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봄]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침묵의 봄 - 개정판 레이첼 카슨 전집 5
레이첼 카슨 지음, 김은령 옮김, 홍욱희 감수 / 에코리브르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란 정말 되풀이 되는 것일까? 우리는 역사적 사건들을 통해 인류의 잘못된 행동들이 어떤 결과들을 초래했는지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똑같은 실수는 저지르지 말아야 한다.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이 처음 출간 되어 전 세계에 환경을 이슈로 전폭적인 사회 운동을 촉발시킨 지 먼 50년이 지난 오늘날, 우리는 과역 역사적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고 있다고 떳떳할 수 있을까? 그렇지 못하다. 그녀의 분노의 목소리에 우리는 여전히 귀 기울이지 않고 있다.

 

 당시 카슨이 이 책을 쓰게 된 동기이며 동시에 가장 큰 환경 문제는 'DDT' 이었다. DDT란 [dichloro-diphenyl-trichloroethane]의 약자로 유기염소 계열의 말라리아와 티푸스를 방지하는 살충제이자 농약인데, 그 효과가 뛰어난 평가를 받아 정부차원에서 적극적이다 못해 무분별하게 사용되었다. 그 결과로 생태계가 큰 위험에 처하게 됐음을 보고 카슨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그녀의 주장은 단순히 DDT가 나쁘니까 금지시켜야 된다는 것은 아니었다.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더 돌아가면 더 안전한 방법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효율성만을 다지며 자연을 파괴하는 인간의 오만함을 비판한 것이었다. 효율성만을 따지기엔 자연은 인간에게 너무 소중하고 두렵기도 한 한 것임을 깨달아야 한다.

 

 "참아야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면, 알아야 하는 것은 우리의 권리다."라고 카슨이 말했다. 그녀는 자기 이익만을 생각하는 지배 집달들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도 열분을 토했다. 당시 시민들은 아무 평가 없이 정부의 태도를 덩달아 취하는 수동적인 모습이었다. 카슨은 이런 시민들에게 주인 의식을 일깨우고자 한 것이다. 우리가 사는 사회, 환경은 우리가 보살펴야 하는 것이고, 지배 집단들은 단지 시민들이 잠시 권력을 맡긴 관리들일 뿐이다. 그녀는 철저한 자료와 사례로 관리들을 반박할 때 절제된 말투로 하였는데 바로 시민들이 능동적이어야 함을 모범으로 보인 것이다. 카슨 이후로 시민운동들이 힘을 얻기 시작한 것은 크나큰 다행이다. 하지만 시민들은 더 큰 열정으로 일어나야 한다.

 

 우리는 역사 속 실수의 굴레로 들어가서는 안 된다. 역사적 실수는 인간이라는 존재가 지닌 치유할 수 없는 선천적인 어리석음 따위가 아니라, 반성하며 발전을 도모할 디딤돌이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