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마스떼! 김 써르 - 다정 김규현의 히말라야의 꿈 1 다정 김규현의 히말라야의 꿈 1
김규현 지음 / 글로벌콘텐츠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여러가지 종류의 유언 중에는 다음과 같은 것도 있었다. 자기가 떠나면, 내가 한국에서 살지 말고 히말라야 기슭으로 가서 학교나 고아원 같은 곳에서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서 봉사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아내는 사범대학을 다녔지만, 나와의 결혼 탓으로 선생노릇을 해볼 기회가 없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아이들을 무척 좋아했기에 내가 해외취재로 집을 오래 비운 사이에 대여섯 명의 아이들을 입양하여 키우기도 했다. 처음에는 편식성 탄소화물부족현상 같은 증세에서 오는 영양결핍 상태가 지속되기는 했지만, 아내는 20여년 꿋꿋하게 어려운 수리재의 안 살림을 꾸려나갔다. 그러나 몇 년 전인가, 장인 장모님에 이어서, 아내가 친정가족 중 유일하게 따르고 좋아했던 작은 오빠를 불시에 떠나보내고 나서부터는 의욕을 잃고 시름시름 잔병치레를 시작하였다. 따라서 병원출입이 잦아지면서 비례하여 여러가지 합병증이 생기면서 툭하면 입원실에 드러누웠다. (p24)



살다보면 삶에 변곡점이 불식간에 찾아올 수 있다. 그동안 해왔던 것들, 추구했던 것들에 의심을 품고, 내가 가진 것들에 대해서 무의미하다고 느끼는 순간, 그것들을 내려놓게 된다. 그 변화는 누가 시켜서 한 것도 아니고, 스스로의 의지에 따라서 움직이는 것이다. 때로는 누군가 마음 속에서 자꾸만 밟혀서 그런 경우도 있다. 사람들과 만남을 가지고 그 안에서 가족에 대한 소중함도 일깨우는 우리에게 주어진 짧은 인생, 남아있는 사람들은 가족과의 이별의 순간을 마주하게 되고, 그 안에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보게 된다. 스스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찾게 되고, 삶의 변화가 시작되는 거였다. 저자는 아내와의 이별 이후 그런 순간이 찾아왔으며, 아내의 유언에 따라서 새로운 인생을 만들어 가고 었다.


김규현씨는 네발,히말라야로 떠나게 된다. 지구상에서 가장 깊고 높은 산맥들로 이뤄진 히말라야 산맥은 염험한 기운을 간직하고 있으며, 인간의 손이 닿지 않는 곳이었다. 하지만 그 안에서 삶의 터전을 만들어가는 네팔사람들은 부족한 삶을 살아가지만, 자신의 삶의 양식을 버리지 많고 만족하면서 살아가고 있었다. 아내의 유언에 따라서, 한국에서의 삶을 정리하였고, 그동안 미술에 대한 관심, 기자로서 추구했던 직업적인 소양들을 네팔 현지에 적용하기로 하였다. 혼자서 할 수 없지만 함께 하면 가능하다는 것을 스스로 보여주고 있으며, 히말라야 고봉들을 정복한 엄홍식 대장과 뜻을 같이 하게 된다.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곳에 학교를 짓고, 그곳 아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치는 일을 도맡아 하게 괸 것은 바로 이런 저자의 생각이 반영된 것이었다. 


이 책에는 히말라야에 대한 다양한 정보들이 소개되고 잇다. 히말라야 주변 국가들의 현재의 모습들, 네팔의 경제적인 문제와 문화들을 엿볼 수 있으며, 부탄은 어떤 삶을 살아가는지 알게 된다. 더 나아가 힌두교의 특징에 대해서 깊은 지식들을 전달하고 있으며, 네팔 삶 곳곳에는 힌두 문화가 스며들고 있다. 한편으로 이 책을 읽으면 네팔의 힌두 분화와 부탄의 힌두 문화가 다르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자본주의와 결합된 네필의 힌두 문화는 점점 더 퇴색되고 있으며, 그들의 농경문화도 무너지고 있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농경생활을 했던 현지인들이 히말라야 꼭대기까지 등반하는 등반대의 짐을 들어주는 포터로서 직업적인 변화가 있으며, 전세계 유명 등반인들을 대상으로 자본을 추구하는 네팔 사회의 민낯을 들여다 볼 수 있다. 부탄은 대대로 이어져 온 힌두 문화의 삶을 고스란히 보존하려고 한다. 농경사회 그대로의 삶을 살아가면서, 자본을 취하지 않는 부탄사회의 모습이 있다. 부탄 사회는 변화를 거부함으로서 가난한 삶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국제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현재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저자는 그곳에서 학교를 짓고, 아내의 유언에 따라 살아가고 있었다. 페이스북을 활용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고 히말라야 소식을 전하고 있다. 히말라야에 직접 트레킹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주고 있으며, 넉넉하지 않지만, 자신만의 특별한 삶을 유지하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