽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엄마와 딸은 상당히 의존적인 관계이며,그래서 애증 관계일 때가 많다.공감을 기대하는 딸과, 그 공감을 이해하지 못하는 엄마 사이의 간극과 결핍,공백은 우리가 생각하는 사랑의 개념에서 벗어나게 된다.즉 이 책은 사랑의 결핍이 성장과정에서 반복되고, 자신이 남과 다르다고 느껴졌을 때 생기는 혼란은 고통 그 이상이며, 아픔의 실체였다. 책의 제목 <당신 엄마 맞아?>는 '당신은 엄마로서 결격이야, 당신은 엄마로서 자격이 없어' 와 비슷한 동질적인 메시지를 함축하고 있었다.이 책이 상당히 무겁게 다가왔던 이유는 여기에 있다.


한편 정신분석학적인 요소와 심리학적인 요소가 같이 곁들여져 있어서 상당히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된다.저자는 왜 일상생활을 지속하지 못하고, 항우울제를 복용하면서, 구토를 하고, 오래된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이라는 고전 영화를 보면서, 우울감을 느꼈는지, 자신의 자아를 인식하는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 흘러 오고 있었다.1960년대 초반에 태어나 지금까지 겪어온 삶의 희노애락,제2차 세계대전을 직접 목도한 엄마의 자아와 성정체성, 그 이후의 세대인 딸의 자아를 비교해 볼 수 있으며, 한 편의 연극처럼 느껴지는 한 권의 책이었다.그래서 딸은 엄마와의 의존 관계를 끊어버리기 위해서 파괴를 선택하게 되었지만, 엄마는 거기서 생존하게 된다. 반면 양성애자인 아버지는 비극으로 귀결되고 말았다. 가족 사이에 보이지 않는 작은 미세한 갈등이 그들의 삶 곳곳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 예측할 수 있으며,돈이 있다 하여서 우리의 삶이 결코 행복한 삶만 있다고 볼 수 없는 인간의 삶을 비추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