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할아버지와 손자의 대화
조정래.조재면 지음 / 해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태백산맥>,<아리랑>,<한강>으로 이어지는 대하소설을 쓴 소설가 조정래. 이 책을 펼쳐보면 자신과 아들 관계가 구체적으로 나오고 있다. 대하소설 아리랑 집필 당시 군대에 있었던 아들은 빨갱이 소설가 아들이라는 낙인이 찍혔고, 그로 인해 이유없는 군대 쿠타가 소설가 조정래의 아들에게 일어나고 있었다. 군대 내에서 선임들을 구타로 인해 아들은 장애를 가지고 되었고, 소설가 조정래는 그에 대한 죄책감을 안고 있었다. 자신의 소설이 안고 가야하는 작가로서의 원죄가 있었으며, 아들에 대한 죄책감은 손자에게로 이어지게 된다. 신문을 읽으며 우연히 두 신문에 같은 주제에 대해 서로 다른 논설이 펼쳐졌고,손자 조재면의 글쓰기에 관심 가지게 되었다. 물론 이것은 자신이 권유한 것이지만, 손자가 응한 건 고등학교가 되어 논술을 쓰면서 자신이 써왔던 글들을 소설가 할아버지에게 보여주게 되면서 시작되었다. A4종이 6장 분량, 5000자의 글을 써내려간 손자의 글을 직접 퇴고하면서, 소설가 조정래는 손자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고, 손자의 논술을 직접 코치하면서 소설가로서 새 작품을 써내게 된다.








이 책은 <역사교과서 국정화>,<가습기 살균제>,<청소년 게임 셧다운>,<페미니즘>,<비만>에 관하여 사회적 문제를 논술로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고 있다. 대한민국 내에 최근 불거지고 있는 다섯가지 사회적 문제를 들여다 보면 우리 사회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으며, 손자 조재면이 쓴 글과 할아버지가 쓴 글이 같이 나오고 있다. 두 사람의 글을 들여다 보면 손자가 쓴 글과 소설가 조정래의 글의 특징이 또렷히 드러났다. 자신의 생각을 주장하는 논술에 교과서와 책을 통해 얻은 지식으로 채워나가는 손자의 논술 방식과 뉴스와 언론을 많이 접하며, 거기에 독서와 경험을 기반으로 한 소설가 조정래 씨의 논술 방식이 상호 비교된다. 하나의 주제에 대해 감정이 배제되고, 객관적으로 써내려가는 조재면의 글은 또래 청소년이 쓰는 언어와 단어와 날카로운 비판이 있으며, 소설가 조정래의 언어는 뉴스와 미디어에서 주로 쓰여지는 부사가 나열되고 있어서 그 차이가 또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단어를 어떻게 쓰여지냐에 따라 문장이 달라지고, 논술 전체의 틀 또한 바뀔 수 있음을 깨닫게 된다. 


이 책에서 조정래의 퇴고법을 보면 어떤 부분이 문제인지 알 수 있다. 제한된 언어용법을 활용해 논술을 쓰는 손자의 논술은 교과서적인 내용이 상당히 많으며, 기존의 단어가 다른 단어로 대체되고 있다. 그건 국어 능력의 차이에서 기인하게 되며, 단어의 쓰임새를 얼마나 많이 정확하게 알고 있느냐에 따라 논술의 질이 달라질 수 있다. 또한 뛰어쓰기와 생략된 단어 추가, 같은 단어가 반복적으로 쓰여짐으로서 논술 전개과 논리전달이 미흡한 것을 보완하고 있다. 글로서 밥벌이를 하는 작가의 눈에 비쳐지는 이 책을 보면 어떻게 글을 퇴고하는지 알 수 있고, 독서를 많이 하고, 단어와 그 단어가 쓰여지는 문장 활용이 늘어나야 나신의 논리를 명확하게 제시할 수 잇으며,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비핀을 문장으로 만성시킬 수 있다.. 과거 수능 칠 당시 논술 선생님께서 신문 사설을 많이 보아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조정래와 손자 조재면의 대화에서.조정래의 퇴고 과정을 보면서 이해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