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운명을 읽는다 - 풍수학자 김두규 교수가 사주로 분석한 2020년 운명 총 정리
김두규 지음 / 해냄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자년을 흰 쥐의 해라고 한다.왜 흰쥐의 해라고 하는가? 흰쥐는 어떤 짐승인가? 경자는 경과 십이지 자의 합성어이다. 경운 오행상 금에 배속되며 색상으로는 흰색을 상징한다.자는 오행상 수이며,띠로는 쥐에 배속된다. (-25-)


2018년~2019년 뉴스의 주요 인물이 되었던 윤석열 검찰총장 역시 흰지띠인데, 총장에 임명되자 자신의 직속상관인 조국 법무부 장관을 곧바로 들이받았다.2020년에도 윤 총장이 과연 흰쥐찌답게 상관을 치받으며 자기 길을 갈지 흥미로운 관전거리가 될 것이다. (-51-)


2020년은 금수의 해이다.강 아래 큰물이 흐르기에, 매마른 논밭이 윤택해지는 해이다.길하다.2020년 트럼프의 대통령 재선은 별 어려움이 없다.(-76-)


일간 병화에 모인 불기운을 토로 생하면 머리가 맑아져 평소의 실력을 발휘한다. 당일 노란색 옷이 좋고, 도시락 반찬으로는 고구마,시금치 ,소고기,미나리가 좋다.초콜릿도 좋다.음료수는 대추차,인삼차, 구기자차,두충차 등이 좋다. (-109-_)


'세살 먹은 아이 말도 귀담아 들어야 한다'라는 속담이 있다.아무리 어린아이의 말이라도 때로는 사리가 분명하여 나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늘 그러한 것이 아니라 이해가 되면 어린아이의 말 속에서도 참된 지혜를 엿들을 수 있는 귀가 열리기 때문이다. (-128-)


2020년은 경자는 쥐띠이다.이 책에는 2020년을 흰쥐띠라 하며, 흰쥐를 서로운 동물이라 일컫고 있다.여기서 과학 발달이 일상적인 대한민국 사회 현대인들의 삶 속에서 과학이 풀지 못하는 우리의 미래를 풍수나 철학관에 의지하게 된다.그건 우리 안의 내면적인 볼안이나 근심, 성공욕에 대해 과학보다는 비종교적인 부분에 관심 가지고, 풍수와 내 운명을 역어 나가는 과정이라 말할 수 있었다.그렇다면, 이 책에 나오는 풍수학자 김두규님은 흰쥐띠해 2020년 우리의 운명에 대해서, 여느 유명인들은 운명에 대해서 살펴보고 있었다.


2020년에는 큰 행사가 여러개 있다.먼저 미국 대통령 선거가 있는 해이며, 한국은 300명의 국회의원을 뽑는 해이기도 하다.또한 일본은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해이며, 과거 김일성 사망을 예측한 모 풍수학자로 인하여, 풍수와 운명,사주에 대한 믿음이 커져가고 있으며, 이 책을 읽으면서, 앞으로 미래,즉 내년의 굵은 사건에 대해서, 어떤 결과가 도출될지 예측해 볼 수 있으며, 저자의 풍수지리학에 대해 검증해 보는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


지금 총선은 130여일 남았다.우선 전국 각지역구의 선거구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이며, 총선 예비후보도 결정나지 않은 상태이다.또한 선거법 개정안이 예고되어 있으며, 자한당은 선거법 개정에 반대하며, 필리버스터를 시작하려는 단계이다.청치역학관계에서 공격하려는 자와 막으려 하는 자,그들 사이의 시소 게임이 막바지에 다다르게 되면, 저울추가 쏠리기 마련이며,어느쪽으로 저울추가 쏠릴지에 대한 사람들의 고민이 시작될 때이다.그래서 이 책에서 유난히 정치와 관련한 메시지가 등장하고 있는 이유는 바로 우리의 이해관계에 대해서 역학적으로 풀어나가기 위해서다.더군다나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염원으로 인해 2019년 막 검찰총장이 된 흰쥐띠의 대표적인 주자 윤석렬 검찰총장의 앞으로의 운명이나 길흉화복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국민은 여전히 대한민국 개혁은 미흡하다고 말하며, 기회와 타이밍을 보면서,새로운 기회를 찾으려고 모색하는 단계이다. 또한 각 지역의 국회의원은 당선될 것인가,아니면 낙선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깊어지기 마련이다.막대한 돈을 써야 할 때 우리가 내 앞에 놓여지는 운명에 대해서, 성공과 실패의 가능성에 대해서 풍수지리학적으로 풀어나가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결과에 대한 합당한 답을 도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미연에 조심조심 발걸음 때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하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