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돌이 푸 - 디즈니 애니메이션 <곰돌이 푸> 원작 에프 클래식
앨런 알렉산더 밀른 지음, 전하림 옮김 / f(에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억이 나지 않아서 당황스러웠다. 디즈니 만화로 봤던 곰돌이 푸, 주인공 푸와 돼지 미글렛, 당나귀 이요르, 그리고 사람으로 나오는 크리스토퍼 로빈, 그리고 캥거와 루, 등장인물들은 생각이 나지만 전체적인 줄거리가 생각나지 않앗다. 중간 중간 스토리가 끊어졌으며, 꿀을 너무 너무 좋아하는 곰돌이 푸만 생각날 뿐이다. 하지만 이 책을 읽게 되면, 곰돌이 푸에 관한 스토리를 이해할 수 있으며, 앨런 알렉산더 밀른이 <곰돌이 푸> 를 쓴 목적을 이해할 수 있었다.


어릴 때 봤던 애니메이션 곰돌이 푸와 지금 다시 읽게 된 동화책 곰돌이 푸의 차이점은 의미 부여였다. 동화 속 곰돌이 푸 속에서 내가 놓치고 있는 것들을 하나 둘 찾아 나가기 시작하였다. 내가 생각하는 의미란 바로 행복이다. 행복해지기 위해서 현재에 충실하게 살고, 나를 사랑하면서 살아가는 삶, 이 두가지는 동화 <곰돌이 푸>에서 찾아볼 수 있다. 동화 곰돌이 푸 속에서 푸는 꿀을 좋아하는 곰이였다.때로는 멍청하고 때로는 어리버리한 푸의 모습을 보면 나의 모습과 겹쳐지고 있다. 하지만 푸는 나와는 다르다. 자신의 어리버리하고, 멍청함에 대해서 인정하면서 살아가고 잇으며, 거기에 대해 집착하지 않는다. 언제나 어디서나 현재를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즐거움과 재미를 얻기 위해 살아가고 있었다. 곰돌이 푸는 흥겨움을 간직하고 있는 푸의 모습이었다. 숲속에 살아가는 푸는 어떤 문제가 생기면 <<곰돌이 푸>안에 등장하는 크리스토퍼 로빈을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고 있다. 문제에 대해 집착하지 않고, 끙끙거리지 않는 푸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곰돌이 푸> 속에 등장하는 당나귀 이요르가 어쩌면 지금 현대인들과 비슷한 모습이 아닐까 싶다. 걱정하고, 슬퍼하고, 울상 짓는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당나귀 이요르의 모습,당나귀 이요르조차 푸와 함께 하면서 자신의 모습을 바꿔 나간다. 더불어 살아가는 것, 즐겁게 살아가고 현재를 살아가는 건 어렵지 않다. 곰돌이 푸 에 등장하는 동물들처럼 단순하고 즐거움을 얻을 수 있는 준비만 가지고 있으면 된다. 그렇게 살아간다면 행복이란 저절로 만들어질 수 있으며, 내가 가지고 있는 소중한 가치들을 간직하는 법을 차아 나가지 않을까, 만화 곰돌이 푸와 다른 동화 곰돌이 푸와 마주하면서 내가 놓치고 있는 소중한 가치들을 생각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