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에서 24시간 살아보기 - 2000년 전 로마인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생활 밀착형 문화사 고대 문명에서 24시간 살아보기
필립 마티작 지음, 이정민 옮김 / 매일경제신문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로마의 전성기, 즉 서기 100년 전후를 기점으로 로마인들의 삶에 대해서 채워나가고 있다. 권력의 중심에 있는 로마인이 아닌 평범한 로마인들의 삶에 대해서 ,그들의 직업을 살펴보고 있다. 또한 로마의 정치 경제, 문화, 스포츠, 예술,종교까지 아우르고 있으며, 그 시대에 남겨진 역사적 사료를 바탕으로 그때의 로마의 모습을 재현하게 되며, 2000년전 로마인들의 삶을 상상하게 된다. 


하지만 이 책의 컨셉은 나처럼 역사를 좋아하는 이들에겐 구미가 당길 수 있지만, 이 책의 자료들은 그 시대에 살았던 엘리트층을 기준으로 쓰여져 있어서 로마의 실체를 온전히 담아내기엔 무언가 미흡하다. 다만 집정관과 원로원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도시국가 로마는 어떻게 주변국가들과 함께 살아갔으며, 인간의 보편적인 삶, 의식주를 포함안 유희와 즐길꺼리, 지금으로 보자면 스포츠에 해당하는 검투사까지 그들의 다양한 직업적 특징 뿐 아니라 로마인들의 삶의 체계를 들여다 볼 수 있어서 유익하다.


책에는 24가지 직업이 나오고 있다. 24가지 직업만 보다라도 로마인들의 삶을 추측할 수 있다. 법 체계가 완비되어 있는 도시국가 로마, 지금처럼 문물이 다양하지 않았던 로마의 밤 거리는 컴컴함 그 자체였다. 엘리트와 노예의 신분적 차이는 모든 삶에 있어서 차별화되었으며, 옷부터 머리 손질,장신구까지 양적, 질적인 차이를 보여주고 있었다. 


지금 우리 앞에 놓여진 무녀와 로마시대에 있었던 무녀는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 로마 시대에 무녀는 귀족신분이었으며, 도덕적인 문제에서 자유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 또한 지금의 세탁소의 형태가 로마시대에도 있었으며, 세탁소에서 일하는 이들은 암모니아 내음새에서 자유롭지 못하였다. 사람의 몸에서 나오는 오줌이 그 시대엔 암모니아의 실체였으며, 그들이 세탁소를 유지 하기 위해서 오줌을 모으러 다녔다는 걸 잠시나마 상상하게 된다. 


로마 시대엔 물시계공이 있다. 물시계공은 시간을 관장하는 직업이며, 사람들에게 시간을 알려준다. 여기서 물시계공이 가지고 있는 또다른 권력의 실체를 엿볼 수 있다. 법과 정치와 시간이 유지적으로 돌아가고 있으며, 시계공은 그 시대에 시간을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 하는 이들에게 유용하다. 물시계의 특징을 보자면 조선시대 장영실이 개발했던 해시계와 또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해시계에 비해 정확하지 않은 물시계는 사람들의 삶의 패턴을 바꿔 놓았다, 사업이 발달하였고, 먹거리에 유난히 집착하였던 로마인들은 인도에서 가져온 향신료를 활용해 음식을 만들었으며, 매운 걸 좋아하는 로마인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또한 그들이 즐겨 했던스포츠, 검투사라는 직업이 가져오는 삶에 대한 즐거움이 어떠했는지, 로마 경기장 내부를 보면서 그들의 즐거운 순간을 잠시나마 상상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