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전쟁의 승자, 누가 세계를 지배할 것인가? : 미국편 미중전쟁의 승자, 누가 세계를 지배할 것인가?
최병일 지음 / 책들의정원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이 지니고 있는 지정학적인 위치는 미국과 우방국이면서, 중국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이런 한국이 안고 있는 문제들은 두 나라 사이에 애매한 입장에 놓여지는 불가피한 상황이 만들어진다. 그래서 세계 1위의 강대국 미국과 앞으로 미국을 위협하는 잠재적인 경쟁자 중국의 서로 힘겨루기에서 밀리는 상황이 나타난다. 이 책은 미국과 중국의 경쟁에서 한국이 처해있는 상황에 대해 예의주시해 볼 가치가 있으며, 미구게 대항하는 중국의 변화를 엿보게 된다.



미국의 트럼프와 중국의 시진핑. 미국의 새로운 변화는 트럼프라는 불확실한 지도자에 달려있다. 트위터를 즐겨 쓰고 있으며, 그의 문장 문장이 한국의 언론에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어떤 문제를 안고 가야 하는지 진지한 고민이 요구된다. 그건 한국의 모순된 상황들, 미국의 지도자는 앞으로 교체될 수 있고, 중국은 그렇지 않다. 트럼프는 불확실하지만 앞으로 새로운 지도자가 교체되고, 시진핑은 중국이 추진하는 실크로드와 중국몽을 현실로 만들어 나갈 것이므로 예의주시하게 된다.


이 책을 읽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중국과 미국 사이에 군사적인 긴장감은 과거 미국과 구소련 간에 있었던 냉전체제는 옅어져 가고 있지만, 중국과 미국의 무역 분쟁은 현재 진행형이다. 특히 미국은 달러의 힘을 빌러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이 있으며, 중국은 거기에 대항하려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이런 모습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앞으로 선거에 미칠수 있는 제약들을 없애기 위한 목적이 있으며, 미국과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을 압박해 미국이 중국과의 무역불균형을 해결하고자 한다. 여기서 우리는 다양한 모양새를 취할 수 있다. 그건 두 나라 간의 힘겨루기가 한국의 입장으로 보면 위기가 될 수 있고,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을 통해서 미국의 변화와 중국의 저항을 서로 비교해 볼 수 있고, 그 변화에서 한국은 어떠한 외교 정책을 추구해야 하는지, 더 나아가 한국의 취약점을 어떻게 보오나해 나가야 하는지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된다. 또한 중국은 미국에 비해 열악한 부분들을 어떻게 채워 나가고 그 안에서 새로운 변화를 얻으려 하는지도 생각해 볼 부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