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예능 - 많이 웃었지만, 그만큼 울고 싶었다 아무튼 시리즈 23
복길 지음 / 코난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분노로 뒤범벅 된 글을 읽는 일은 즐겁지 않았다. 남자라고 해서 여성의 분노를 공감하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서는 아니다. 책은 트위터가 아니다. 분노 좋다. 여자가 한국 사회에서 힘들게 산다는거 알고 있다. 그런데 글을 읽는 게 즐겁지가 않다. 글들은 티브이 예능에서의 남성 권력에 대한 비판을 이어나간다. 읽으면서 숨이 막힌다. 내가 남자이기도 때문이지만 글이 별로여서였다. 무언가를 싫어할때 논리적이기는 쉽지 않다. 비슷한 공감대를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는 분노는 좋은 매개체 이지만 나는 아니다. 소설로 따지자면 백인 노예를 학대하는 흑인 주인이 나오는 역사 소설이고, 동성애자를 혐오하는 목사를 훈계하며 구타하는 동성애자가 등장하는 소설이다. 그런 소설을 읽으며 우리는 ‘이 소설 참 구리다.‘라고 말한다. 그렇다 이 책은 구리다. <글쓰기 특강>에서 유시민씨에 따르면 취향이 논리가 되지 못하는 글이랄까. 분노에 어울리는 매체를 떠난 글이 책이 될때 글에 묻힌 분노는 오히려 단점이 된다. 충분한 정보를 제시하지 않기에 비평이 될 수 없고, 결국엔 취향을 따라서 쓰인 리뷰라고 할 수 있다. 에세이집인줄 알았는데 리뷰집이었다. 그것도 1점만 주는 인색한 리뷰집이다. 싫어하는 것에 대해서 오래 쓰는 것도 대단한 일이지만, 독자인 나는 글을 읽는 게 즐겁지 않았다. 그래서 1점을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