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Marketing : You Can't Be Seen Until You Learn to See (Paperback)
세스 고딘 / Penguin Publishing Group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정지 상태에서 3초 안에 시속 100km 까지 달릴 일이 없는 사람들이 추가 비용을 들여가며 초고속 모드 옵션까이 들어간 테슬라를 사는걸까?
왜 집에서는 30달러짜리 싸구려 라디오만 들으면서 자동차에는 3,000달러짜리 스테레오 시스템을 넣는걸까?(p44)


좋은 고객은 다른 고객을 데려온다.
 막다른 골목 같은 고객에게는 노력을 기울일 가치가 없다. 질투심이 많은 고객, 좋은 것만 혼자만 가지려는 고객, 그래서 침묵하는 고객들 말이다. 막다른 골목에서는 일을 키울 수 없다. 최고의 고객은 최고의 세일즈맨이 된다. (p138)


참여는 상호적으고, 합의에 따르며, 종종 변화로 이어진다. 최고의 마케터는 변화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을 찾아서 그들의 참여를 이끌어낸다. 이를 통해 원하는 여러 사람들을 서로 연결해 준다. (p234)


반복적으로 접하는 사건과 이야기는 '신뢰'와 연결된다. 익숙한 것은 정상적인 것이 되고, 정상적인 것은 믿을 만한 것이 된다. 그러나 마케터들은 이 사실을 잊는다. (p257)


캐즘이란 간극을 있는 다리는 네트워크 효과에 있다. 이 시대에 가장 빠르게 성장한 마케팅 성공 사례 중 대다수는 모두가 알면 좋기 때문에 확산되었다. (p316)


이런 도약이 이뤄진 이유는 페이스북에 가입하는 것이 '흥미로운 일'에서 '크게 도움이 되는 일'을 거쳐 '나만 아직 하지 않은 일'이 되었기 빼문이었다. (p324)


우리는 국지적 캐즘을 건넌 것들만 인지한다. 그러나 얼리어답터들은 항상 경계 부근에서 실험을 한다. 빠른 수용과 네트워크 효과가 어우러져 국지적 캐즘을 건너기에 충분한 긴장을 만들어내면 비로소 우리가 인지하게 된다. (p327)


마케팅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곳은 내가 사는 지역사회이다. 구도심의 상권이 점점 더 죽어가고 있으며, 사람들은 물건을 구매하지 않는다. 과거 자영업자들이 지갑을 선뜻 열었던 모습과 다른 현재의 지역사회의 현주소와 마주하고 있다. 젠트리피케이션이 현재 우리 사회의 또다른 문제점이 되고 있으며, 다른 자영업자들과 차별화된 마케팅이 필요하다. 이 책에서 언급하고 있는 마케팅은 기업을 위한 마케팅이지만, 마케팅은 기업 뿐 아니라 자영업자들에게도 효용가치가 있다.


마케팅의 본질은 변화이다. 소비하지 않는 소비자가 소비하도록 바꾸는 것이 마케팅이다. 그리고 마케팅은 확산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정보의 확산, 지식의 확산, 더 나아가 물건의 확산이다. 사람들은 사실 이 부분은 간과하고 있다. 물건을 구매할 때 마케팅의 목적은 바로 내가 제시하는 물건이 상대방에게 신뢰와 믿음을 줄 수 있어야 하며, 기대치에 벗어나지 말아야 한다. 구글과 페이스북이 소비자의 선택이 될 수 있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더 나아가 사람들이 그것을 살 수 있도록 전략과 전술이 필요하다. 


책을 읽으며 홈쇼핑 방송이 생각났다.홈쇼핑에서 파는 물건은 복불복이다. 좋은 물건이 등장할 때도 있고, 그렇지 않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왜 홈쇼핑 물건을 선호하는 걸까 의문스러울 때가 많았다. 그 이유는 바로 홈쇼핑의 노출효과 대문이다. 쇼호스트의 말발에 더해 물건의 가치를 돋보이도록 착시효과를 넣는다, 그리고 반복적으로 물건을 보여주고 충동 구매하도록 소비자를 이끌고 있다. 이 책에서 말하는 마케팅의 삼박자를 다 갖추고 있는게 홈쇼핑방송이며, 단기간에 많은 물건을 팔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