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 금융위기 10년, 세계는 어떻게 바뀌었는가
애덤 투즈 지음, 우진하 옮김 / 아카넷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금융위기는 또한 논쟁의 여지가 있는 불확실한 방식을 통해 세계 금융경제의 중심지로 다시 만드는 결과를 가져왔다. 결국 미국은 자신이 만들어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지닌 유일한 국가였다. (-27-)


21세기 초반, 세계화에 관한 사람들의 인식을 지배한 건 중국의 부상이었다. 그리고 무역수지 불균형의 축 중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끈 건 중국과 미국 사이의 불균형이었다. 래리 서머스가 말한 금융 공포로 유지되는 균형과 벤 버냉키가 말한 과잉 저축과 같은 지정학적 문제에 대한 염려에서 모든 화살은 한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129-)


미국의 클린턴 행정부 시절 한국 경제는 바닥을 쳤고,IMF 위기로 인해 헐값으로 국내 기업들을 해외에 매각했다. 그 과저에서 해태, 쌍방울과 같은 건실한 기업들이 우후죽순 넘어가게 되었고, 기업은 점차 도태되었다. IMF 위기 극복과정에서 금모으기를 시행하였고, 그것이 자산이 되어서 한국인과 한국은 국가 부도에서 가까스로 벗어나게 된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 사회는 급격하게 바뀌고, 국민의 의식 수준은 새로운 국면을 만나게 된다.그 당시 경제 위기 이전에 기업들은 투자 극대화를 통한 수입 극대화를 꾀하게 되었고, 과잉 대출을 일삼게 된다.


그런 모습들은 10년이 지난 2008년 어느날 미국 사회에 반복적으로 나타나게 된다. 리먼 브라더스 발 경제 버블이 나타나게 되었고, 미국 기업들은 생존 자구책을 만들어나가기 위한 시대적인 적응과 저항을 마주하게 된다. 미국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서 달러를 직접 찍어내기에 이르렀으며, 미국은 결제 불황과 경제 위기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놓았다. 이런 변화는 미국 사회 곳곳에 스며들게 되었고,기존의 고전적인 경제 위기 극복은 먹혀들지 않게 된다. 


이 책을 읽는 이유는 여기에 있었다. 2008년  발생한 근본적인 이유나 원인들을 짚어나갈 수 있으며, 10년이 지난 2018년 현재 미국의 사회의 변화를 분석해 나가고 있다. 그건 기존의 경제 위기 극복 방식이 대출을 극대화 하여, 기업 투자를 만들어 나가자는 입장을 표명하게 되는데, 여기서 놓치지 않아야 할 부분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10년이 지난 지금 현재의 모습이며, 그 과정에서 생겨나는 문제들을 복기하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서로 경험을 공유하게 되고, 기업 붕괴에서 벗어날 역량을 갖추게 된다. IMF 당시 동아시아 나라가 경제 위기 극복에 있어서 생겨나는 문제점을 찾아내어서 반복된 일이 나타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더나아가 이런 상황은 과거 90년전에 미국 대공황으로 인해 발생한 위기의식이 독일 히틀러를 탄생시켰으며, 2008년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었다. 즉 한국에 이명박 대통령이 대동령이 될 수 있었던 원인을 다시 한 번 되집어 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