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VE NOT PERFECT PB (Paperback)
레시마 소자니 / Mira / 2019년 2월
평점 :
품절



고정형 사고방식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절박하게 자신을 증명하고 또 증명하려 한다.
실수와 실패를 두려워한다.
자신의 결점을 드러내기 꺼려한다.
불완전한 모슺을 수치스럽게 여긴다.
뭔가를 금방 잘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 흥미를 잃거나 어태껏 노력한 자신을 비난한다
실패로 자신의 가치를 판단하고 정의한다.
결과에만 신경 쓴다. 그런 결과를 내기까지 무엇을 성취하거나 배웠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최종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실패라고 단정 짓는다. 실패는 똑똑하지 않고, 재능이 없고, 잘하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p59)


안타깝게도 흠 하나 없는 외모를 가꾸어야 한다는 압박은 상상이 아니다. 남성들은 그런 압박감에 시달리지 않는다는 사실도 마찬가지다. 힐러리 클린턴은 2008년 대통령 선거에서 이렇게 말했다. 버락 오바마는 '그냥 침대에서 굴러 나와 정장을 걸칠 수 있지만 자신은 대중 앞에 나설 때마다 몇 시간 동안 머리와 옷차림을 다듬고 화장을 해야 한다고 말이다. 그 정도 무대에 서는 여성이라면 한 치의 실수도 없이 외모를 치장해야 한다. (아니 , 어떤 무대에 서더라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p100)


우리 사회가 여성들에게 완벽함을 요구하고 있다. 남성과 다른 여성에게 드리워진 이중잣대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고착화된 편견과 선입견이다. 남성이 민낯으로 박을 다니면, 세상 사람들은 크게 문제삼지 않는다. 반면 여성들에게는 화장하지 않는 민낯으로 밖을 나오면 예의가 없다고 생각한다. 남성중심적인 사회일수록 여성에게 냉정하고 엄격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으며, 여성들은 그런 사회 시스템 안에서 순종하고, 세상에 저항하지 못하고 적응하려고 애를 쓰게 된다. 공교롭게도 여성들에게 또다른 여성들은 아군이 아니라 적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여성들이 어떤 실수와 실패에 대해서 , 자주 언급하는 대상은 남성이 아니라 여성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건 어떤 분야나 위치에 있어서 여성의 경쟁자는 여성인 경우가 많으며, 그래서 누군가 높은 자리나 자신보다 더 나은 자리에 올라서게 되면, 그 사람이 잘하기를 격려하기 보다는 잘하지 못하거나, 실수하길 바란다. 여성들 중 누군가 실수하고, 실패하게 되면, 그때를 기다렸다는 것처럼 비난하고 ,비판한다.


이 책에서 미국의 차세대 대권 주자 힐러리 클린턴은 완벽주의를 추구하는 여성의 표상이다. 힐러리 민주당 후보가 2008년 오바마의 경선에서 자신이 노력해 왔던 정치적 입지들이 하나의 실수로 인해 무너진 경우를 보더라도 그렇다. 이후 트럼프와 맞대결에서도 힐러리 클린턴은 똑같은 상황과 마주하게 된다. 어딘가 아픈 것 아닌지, 지지율은 높았지만 대통령으로서 자격은 충분한지에 대해서 언론들은 계속 동일한 말을 반복적으로 쏟아냈으며, 그럼으로 인하여 힐러리 클린턴은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의 자리를 얻지 못하는 씁쓸한 기억이 있다.


이 책은 한국 사회에서도 적용되고 있다. 우리 사회에서 여성에 대한 편견을 보면 참 한심스러울 때가 있다. 어떤 리더가 여성인 경우 그 리더에 대해서 역량잉나 성과를 바라보지 않고, 대중들은 우호적으로 바라보지 못하고, 따가운 시선으로 쳐다보는 경우가 많다. 특히 남성과 경쟁에서 승리한 여성리더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여성으로서 핸디캡을 안고 있으면서도 , 자신의 입지에 손상을 입지 않을까 두려워 더욱더 노력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이 책은 완벽을 추구하는 여성의 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