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the Monkey House (Audio CD) - Low Price Cd
Kurt Vonnegut / HarperAudio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녀는 또다시 연설하듯 말했다. "난 우리가 키스한 건 유감스럽지 않아. 그건 달콤했어. 우린 아주 가까운 사이였을 때 키스했어야 했는데, 난 널 영원히 기억할 거야, 뉴트, 행운을 빌어."
"너도." 그가 말했다.
"그래, 고마워, 뉴트."
"30일이야." 그가 말했다.
"뭐가?"
"영창에서 30일이라고." 그가 말했다. "그게 한 번의 키스에 내가 치뤄야 할 대가야."
"미.....미안해." 그녀가 말했다. "하지만 내가 너한테 탈영하라고 한 건 아니잖아." (p92)


커트 보니컷 다운 책 한권이었다. 이 책 제목의 "몽키하우스"는 몽키 하우스가 아닌거다. 은유적인 표현으로 조금 외설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커트 보니컷은 1922년에 태어났고, 2007년 세상을 떠났다. 이 소설은 그의 인생사를 반영한 단편 소설 집약체이다. 24편의 단편 소설 곳곳에는 그의 유쾌함과 블랙 유머로 대표되며 그의 우울함도 동시에 느껴졌다. 1950년대와 1960년대 , 그 시대상을 고스란히, 그리고 꼼꼼하게 반영하고 있는 이 책 한 권에는 한국전쟁에 관한 이야기들도 소개되고 있어서, 좀 더 관심 가지고 , 깊이 들여다 보게 된다.또한 소설을 읽으면서 이 소설의 한계도 분명히 있다. 웃어야 하는 그 지점에 웃지 못하는 이유, 이 소설이 독자들에게 어렵게 다가오는 이유는 소설의 맥락을 명확하게 이햐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건 이 소설은 1950년대 그 시대에 일어났던 전쟁과 관련한 일들을 묘사하고 있으며, 그 안에 다양한 모습들이 동시에 펼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 러시아 간의 치연할 군비 다툼, 더 나아가 우주를 향하는 그들은 숨막히는 결전, 그 시대상을 이 소설이 표현하고 있다고 말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또한 이 책을 읽으면서 ,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사랑은 꽃피우고 있었다. 단편 <영원으로 간 산책>에서 스무살 뉴트는 탈영하면서까지 사랑을 지키려 하였던 군인의 모습들, 1년동안 보지 못했던 캐서린에게 키스하기 위한 그의 특별하면서 애틋한 사람은 감히 누가 형용하기 힘든 하나의 또다른 우리의 디스토피아적  상황에서 비롯된 우리의 문제이다.


이 소설에서 흥미로웠던 또다른 부분은 미래에 대한 상상이다.서기 2158년을 묘사하고 있는 <내일, 내일 ,그리고 또 내일>의 주인공은 루와 에메랄드 슈워츠 부부이다. 여기서 소설 이야기를 읽다보면 저자의 탁월한 상상력도 돋보였으며, 한편으로는 그것이 때로는 허망함으로 다가올 때도 있다. 그건 소설 속 상상력이 지금 우리 앞에 현실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그것이 SF의 또다른 한계였다. 현재의 상황과 맥락에 따라서, 미래의 모습을 상상해야 하기 때문이다.1953년 그 당시에 2158년을 묘사한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이 책이 가지는 흥미꺼리나 요소들은 충분하다고 보여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