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7
찬호께이 지음, 강초아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5년 6월
평점 :
품절


찬호께이의 두 번째 소설 <13.67> 이다. 찬호께이의 <13.67>은 책 제목이 상당히 독특한데, 앞의 13은 2013년을 가리키고, 뒤의 67은 1967년을 가리킨다. 사회파 추리 소설로서 눈치가 빠른 사람이라면 이 소설이 2013년에서 1967년으로 시간이 거슬러 올라갈 거라는 걸 바로 알게 될 것 같다. 이 소설은 한 번 읽고 난 뒤 뭔가 아쉬움이 남았다. 홍콩을 배경삼아 주인공 관전둬를 앞에 내세워 홍콩의 사회상을 고스란히 내비치고 있는데, 어릴 적 봤던 홍콩 영화, 폴리스 스토리, 폴리스 아카데미 시리즈가 자꾸만 떠오르고 말았다. 성룡, 유덕화 , 주윤발이 생각나는 그런 소설이며, 우리가 봤던 의리의 상징, 삼합회의 모습을 떠올리는데 찬호께이는 그런 기대를 무너뜨리고 있으며, 홍콩 사회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또한 영화는 영화이고, 현실은 현실이다. 영화 속 홍콩과 현실릐 홍콩은 차이가 났다.


1967년부터 2013녀까지는 주인공 관전둬가 관전둬가 경찰에 입문해 100퍼센트 범인을 잡는 최고의 수사 실적을 자랑하는 경찰이 되었다. 그는 경찰로서 더 일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1997년 홍콩 반환 직전 50세가 되던 해인 1997년 경찰복을 벗고 말았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그가 필요했기에 고문으로서 관전둬는 홍콩 경찰과 가까이 하면서 고문으로서 그들의 수사를 돕고 있으며, 2013년 그가 말기 암환자이고 거동도 못하는 상황임에도 범인을 잡는 , 뼈속까지 경찰이라는 걸 알 수 있다.


사실 홍콩은 금융이 발달하고,  홍콩섬에 위치한 홍콩 대학은 세계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섬나라였다. 영국과 중국의 전쟁으로 홍콩이 영국에 넘어가면서 홍콩 사회는 흔들리게 된다. 영국인들이 홍콩섬에 물밀듯 들어오는 가운데, 책의 마지막 단편 <빌려온 시간>에서는 10대의 마지막이자,20대 코앞에 놓여진 경찰이 되기 전의 관전둬의 불안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여섯 편의 단편으로 분류되고 있는 소설 <13.67>에서 눈에 들어온 이야기는 3장 <가장 긴 하루>와 4장 <테미스의 천칭>이다.두 편의 단편이 눈에 들어온 것은 내가 알고 잇는 홍콩에 대한 기억들과 일치하기 때문이다. 시간 순서로 보자면 4장 <테미스의 천칭>은 1989년의 홍콩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3장 ><가장 긴 하루>는 관전둬가 경찰로서 은퇴하 직전,1997년 홍콩이 중국으로 반환되던 그 당시의 홍콩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홍콩이 중국에 반환될 당시, 한국은 IMF 가 시작되던 시기였으며, 홍콩의 불안한 사획상을 들여다 볼 기회가 적었다. 하지만 이 소설을 들여다 보면 그 때 당시 홍콩 사람들의 불안한 현실을 볼 수 있다. 영국으로 떠나야 하는지, 중국에 예속된 홍콩 사람으로 살아야 하는지 , 흔들리는 홍콩 사람들의 모습을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다.


이 책을 시간이 지난 뒤 한 번 더 읽어 볼 필요가 생겼다. 더 자세히 언급하고 싶지만 여기서 멈추고 , 이번에 읽으면서 부족한 부분은 찬호께이의 신작<망내인>을 읽고 난 이후 다시 채워 나가야 겠다.찬호께이의 <13.67>을 읽고 나니 홍콩의 근현대사가 궁금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