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자본발전사전>을 읽고 리뷰를 남겨 주세요.
반자본 발전사전 - 자본주의의 세계화 흐름을 뒤집는 19가지 개념
볼프강 작스 외 지음, 이희재 옮김 / 아카이브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식민지 시대와 분단이라는 역사적 아픔을 겪은 후 우리는 한마디로 '발전'을 지상과제로 삼으며 허리띠를 졸라매 왔다. 경제적 성장을 통한 발전은 다같이 잘 사는 길임을 믿어 의심치 않았기에 오늘날의 GNP와 GDP 순위에 오를 수 있었다. 그래서 우리는 진정 다같이 잘 살게 되었는가. 이웃을 생각하며 서로의 몫을 나누고, 환경을 돌볼 줄 알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그런 현실을 살고 있는가를 생각할 때면 무엇인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었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다같이 잘 살수 있는 공정한 세상을 원했는데 지금 이시점의 현실은 갈수록 양극화로 치닫고 일 할수록 가난해지고 있는 실태를 어떻게 파악해야 할까. 발전이란 결국, 세계화라는 그럴싸한 미망에 덮인 획일주의 내지는 전체주의의 다른 모습일 뿐인것은 아닐까. 그렇다면 이 시점에서 우리가 알고 있는 '발전'의 개념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성장과 발전을 경제와 동일시 하면서 전지구적 자멸은 시작되었다고 책은 말하고 있다. 발전의 숨은 의지는 세계의 서구화로, 서양의 물질만능주의를 받아들여 다양성을 줄이고 세계 어느 곳에서도 같은 음식을 먹고, 같은 풍요를 누리며, 같은 꿈을 꾸는 발전 담론은 결국 모두가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결과를 낼 수 밖에 없다. 산업화 공업화의 열매가 모두에게 골고루 돌아가기에는 지구라는 자원은 한정되어 있고 너도나도 공정하게 펑펑 쓰다가는 인류가 공멸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책에서는 먼저 경제적 성장을 이룬 서양을 제외한 나머지 나라들을 남반구로 잡고 있는데 남반구의 모든 나라들이 서양을 흉내낸 공업화를 발전의 모델로 삼고  공정한 발전을 꿈꾸는 한 지구에 미래는 없다라고 말하고 있다. 공정하고 공평한 발전은  정의와도 직결되는 문제로 식민지 시대를 떨치고 일어난 저발전 국가들로서는 공정한 발전을 이루고 싶은 상대적 정의 또한 발전 담론 속에 담고 있다. 그러나 전지구의 경제적 발전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에 불과할 뿐이다. 실제로 새로 공업국의 반열에 오른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인도 등의 식민지 시대를 겪었던 저발전 국가들이 빠르게 공업화를 이루고 있는 이때, 지구 곳곳에서는 이상기후를 보이고 있고 자원은 고갈 위기에 처해 있으며 많은 종의 동식물들은 멸종되었거나 멸종 될 위기를 겪고 있으며, 이대로의 발전은 인류의 전멸까지도 불러 올 것이라는 것이 책의 주장이다.

 

세계화와 지구촌화는 세계 전역을 국경없는 시장으로 만들었으며 마천루와 쇼핑몰은 발전의 공용 이미지가 된지 오래다.  그러나 그것은 바꿔 생각하면 '답게'를 버리고 '처럼', 혹은 '같이'를 말하는 것으로 서양처럼, 서양과 같이 경제 성장을 이루는 것이 진정한 '공정'이라 불릴만한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그것은 다른의미의 식민화, 즉 상상력과 미래와 꿈의 식민화이다. 2차 세계 대전 이전이 정치적 식민지, 경제적 식민지였다면 전후부터 지금까지 남반구에는 경제적, 정신적 신민화가 진행되고 있다. 그것이 '답게'를 버리고 '처럼'을 추구하는 오늘날의 냉혹한 현실이다. 또한 경제성장이 가져오는 빛과 그늘은 북반구와 남반구 사이의 차이를 늘 반복적으로 명확하게 구분하고 있다.

 

출발선이 다른 경쟁의 이야기는 경제 성장을 발전으로 보는 여기에서도 다르지 않다. 이미 따라갈 수 없는 시작점을 지나온 북반구와 남반구는 경쟁이 아닌 자립, 모방이 아닌 존중의 길에서 만나야 한다. 그것이 한정된 지구에서 인류가 공존할 수 있는 길이다. 우리가 그토록 바라는 '다함께 잘사는' 세상은 생산과 소비를 줄이고 자원을 적게 쓰며 생태계와 양립할 수 있는 길을 찾는데 있다. 이 책은 그러한 의미의 인류 생존을 위한 발전, 환경, 평등, 도움, 인구, 빈곤, 국가, 진보, 생활수준, 과학 등에 대한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고 있다.

 

그러나 제국주의 열강이었던 서양이 스스로 낮출 생각은 하지 않고,  전통적으로 수탈의 대상이 되어왔던 저발전국 혹은 후발전국으로 불리는 남반구의 여러 나라들에게 해보니까 좋지 않더라는 식의 훈계가 바로 불공정이 아니고 무엇일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러나 역시 문제는 인류의 공존으로 발전만이 성장이며, 성장만이 우리가 살 길임을 한결같이 주창하고 있는 지금의 우리 정치인들과, 소비만능주의 시대를 살면서도 '지속가능'을 꿈꾸는 우리 모두가 꼭 한번 읽어야 할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