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봄 「김유정」 - 봄.봄, 동백꽃, 금 따는 콩밭, 만무방 사피엔스 한국문학 중.단편소설 1
김유정 지음, 신두원 엮음, 이경하 그림 / 사피엔스21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한국문학을 읽었던 시절과 지금의 정서가 많이 달라서일까... 지금 아이들은 예전만큼 한국문학을 읽지 않는다. 물론 내가 한국문학을 읽던 그 시절에도, 다소 암울하고 어두웠던 내용이 많았던 책 속 배경과 작가의 정서를 모두 이해하며 읽었던 것은 아니지만, 공감하고 감동하고, 그래서 오래도록 기억하고 그랬던 것 같다. 김유정, 염상섭, 현진건, 김동인, 나도향, 박완서, 양귀자....등  이름만 들어도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다. 중학생이라면 이제 한국문학을 찾아서 읽어야 하고, 적어도 선생님이나 여러 매체를 통해 추천되는 책은 읽어야 하는 시기이다. 조금 더 쉬운 책으로 만날 수 있다면 초등 고학년 때 미리 접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

 


  총 서른 권 안에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주요작품들이 실려있다.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선집인 만큼 우리 문학을 통해 우리 정서를 들여다보고, 올바른 인성을 키워가는데 큰 도움이 될 거란 기대가 큰 작품들이다.


1권 김유정 봄.봄 동백꽃, 금 따는 콩밭, 만무방... 총 네 편의 작품이 실려있다.

 

 김유정 작품의 특징은 굉장히 토속적이라는 것이다. 시골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이 많아 자연히 지방색이 짙은 사투리를 많이 접할 수 있다. 거기에 해학까지 더해져 읽는 재미가 배가되는 작품들이다.

 

-봄.봄-


 

 너무나 잘 알려진 작품으로 딸과 혼인시켜 주겠다는 명목으로 데릴사위로 들여 부려먹는 장인과 봉필의 신경전 한 판이 그려지는 해학이 넘치는 작품이다. 지주를 대신해 소작인들을 관리하는 '마름'이라는 직책을 이용해 가난한 농민들을 이용하는 장인의 모습과, 우리가 살고 있는 오늘날의 모습은 별반 다르지 않다.

 

 이 작품 뿐만 아니라 김유정의 작품마다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 우리말의 묘미를 한껏 느끼며 읽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다. 입가의 미소를 머금고 읽고 있는 엄마를 보며 딸아이가 묻는다. "엄마 재밌어?" ^^ 재미있다. 참 재미있다... 학창시절 읽으며 미처 느끼지 못했던 재미를 느끼며 읽었더랬다.

 

 

 할머니 덕분에 사투리가 전혀 낯설지 않은 딸아이지만, 할머니보다 더 진한 사투리를 읽으며 재미있어하며 우리 말이 이렇게 어렵냐는 말도 덧붙인다. 글의 흐름이나 문맥을 보아 이해하고 넘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도저히 그 뜻을 가늠하기 어려운 말들이 많은 것이 한국문학의 특징이기도 한데, 책 아래 자세한 풀이를 실어 놓아 이해를 돕는다. 아마도 학교공부에도 큰 도움이 되겠지^^

 

 

 세계문학에 비해 한국문학을 즐겨 읽지 않는 우리집 녀석을 비롯해 요즘 아이들에겐 꼭 필요한 코너이다. 아이들이 이해하기에 난해할 수도 있는 작가와 작품세계를 이 코너를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어, 한국문학은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또 다른 작품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끔 유도한다. 

 

 

 작가에 대해 알아본다는 것은 그의 작품을 이해하는데 있어 굉장히 중요한 요소이다.

 

 지금과 달라도 많이 다른 생활모습이 아이들에게는 신기하고 신선하게 다가갈 것이고, 많이 다른 생활 모습이지만 우리 선조들의 생활방식이었으니, 이 역시 우리의 역사라는 걸 알게 될 것이다. 다시금 책을 집어든 나같은 중년의 부모들은 추억에 잠겨 읽어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