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 흐르는 참나의 삶 - 진정한 기쁨 온전한 행복
청헌.자성청정 지음, 최호열 엮음 / 미라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전히 텅 빈 허공과 같이 다 비워졌을 때,
본래부터 일체가 공성으로 비어 있기에,
그대로 경계 없는 한바탕의 광대무변한 공으로서,
어떤 실체적 존재의 표상도 없이 텅 비어 있음의 대자유이며,
소유할 주체도 대상도 없는 무욕이며,
나누어질 수도 없어 절대적 평등 그 자체로서,
형상이 있으나 없고, 텅 비어 없되 있는,
'진아인 나(그대)'가 어느 날 홀연히 드러날 것입니다.(p55)


삶이 힘들고 고통스러운가요?
그러나 사실 그대는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럽고 또 불행한 존재가 아입니다.
왜냐하면, 그대는 진실로 모양의 유무에 관계없이 무한한 전체 우주(순수한 의식) 자체니까요.

그런데 왜 힘들고 괴로울까요?
그것은 의식이 , 현상으로 드러난 개별적인 몸과 마음만을 나로 삼고 동일시하여, 현상으로 드러난 다른 모든 것을 나와 분리된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존재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든지 동일시하는 의식의 속성상 몸, 마음과 동일시한 그 의식이 , 그 마음에서 일어나는 생각까지 동일시함으로써 ,힘들고 괴롭다, 나는 불행하다'라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따라서 힘들고 괴로운 것은
그 마음(생각)이 힘들고 괴로운 것이지
그대가 힘들고 괴로운 것이 아닙니다.
몸, 마음과의 동일시로부터 벗어났을 대, 그대는 그 어떤 마음(생각)으로부터도 단 한번도 속박된 적이 없어, 본래부터 해탈도 필요없는 대자유 자체임을 스스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p82)


참된 나, 참나의 삶이 무엇인지 모여주는 책 한권이다. 불교적 가르침에 따라서 자연을 이해하고, 자연 속에 속해 있는 나의 모습을 들여다 본다. 자연 속의 수많은 원소들이 결합ㅁ하녀 나 자신이 만들어지고, 나는 나 스스로 자연 속에서 의미를 부여함으로서 시공간이 만들어지게 된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 인간이 창조해냔 언어는 인간을 속박하게 되고, 동물이 가지고 있는 자유로움에서 점점 더 멀어가고 있다. 대 자연 속에서 야생으로 살아가는 그들에 대한 질투 본능, 인간은 그래서 그 존재들을 억압하고 착취한다. 인간 스스로 간직하고 있는 억압이 스스로를 괴롭히고, 남을 괴롭히는 도구가 되었다. 인간이 생각하는 흰모애락이라는 감정의 실체는 인간이 상상하고 느끼고, 언어로 만들어진 무형이다. 인간은 그 무형의 무언가에 으미를 부여함으로서 스스로를 존재화 하였고, 감정과 생각과 나를 동일시하면서 살아간다. 속박하고, 집착하고, 괴로움은 결국 나의 생각에서 시작되었고, 대자연에서 점점 더 멀어짐으로서 그 속박되어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살아간다. 이 책은 바로 그런 우리들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살아있으되 살아있지 않은 우리들의 또다른 모습들, 우리 스스로 우리가 만들어 놓은 실체로 우리가 만들어 놓은 그 무언가가 나를 옥죄고, 고통과 슬픔을 느끼면서 살아가게 된다. 결국 참나를 알고 이해하고, 느낀다는 것 조차도 무의미하며, 비어있고, 내려놓는다는 것초자, 깨달음을 구하는 것조차 의미가 없다는  걸 이 책에서 말하고 있다.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존재를 드러내지 않고, 시공간을 느끼지 않는다면, 스스로 대자연 속에서 자유로워지게 되고 절대적인 기쁨을 구할 수 있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