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랑 나랑 책고래마을 24
박연옥 지음 / 책고래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권의 그림책 속에는 묵직한 의미가 숨어 있다. 형제들 간에 자매나 남매들 간에 보이지 않는 다툼은 어릴 때나 어른이 되어서도 반복된다. 가까우면 가까울수록 더 상처를 주고 당연한 것들이 많아지는데, 그건 서로에게 서운함이 되고, 상처가 된다.책에는 그런 우리들의 비슷하슷한 모습을 비추고 있다. 그림책에 담겨진 스토리는 적은 분량이지만 그 안에 담겨진 메시지는 큰 의미였다.


마을에 남매가 살고 있었다. 오빠와 여동생, 두 사람의 모습은 뭔가 어색하고 거리가 있다. 오빠는 매사 '싫다'를 달고 산다. 엄마가 심부름을 시켜도 '싫어',여동생이 오빠를 불러도 '싫어',누구에게나 '싫어'를 반복적으로 외치는 오빠에게 여동생은 참지 못하도 화를 내고 말았다. 오빠의 엉덩이에 '뿔이 나 버려라' 고 말하는 여동생, 그게 진짜 오빠에게 뿔이 날거라 생각했을 리가 없다. 하지만 그게 현실이 되었고, 여동생의 입은 오리 입이 되고 말았다. 책에 나오는 것처럼 되지 않지만, 오리 주둥이가 된 여동생이나 엉덩이에 뿔이난 오빠는 자신들에게 있어서 '불행'을 상징한다. 먼저 오리 주둥이가 되어버린 여동생을 놀리는 오빠의 모습, 자신이 여동생을 놀리는 건 괜찮지만, 다른 사람이 여동생을 놀리는 건 싫어하고, 그만 오빠도 여동생을 놀리는 주변 사람들에게 화를 낸다.


그랬다. 하나의 불행은 또다른 불행이 되었고, 오빠의 불행은 여동생의 불행이나 마찬가지다. 돌이켜 보면 행제 간에 서로 잘되지 않기를 마라는 그 마음 속에는 자신은 불행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있다. 하지만 한 사람이 잘못되면 다른 형제 자매도 잘못될 가능성이 크다. 그것이 바로 형제와 자매, 남매가 서로 동떨어진 존재가 아니며,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이며 혈육이라는 걸 의미한다. 서로에게 애틋함과 고마움, 소중함을 느낀다면 오빠가 여동생에게 보여준 행동, 여동생이 오빠에게 화를 내는 모습은 사라질 수 있고 서로 배려하고 양보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