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그렇게 살 건가요
한효신 지음 / 롱테일 오딧세이(Longtail Odyssey)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이 산다는 게 뭘까?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이 세상에 태어나.왜 하필 당하며 살아야 하는 거야.찰나 속에 잠시 흩날렸다가 어디론가 사라지는 먼지와 같은 삶일진데.왜 이토록 애를 태워가며 아둥바둥 살아야만 되는 거지? 그 어떤 부귀영화도 일장춘몽에 지나지 않는 것 없는 한세상이고,결국 너나 나나 다 늙고 ,병들어 죽고 마는 부질없는 인생인데,왜 이렇게 악다구니를 쓰면서 살아야 하는 건지..."(-12-)


혜린은 1년 전까지만해도 유명 글로벌 컨설팅회사에서 파트너로 일했었다.지금은 자신이 경영권을 소유한 컨설팅회사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희정은 방에 들어서자마자 양손을 번쩍 치켜들며 혜린을 껴안으며 '울 언니 보고 싶어 죽을 뻔 했다'고 깜찍한 애교를 떨었다.(-103-)


겉으로는 화려하고 멋있는 삶의 상징인 혜린이지만 ,사실은 크고 작은 트라우마에 남모를 상처를 안은 채 무던이도 견디며 살고 있다.하나는 너무 어린 나이에 인자하고 멋진 엄마를 어처구니없이 여의었다는 것이다.둘은 때 묻지 않은 순진무구한 소녀가 진심으로 존경하고 의지했던 삼촌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이다. 셋은 자신과 딱 한 차례 몸을 섞은 여러 남자들이 미쳐버리거나 자살로 생을 마감한 것이다.(-185-)


인경연 창립 멤버들은 물론이고 서인숙과 오희정도 혜린이 성적매력 8대 조건을 완벽하게 갖춘 '천하 명기'라는 소문을 오래전부터 들어왔다.소위 천하명기의 필요충분조건은 대략 이러했다
하나.쫀득쫀득한 질의 구조다.아메바가 꿈틀거리는 듯하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찰떡 덩어리에 손가락을 찍어 올렸을 때 찐득찐득 붙어 잘 안 떨어지는 그런 쫄깃한 맛을 말한다. (-273-)


아무리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게 세상살이라고는 하지만, 그 짧은 기간에 천지개벽의 인생이, 그렇게 변화무쌍한 삶이 찾아올 줄 어느 누가 알았으랴. 인간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세상에 태어나기는 하지만, 어느 정도 성장하면 자신의 뜻과 의지대로 산다고 믿는다.(-321-)


저자 한효신님은 <정말 그렇게 살 건가요>를 자기계발서, 에세이라고 규정짓는다.하지만 이 책을 펼쳐보면 에세이가 아닌 소설 그자체라는 걸 느끼게 된다.그것도 19금 소설 말이다. 이 책에는 우리의 삶 속에 감춰진 비밀들, 그 누구도 알아서는 안되는 위험한 요소들에 대해서 펼쳐나가고 있다.금기이면서, 나타나면 사회적인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 분명한 그런 부분들을 소설의 형식을 빌려서 말하고 있다. 살아가지만, 왜 살아야 하는지 꼽씹어서 살아가는 우리의 삶 곳곳에 숨어 있는 아픔이 치유되지 않고 분노와 에너지로 표출될 때 그것은 걷잡을 수 없는 피해자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소설 속 주인공 전혜린이 바로 그런 케이스다.


주인공 전혜린은 겉으로 보기에 잘 나가는 커리어 우먼이다.남자를 자신의 입맛데로 휘두르고 결정적인 순간에 버린다. 남자의 신분이 어떻든, 재력이나 능력이나 , 여성을 사로잡을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어도 말이다.잘나가는 남자를 하루 아침에 일회용 남자로 만들어서 파멸로 이끌어 버지는 전혜린의 직업은 공교롭게도 컨설팅 CEO이면서, 인생경영전문가이다.즉 남자의 인생을 경영하면서, 파멸의 끝으로 밀어넣고 있었다. 사랑을 나누고, 남자가 자신을 쫒아다니게끔 하는 그런 매혹적인 여자, 그렇지만 달콤하지만 그 달콤함 속에 독이 있다 하던가.전혜린은 바로 그런 여자였다. 여성의 시선으로 보면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이지만, 남자의 기준으로 보면 두려움의 대상이다. 아름다우면서, 쌍절곤을 휘두르는 여자, 그 과정에서 남자를 스토커로 만들어 버리는 여자, 소설은 바로 그런 인간의 추악한 면의 근원은 어디서 시작되는지 엮어 나가고 있다.제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면서, 로봇이 우리에게 어떤 역할을 하는지 이 소설을 통해서 찬찬히 그려나가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