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mpersonal Life (Paperback, Revised)
Devors / Devorss & Co / 194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대는 단지 '내 몸'의 세포들 중 하나일 뿐이라는 것을,그대의 의지는 바로 '내 의지'라는 것을, 그대가 가진 의식과 지성이라는 것은 전적으로 '나'의 의식이요. 지성이라는 것을,그대라고 하는 개인은 결코 없다는 것을.그대는 인간의 두뇌를 지닌 물리적인 형상일 뿐이라는 것을,하나의 '생각'을 물질 안에 표현하기 위하여 내가 그렇게 그대를 창조했다는 것을.그런 특별한 형상으로 내가 최선의 표현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을. (-42-)


죄나 악, 슬픔이나 괴로움, 걱정 따위가 그대에게는 진짜처럼 보이지만, 그것은 그대의 생각이나 믿음이 그렇게 만들었을 뿐이다. 다른 사람들은 그것을 아주 다르게 보고, 그대의 어리석음을 비웃을지도 모른다.그렇지 않은가? (-54-)


'초자아'의 세계에서는 말이 사용되지도 않고, 사용할 필요도 없다.'이데아'는 스스로 존재하고, 스스로 표현한다.그것들은 단지 존재할 뿐이다.왜냐하면 ,이데아란 '내 존재'의 다양한 모습들을 가리키는 표현일 뿐이기 때문이다. (-88-)


다른 사람들의 단점과 실수에 주목하여 비판을 가한다는 것은, 그대의 자아 안에 그런 단점과 실수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뜻이다.그대는 다른 사람들의 단점과 실수에 대해서도 주목하지 않을 것이다.그리 되면, 그대 안의 '나'또한 ,그대 자신의 단점과 실수를 보라고 호소할 필요가 없게 될 것이다. (-107-)


'스승'에 대해 생각한다는 것은'스승'을 창조한다는 것이다.

'스승'에 대한 관념은, 그대의 생각에 의해, 그대가 스승이란 이럴 것이라고 상상하고 염원하는 바로 그 존재가 된다.

다시 말하자면, 이 관념의 언저리에 그대가 짓는 생각에 의하여,'스승'은 그대가 상상하는 모든 자질을 소유하게 된다. (-144-)


이 책은 내 삶을 비추고 있었다.내 삶을 보면 나의 삶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부분이다.나의 잘한 점이 열가지이고, 나의 못한 부분은 한 가지 이상이 된다.그런데 나는 그 한가지에 매몰되어 나머지를 폄하시켜 버리게 되었다.현재를 행복하게 바라보지 못하고, 내가 못한 것만 들여다 보고 있었다. 실수에 대해 주목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조셉 베너는 바로 그런 우리의 보편적인 삶을 들여다 보고 있으며,'거짓 자아'에서 벗어나라고 언급하고 있다.그렇다면 '참 자아'와 '거짓 자아'의 차이는 무엇인지 스스로 느끼고 깨달아야, 나는 변화의 씨앗을 스스로 만들어 나갈 수 있다.나는 어떤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 느낄 수 있을 때 큰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 슬픔과 아픔, 고통에서 벗어나는 삶,여기서 책을 읽어보면 생각하고, 느끼고 고민해 볼 여지가 충분하였다. 살아가면서, 놓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되면,내 삶은 큰 변화의 변곡점을 만날 수 있다.


먼저 언어에 매몰되지 않는 삶을 살아가야 한다.인간은 필요에 의해서 말을 하게 되었고, 수많은 언어들을 만들어 나가게 된다.역사가 없었던 시대에서,역사가 시작된 시대가 도래하게 된 이유도 언어가 생긴 이후였다. 언어와 말은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긍정적인 기제가 작동하였지만, 인간 스스로 수많은 관념을 만들어 내었고, 거기서 벗어나지 못하는 삶을 살아가게 되었다.즉 나의 참자아의 본질을 잃어 버리고, 언어가 만들어낸 거짓 자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조셉 베너는 바로 이 부분을 지적하고 있었다.이제 스스로 거짓 자아에서 벗어나는 삶을 살아 나가면서, 언어에 집착하지 않고, 관념에서 벗어날 때, 나에게 자유의 산물을 만져 볼 수 있다.그 과정에서 나에게 필요한 것들을 찾아 나갈 수 있고,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된다. 타인의 허물을 들여다 보지 않으려면 나의 허물에 관심을 가지지 않아야 하며, 나의 과거의 삶에 매몰되지 않은 삶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타인에게 크게 관심 가지지 않고,나의 의식과 감정에 몰입하게 된다면, 나는 지금보다 더 나은 행복한 삶을 얻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