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ity is Not What it Seems : The Journey to Quantum Gravity (Paperback)
카를로 로벨리 / Penguin Books Ltd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를로 로펠리의 <모든 순간의 물리학>을 읽은 적 있다. 그 책은 이 책과 상호보완 관계이며, 우리가 보이지 않는 또다른 세상에 대해 말하고 있었다. 특히 양자역학에 대해서 , 일반인들의 수준에 맞춰 쉽고 재미있게 , 과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수준에 맞는 지식을 전달한다. 고대 그리스의 원자론 학파의 창시자 레우키포스의 이론은 아인슈타인에 의해서 검증되었고, 지금 우리 앞에는 새로운 형태의 물리학 이론과 만나게 된다.


양자 역학은 본질적으로 어려운 자식을 내포하고 있다. 과학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필요하며, 자신의 전공이 물리학이나, 양자 역학과 관련한 지식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우주라는 공간 안에서 눈에 보이지 않은 곳을 들여다 보는 미시적 우주에서 시작해 100억년의 역사를 지닌 우주 공간까지 확장하고 있으며, 양자역학은 우리의 감각과 근본적인 지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감각을 필요로 한다. 하지만 뉴턴이나 아인슈타인은 인간과 흡사한 감각을 지니고 있으며, 그들은 자신들의 물리학적 지식과 이론에 상상력과 직관을 활용해 우주를 바라볼 수 밖에 없다. 특히 아인슈타인이 20대애 발표한 세가지 논문은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 있으며, 후대에 과학자들은 아인슈타인이 내놓은 물리학적인 이론에 대해 가설과 검증을 거치게 된다.


우주는 공간과 시간이 사라진다. 아니 시간과 공간이 있지만, 인간의 감각과 세상이 만들어 놓은 개념에서 벗어난 형태를 지니고 있으며, 위, 아래, 좌,우가 사라진 우주안에서만 통용되는 새로운 개념을 만들어진다. 위가 아래가 될 수 있고, 때로는 좌,우가 될 수 있다. 우리는 빛을 활용해 우주를 바라보고 있으며, 저 먼 우주의 끝자락을 탐사하고 있다. 블랙홀이 있고, 블랙홀을 탐지 하기 위해서 중력파를 찾아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최근 아인슈타인이 말한 중력파를 검출함으로서 그들은 노벨물리학상을 타게 된다. 물리학은 과거의 물리학자의 가설을 들여다보고 모순을 찾아가면서 누군가 만들어 놓은 돌탑위에 하나의 돌탑을 쌓아 나가고 있다. 수학이 완벽함을 추구하는 학문이라면, 물리학은 오차를 줄여 나가는 학문이다. 위대한 과학자 뉴턴이 만든 물리학적 이론은 수많은 물리학자들에 의해 검증과정을 거치게 되고 모순을 찾아 나가는 작업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아인슈타인이 위대한 물리학자가 될 수 있었던 건 뉴턴의 물리학적 이론에 대한  모순을 찾아내고, 검증하고, 체계화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우리 앞에 놓여진 물리학 이론에 대한 계보를 알 수 있으며, 우주와 양자역학의 연결고리에 대해서, 지구와 태양, 우주에 고통적으로 적용되는 네가지 힘 중에서 중력과 전자기력의 특징에 대해서 펼쳐 나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