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록 - 철학자 황제가 전쟁터에서 자신에게 쓴 일기 현대지성 클래식 18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지음, 박문재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사람들이 근심한다고 해서 무턱대고 감정적으로 거기에 휩쓸리지 말고, 네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그들을 도와라. 어떤 사람이 선악과 관계없는 중립적인 일들에서 손해를 보고서 근심하는 것이라면, 너는 그 사람이 큰 해를 입은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그것은 잘모된 사고방식이다.(p106)


모든 것은 우주의 본성에 따라 완성된다. 외부로부터 어떤 것을 둘러싸고 있거나, 어떤 것 안에 둘러싸여 있거나, 어떤 것의 외부에 붙어 있는 다른 어떤 본성이 그것을 완성할 수는 없다. (p109)


악이라는 것은 무엇인가. 네가 충분히 많이 보아 온 것이다. 그러므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라도 "이 일은 내가 전부터 많이 보아 온 것이다"라고 생각하라. 위를 바라보든 아래를 바라보든 네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은 늘 그렇고 그런 동일한 것들일 것이다. 저 옛적의 역사가 그런 동일한 것들로 가득 차 있고, 오늘날의 도시들과 가정들도 그런 것들로 가득 하 있다. 새로운 것은 없다. 모든 것이 늘 친숙하게 보아 왔던 것들이고 덧없이 지나가는 것들이다. (p129)


네가 어디에서나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 신들을 경외하는 자로서 네가 처한 현재의 상황을 순순히 받아들여 만족하는 것, 지금 너와 함께 있는 사람들을 정의롭게 대하는 것, 그 어떤 불순한 것도, 너의 생각 속으로 몰래 들어오지 못하게 너의 생각 속에 현재적으로 생겨나는 모든 인상들을 주의 깊게 살피는 것이 그것이다. (p143)


현대지성 18번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저서 <명상록> 이다. 이 책의 책 제목은 17세기에 쓰여진 책이며, 그 이전엔 비망록처럼 전해져 내려왔다. 미국 대통령 빌 클린턴이 일년에 두번 읽는다고 말하는 이 책은 현대인들에게 생각할 꺼리, 읽을 꺼리를 만들어 주고 있으며, 고전이 가지고 있는 본질적인 가치, 변하지 않는 요소들은 지워지거나 사라지이 않는다는 걸 보여주는 단적인 한 예이다. 또한 책 제목에서 보았듯 <명상록>은 우리의 마음을 들여다 보고 현대인들이 가지고 있는 마음의 병의 근원은 어디에서 시작되고 있는지, 마음의 병을 스스로 이겨내고 치유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었다. 유혹에 흔들리고, 감정적으로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지혜롭게 삶을 바라보고, 상황에 대처하는 비결은 무엇인지 알려주고 있다.


으리 삶의 본질은 자연이다. 자연은 우주의 일부분이며 , 지구도 우주의 일부분에 불과하다. 이 책은 바로 그 부분을 놓치지 않고 있다. 내가 우주의 일부분이며, 티끌에 불과하다는 걸 인정하는 순간, 내 앞에 놓여진 모든 것들이 하찮게 보여지며, 그 순간을 잘 넘길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된다. 우리가 작은 것이 분노하고, 화를 내고, 기버 하는 것도 우리의 순환 과정의 일부였다. 그러한 것들은 선과 악의 실체가 되고, 내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자연의 순리와 법칙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내가 어떤 것을 선택하고, 어떤 것을 결정하고, 판단하는데 있어서 큰 고통을 야기하기 하는 것에 대해서 저자가 생각하는 남다른 지혜를 제사한다.


불행과 행복. 이 두가지에 대해서 연연하지 않고 살아가는 것, 내 삶에 있어서 어떤 순간이 찾아오더라도, 나는 그것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다. 더 나아가 누군가 나를 힘들게 하더라도, 내 앞에 불행한 일이 불식간에 찾아온다 하더라도, 그 순간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게 된다. 현대인이 안고 있는 우울증의 근원들은 세상의 변화에 제대로 대처하고 있지 못하다는 하나의 반증이다. 명상록은 바로 그 부분을 예의 주시하며,우리가 생각하는 그러한 격변들 또한 우주의 한 부분이라는 중요하게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는 것들을 관찰하고,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다면, 그것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는 또다른 힘이 되며, 행복한 순간이나 불행한 순간에 스스로를 내세울 수 있는 힘 그 자체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