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퀴즈 - 아들, 너랑 노니까 너무 좋다. 진짜!
유세윤.유민하 지음 / 미메시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 이상으로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읽으며 빵빵 터져하니까 옆에 있던 아들이 더 궁금해한다. 자기도 읽어보고 싶다고. 생각해보니 유세윤 아들인 유민하 군이 우리 아이와 나이가 비슷하니, 나 역시 아이와 함께 읽어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함께 오붓하게 나란히 앉아 있었다. 아이도 나도 어찌나 같이 웃었던지...

연예인 유세윤은 잘 모르지만 저자 유민하의 아빠인 유세윤의 모습은 매력이 철철 넘친다. 역시 삶에는 유머와 재미가 빠지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특히 와이프에게 향하는 무한 존경과 무서움의 대상인 것처럼 표현하는 장면이 너무 귀엽기도 했다. (아마 진짜의 상황이리라 ㅋㅋ)

<오늘의 퀴즈>는 아빠인 유세윤이 아이에게 퀴즈를 생각해서 문제를 내주고 질문과 답을 만드는 즐거운 놀이이자 일기 같은 활동을 엮은 책이다. 단, 창의적인 답을 강요하거나 모든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갖는다거나, 교육이 아니라 놀이일 뿐이라고 다짐을 하고, 이 활동을 할 때에는 진심 어린 마음으로 질문에 응해야 한다는 것이 규칙이다. 아이가 어렸을 때 잠시나마 육아일기를 써본 적이 있다. 그런데 이 방법도 너무 참신하다. 나중에 성장해서 다시 이 글들을 본다면 너무 소중할 것 같다는 생각에 "아들아 우리도 할까?" 했더니 매몰차게 거절을 당했다. 더 어렸을 때부터 시도를 했어냐 하나보다 ㅋㅋ 둘째를 기다려봐야겠다. ㅋ

육아로 인해 정신이 피폐해진 부모라면, 특히 독박 육아를 하고 있어 힘듦이 사랑스러운 마음을 지배할 때, 이 책을 꺼내든다면 모든 어려움과 고민이 날라갈 것 같다. 아이다움이 보이는 장면 장면이 너무 귀엽다. 예전에 돌아다니는 인터넷 글에서 초등학생들의 엉뚱 발랄 천진난만한 반응이나 글들을 보며 종종 스트레스를 풀곤 했는데, 이 책이 딱 그런 묶음집이다.

더불어 유세윤 작가의 생각이 나의 생각과 맞물릴 땐 더더욱이 좋다. 부모의 마음이 매한가지... 란 말이 생각이 날 정도로.

아이에게 너무나도 소중한 추억을 주며 행복한 가정을 잘 꾸려나가는 유세윤 작가의 가정처럼 우리 가족도 소중함을 매 순간 잘 느끼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났다.

인생의 어려움을 때로는 아이를 통해 배우고 깨달을 때가 많다. 그런 순간순간을 마주할 때마다 흐뭇한 미소를 짓게 된다.

정말 기대 이상으로 너무 흡족했던 책!

좋은 말들 가득인 육아교육 관련 서적도 좋지만, 이런 책도 부모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다.

유세윤 저자의 말처럼 나 역시 우리 아이들을 사랑하고 아낀다는 것을 온몸과 온 마음으로 표현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