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 삼이 아주 좋은 그림책 4
김용삼 지음, 이경국 그림 / 아주좋은날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을 위한 동화인가, 어린이를 위한 동화인가. 이 이렇게 이 그림책을 보며 찔리는지... 나의 모습을 회상하게 된다.

너무 귀엽고 순진한 우리의 주인공 삼이. 그리고 거침없이 일침을 가하는 삼이 엄마. 말이라는 것이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이 책에서 삼이 엄마가 매우 혹독하고 나쁜 엄마인 것처럼 묘사된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우선 엄마의 입장에서 이 책을 보자면 자꾸 삼이 엄마를 대변하며 꼭 그런 건 아니겠지.. 라 생각하게 된다. 가재는 게 편이라더니... 나 역시 사랑이라 둔갑하고 아이들에게 함부로 대하고 있는 건 아닌가... 책을 덮고 지난 과거를 회상해본다.

엄마라는 위치에 있다고 그렇게 아들에게 말을 함부로 하는 것은 나쁘다. 이건 꼭 명심해야 할 것 같다. 삼이 엄마는 공부뿐 아니라 삼이가 하는 행동이 전반적으로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것으로 묘사된다. 그러면서 번번이 사랑하는 아들에게 '바보같이..'란 말을 스스럼없이 한다. 그러던 중, "삼이야, 넌 꿈이 뭐니?"라는 질문을 엄마가 하자, 아직 꿈이 없다는 삼이의 말에 "아직 꿈이 없니? 바보같이."라는 엄마의 말에, 진정으로 바보가 되기로 결심을 한다. 엄마가 이런 말을 했을 때의 삼이의 표정이 너무 안타깝고 안쓰럽다. 엄마가 나의 눈높이에 맞추어 나를 더 이해해주고 보담아주길 바랄 텐데 엄마는 자꾸 삼이의 존재 자체를 채점하려 들고 검증하려는 모습이 너무 안타깝다. 예전에 '당신은 부모입니까 학부모입니까'란 광고를 본 기억이 난다. 내가 생각하는 엄마로서의 나의 이미지와 실제 아이들이 바라보는 나의 이미지가 다르면 어쩌지? 란 걱정이 덜컥 나기도 했다.

이 책은 여러 메시지가 담겨있겠지만 내가 생각한 것은 두 가지이다.
엄마들이여, 학부모가 아닌 부모로서 아이들에게 대해라. 아이는 우리의 소유물이 아니다.
아이들이여, 아이다움을 잊지 말아라. 아무리 엄마가 들들 볶더라고. 지금이 유일하게 아이답게 지낼 수 있는 시기이니.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ama3881 2019-08-19 1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아주 재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