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으로 느끼는 오감재즈 - 재즈라이프 전진용의 맛있는 재즈 이야기
전진용 지음 / 다연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냉장고에 쟁여놓으면 열 반찬 부럽지 않게 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자반고등어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밥과 함께 먹어도 좋고, 상추위에 살포시 올려놓고 쌈장과 같이 먹어도 좋다. 소니 콜린스의 연주는 간이 잘 밴 간고등어의 맛 같다. 쫄깃쫄릿 잘 졸여진 것처럼 음 하나 허투루 쓰는 법이 없다. 탱글탱글 육질이 느껴지는 고등어 속살처럼 알차다. 짭조름하니 소금의 간이 잘 배어 그냥 굽기만 해도 맛있는 자반고등어. 묵은지에 얼큰한 양념장과 달큰한 무가 함께하니 자반고등어조림 대령이요, 황제 밥상 부럽지 않다. 소니 콜린스의 음악은 시간이 갈수록 더 맛있어지는 묵은지 같다. 칼칼한가 싶더니 달콤하고, 달콤한가 싶더니 카리브해의 짭조름한 바다맛이 느껴진다. 그의 연주는 정말 감칠맛이 난다. (p320) 


나는 음악을 잘 모른다. 당연히 재즈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한다. 모른다는 것은 알 수 있는 기회가 되고, 그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 지금까지 노력해 왔다. 하나 하나 깨치면서 무언가에 대해 접근해 간다는 것, 내 안의 내면 속에 감춰진 결핍들이 나의 가슴을 울리고, 배움 속에서 나 자신을 찾아가는 기회가 된다. 이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점은 바로 재즈가 가지는 청각적인 요소 뿐 아니라, 시각,후각, 미각, 촉각까지 자극시켜주고 있으며, 그 안에서 느껴지는 운치와 마주하게 된다.


재즈는 흑인 음악이다. 미국의 음악적인 영혼 깊숙한 곳이 흑인의 삶이 깊숙히 묻어나 있었다.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싶다면, 아리랑을 이해하고 짚어 가는 과정이 필요한 것처럼 , 미국의 문화와 역사의 밑바탕을 이해하고 싶다면, 바로 재즈를 이해하고 짚어가면서, 흑인들의 전유물이 되다 시피한 재즈의 역사를 파고 들어가 봐야 한다. 나의 경우는 재즈를 접하게 된 것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에세이였다. 그의 에세이 곳곳에 묻어나는 재즈에 대한 향연들, 그런 것들이 책 곳곳에 묻어나 있으며, 재즈의 산역사를 만들어간 재즈 음악의 선구자 26명의 계보를 들여다 볼 수 있다. 


책에서 눈에 들어왔던 가수는 빌리 홀리데이였다.1915년에 태어나 1959년에 세상을 떠난 빌리 홀리데이의 음악 장르는 재즈음악의 장르 중에서 스윙과 발라드이다. 비오는 날 막걸리와 파전이 생각나는 것처럼 재즈를 좋아하는 음악 마니아라면, 비가 오는 날이면 빌리 홀리데이의 음악을 들어보면 좋을 것 같다. 펜실베니아 주를 터전으로 음악적인 영감을 추구해 왔던 그녀의 삶,성폭행과 인종차별이라는 비참한 현실 속에서도 재즈가수로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재즈 음악 세계를 추구하게 되는데, 빌리 홀리데이의 첫 음반을 취입은 1933년디다. 흑인과 백인의 차별이 심했던 그 시기에 빌리할리데이는 좌절의 순간에도 스스로 이겨냈으며, 아티 쇼 빅밴드의 순회 공연을 통해서 미국인들에게 빌리 홀리데이의 음악은 점점 더 가까워지고 , 빛을 발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