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처지에서든 감사할 이유

모세가 가장 난처했을 장년이었다면 요한은 가장 난처했을 노년이었다. 다른 제자들이 다 순교의 제물로 떠났어도 요한은 남은 숙제를 풀어야 했다. 요한은 예수님을 종말의 심판주로 증언했다. 만왕의 왕이요, 만주의 주로서 예수님은 종말에 천하만국을 치실 것이다. 요한이 유배지에서 본 것을 증언하지 않았다면 종말의 심판주이신 예수님에 대해 잘 알지 못할 것이다. 하나님을 계속 믿는다면 요한처럼 불행한 말년의 사람도 노년기 인생에 대해 감사할 수 있다.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엡1:4-5). 창세 전에 하나님은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예정하시고 인도하신다. 우리가 계속 하나님을 믿는다면 우리는 늘 하나님의 완전한 섭리하심 가운데 있다. 그러니 가장 난처한 초년의 야베스도, 청년의 요셉도, 장년의 모세도, 노년의 요한도 자기 인생에 대해 감사할 수 있다.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하십시오.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를 통해서 여러분에게 보여주신 하느님의 뜻입니다˝(공동번역 살전5:18). 하나님의 완전한 섭리하심을 믿는다면 어떤 처치에서든지 감사할 수 있다. 야베스 같은 초년기 고난도, 요셉 같은 청년기 고난도, 모세 같은 장년기 고난도, 요한 같은 노년기 고난도 하나님은 모든 것을 합력시켜서 좋게 만들어 주신다. ˝범사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항상 아버지 하나님께 감사하며˝(엡5:20). 어떤 처지에서든지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께 감사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