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은 어떻게 내 삶을 구했는가
데이비드 실즈 지음, 김명남 옮김 / 책세상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엔 거창한 제목과 후진 표지가 책을 망쳤다고 생각했다.
이런 제목은 독자들로 하여금 다른 기대를 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고루하고.. 지루하고 ... 하여튼 루로 끝나는 것들 (신기루!)
문학이 삶을 구한다는 말은 듣자마자 코웃음 치게 되는 너무 늙은 수사법이다

그리고 이 책은 정확히 그 반대편으로 달려간다....
그래서 제목이 무지 아쉬운 책이라고 생각했다
그치만 다 읽고 제목을 다시 보니 고개가 끄덕여진다.
구원은 역시 이런 식으로 오는 것이다. 사소하고 우습고 슬프게. 그리고 이것들이야 말로 문학이 제일 잘하는 짓이다. (그로 시작하는 접속사 3종세트 다 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