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영어다! 0순위 스크린영어회화 이번엔 영어다! 0순위
박신규 지음 / PUB.365(삼육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터넷과 모바일이 등장하면서 ,정보가 없어서 영어를 못한다는 과거의 영어 못한다는 핑계는 이제 안 먹혀들고 있다.모바일을 활용하여 유투브와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커뮤니티까지, 과거처럼 특별히 영어 사전이나 백과사전이 없더라도 우리는 영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 미드나 미국 영화를 통해서 영어를 직접 학습할 수 있으며, 유투브는 영어 공부를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매개체다.어릴 적 영어 잘 하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말하였던 AFKN은 어느덧 구시대의 영어 잘하는 공부 비결이 되었으며, 이젠 CNN 뿐만 아니라 전셰계 영어권 나라들의 방송을 인터넷을 통해서 들을 수 있는 시대가 우리 앞에 있다.이 책은 바로 그런 우리의 욕구를 채워 줄 수 있는 영어 공부책이다.이론이나 문법, 단어 공부에서 벗어나 스크린 속에서 보는 영어를 지향하고 있으며, 일상 영어가 가능하도록 도와주고 있었다.


이 책은 12개 파트로 나뉘고 있었다. 만남, 안부, 전화, 식사, 약속, 여가, 산책, 가족, 여행, 운동, 귀가, 작별, 이 12가지 파트를 보면 하루 안에 일어날 수 있는 일상적인 삶의 패턴이다. 사람과 인간관계를 맺고 서로 만남을 통해 안부를 물어 보게 된다.여행을 통해 여가를 즐기게 되고, 약속을 잡아서 서로의 삶과 인생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가까운 숲에 가서 산책을 즐길 수 있고, 사람과의 만남이 있으면 우리는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기약하면서, 작별을 고하게 된다. 이러한 일련의 시간들이 하루 아침에 일어날 수 있으며, 우리에게 너무 익숙한 삶의 패턴이다.이 책이 지향하는 영어 공부 목적이 무엇인지 분명해짐을 느낄 수 있다. 하루를 영어권 사람들과 영어를 섞어가면서 ,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것이다.살아가다 보면 마주칠 수 있느 그 순간에 한국어를 쓰지 않더라도, 영어만으로 하루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은 설레이면서, 해보고 싶은 것이기도 하다.누군가는 영어를 잘하여서 , 쉽게 해낼 수 있는 영어회화지만, 나처럼 영어에 자신이 없는 사람이라면 그 꿈을 현실로 바꿀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문장 하나 하나를 완전하게 내것으로 만들어서 영어에 대한 자신감을 가져 볼 필요가 있는 ,쉬우면서, 친절한 영어 회화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