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thing Is F*cked CD: A Book about Hope (Audio CD)
마크 맨슨 / HarperAudio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본적으로 우리는 세계 역사상 가장 안전한 시대를 사는 가장 번영한 인류다.그런데 그 어느 때보다 더 절망적이다. 우리는 상황이 좋아질수록 더욱 절망하는 것 같다.이것이 진보의 역설이다.그리고 이것은 놀라운 한 가지 사실로 요약될 수 있다. 부유하고 안전한 곳에 살수록 자살을 선택할 가능서이 더 커진다는 것이다.(-19-)


우리는 상황이 최악일 때 외부의 영향에 가장 쉽게 휘둘린다.삶이 무너져 내리는 순간이라는 것은 우리의 가치관이 우리를 저버렸고 우리는 어둠 속에서 그것을 대체할 새로운 가치관에 매달리고 있음을 의미한다. 하나의 종교가 몰락하면서 다음 종교를 위한 공가을 열어 준다. 영적인 신에 대한 믿음을 잃은 사람은 세속적인 신을 찾을 것이다.(-125-)


칸트는 세상을 개선할 유일한 논리적 방법은 자신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리고 그 방법은 성장하고 더 도덕적으로 되는 것, 즉 매 순간 자신과 타인을 단순한 수단이 아니라 목적으로 대하겠다는 단순한 결정을 내리는 것이었다.정직하라. 자신을 괴롭히거나 해치지 말라. 책임을 회피하거나 두려움에 우픞 꿇지 말라. 솔직하고 두려움 없이 사랑하라.종족적 충동이나 희망을 주는 속임수에 굴복하지 말라. 왜냐하면 미래에는 천국도 지옥도 없기 때문이다. 오직 매 순간 당신이 하는 선택만이 있다. (-221-)


희망이 있으면, 절망이 있다.인간 스스로 절망을 느끼기 때문에 행동하게 된다.행동과 실천은 유기적으로 엮여서 우리 삶을 바꿔 놓는다.제1차 산업혁명에서 제4차 산업혁명까지, 우리의 욕구와 기대에는 미흡하지만, 인류는 지금껏 진보로 나아갔으며, 변화에 변화를 거듭해왔다.여기서 우리는 희망을 절대적인 삶의 가치로 놓고 있다. 돈과 희망 이 두가지를 저울질 할 때 우리 스스로 희망에 더 높은 가치를 두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불행하지 않으려는 인간의 절박함은 삶에 있어서 매 순간 선택과 결정이 기준점이 되며 ,자신의 삶을 차근차근 바꿔 놓았다.


이 책은 묻고 있다.왜 우리 스스로 희망을 버려야 하는지 ,그 당위성을 말이다.그건 우리가 희망을 소유할 수 잇는 권리를 가지고 있으면서,그것을 당연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현재 안에서 희망을 찾지 않고 외부에서 또다른 희망을 찾고 있다. 희망에 대한 애착과 집착이 우리의 삶의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하고, 갈등과 반목의 씨앗을 잉태하게 되었다.결국 우리 스스로 희망을 내려 놓는 순간, 내 앞에 놓여진 현재를 살아가게 되고, 스스로 견디는 삶을 살아갈 수 있다.희망에 매달리게 되면, 현재를 희생하는 삶은 결국에는 우리의 삶을 파괴하고 있다.자살이 빈번하게 일어나고,사회적 명예 실추로 인해 자괴감에 빠지는 이유는 우리의 만연한 희망 찾기에 있었다.절망이 항상 나 자신의 가까운 곳에 있다는 것을 인정하게 될 때, 버려졌던 희망은 다시 내 곁으로 돌아올 수 있으며, 내 삶은 지금보다 더 나은 삶으로 바뀔 수가 있다.내 주변 사람들에게 배려와 이해로 다가갈 수 있으며, 상대의 아픔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것은 우리 스스로 희맹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는 그 순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