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과 마흔 사이 나를 되돌아볼 시간 - 인생의 전환점에서 만나는 자기 발견의 심리학
미리암 프리스 지음, 박지희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동안 읽어왔던 자기계발서들은 나이와 연관된 책제목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 책도 자기계발서의 하나라고 생각하였고, 책 표지를 꼼꼼히 확인하지 않고 책을 펼쳐들었다. 30과 40이라는 나이가 주는 무게감, 그 무게감이 주는 사회적 책임들은 우리 삶을 힘들게 하고, 고통 속에서 벗어나기 힘든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그런 상황에 대해서 대다수의 사람들은 내 앞에 놓여진 고통이나 분노, 희노애락에 대해서 내가 아닌 남 탓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우리는 내가 간직하고 있는 고통의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저자는 바로 그런 부분을 지적하였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진짜 자아와 거짓 자아에 대한 이해, 상대방에 제시하는 거짓 자아를 우리는 먼저 인식하는 과정들을 자세히 들여다 보고 있으며, 그 원인을 찾아가 보게 된다. 문제는 그 거짓 자아가 나 자신인 것처럼 생각하게 되고, 나 스스로 고통의 늪으로 빠져드는 결정적인 원인이 될 때가 있다. 저자는 바로 우리의 이런 모습들을 관찰하고 있으며, 심리적인 원인은 어디서 시작되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그건 상황에 따라 바뀌는 나의 감정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면, 나 스스로를 피해자로 인식하게 되고, 고통의 근원이 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있다고 생각하게 되며, 내가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순간 변화를 거부하게 된다. 외부적인 자극에 대해서 저항하게 되는 이유는 여기에 있으며, 나 스스로 문제를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하고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게 된다. 저자는 이 부분을 지적하고 있었다. 왜 우리는 내가 가지고 있는 문제들을 방치하고 있는지, 객관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으며, 나 스스로 놓여진 상황에 대해서 수긍하고, 인정하는 것, 내가 가지고 있는 진짜 자아를 찾고, 내가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걸 인식하는 방법, 문제에 대한 답을 얻게 되고, 스스로 변화를 모색하도록 도와주고 있다. 이 책에서 요구하는 심리적인 요인들의 근원이 무엇인지 한권의 책을 통해서 찾아볼 수 있으며, 나 자신의 심리적인 기제를 객관적으로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나타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