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법률 상식사전 - 부동산, 이혼, 교통사고, 폭행, 상속?금전거래까지! 생활에 필요한 한 권의 법, 2019 개정판
김계형.이재호 지음 / 길벗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도 그렇고 디자인도 그렇고 왠지 한 10년 전부터 꾸준히 있었던 책인 것 같지만 실은 이번이 그저 개정판인 책 '생활 속 법률상식사전'이네요. 왜 이렇게 익숙한 이미지가 들지 하고 검색을 해보니까 법률상식사전 이라는 제목을 달고 나온 책이 2010년에 있었더군요. 김용국 님이 위즈덤하우스에서 낸 책이요. 잡설이었지만 법률이 실은 얼마나 일상에 가까운지, 그리고 조금이나마 법을 알아두는 것이 위급할 때 생각 이상으로 큰 힘이 된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런 식의 법률상식서는 항상 수요도 있고 필요성도 높은 책인 것은 사실일 것입니다.



 책의 구성을 보자면 일단 소송의 개략적 과정을 도입으로 하여 부동산, 부부, 폭력과 학대, 돈 거래, 근로법, 교통사고, 소비자, 의료사고의 8개 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택한 재료들로도 알 수 있듯 생활 밀착도가 높은 것만 뽑아서 서술했다는 것을 알 수 있겠네요. 부동산 부분보다도 폭력과 학대 부분이 더 많은 분량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은 시대상의 변화랄까, 유행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흥미롭기도 해요. 비슷한 책을 전에도 제법 읽어봤기 때문에 다른 부분은 꽤나 익숙했지만 폭력과 학대 부분이라던가, 의료사고 부분은 생소하게 느껴져서 더욱 집중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법률 관련 책이라면 역시 용어의 압박감이 가장 크지 않은가 싶은데요, 순화되어가고 있다고는 해도 워낙 현실적인 어감과 동떨어진 것들이 꽤나 있으니까요. 물론 그 용어들을 쓰지 않고 내용을 전개할 수야 없는만큼 여기서도 전문용어가 상당합니다만 구어체로 쓰여진 글투로 꼼꼼하게 풀어내면서 읽는 압박감을 덜어주고 있다고 하는 점이 다행스럽습니다. 관심분야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겠습니다만 전체적으로 흥미를 유지하면서 읽을 수 있을 정도는 된다고 느껴지네요. 



 사실 어떤 법률관련 분쟁이든 일정 정도 이상의 상황이 되면 무조건 전문가를 찾아가는 것이 정답이겠지요. 이 책에서도 그 부분은 강조되고 있고요. 하지만 사실 어떤 상황에서 어떤 절차로 대처해야할지, 그 순서를 머릿속에 담아두지 못하고 있으면 꽤나 어리석고 손해보는 행동을 하는 것이 또 사람이 아닌가 싶습니다. 미리 위험한 상황을 상정해보고 그에 대한 대처 방식을 머릿속에 담아둔다는 점에서, 이 두껍지 않은 책은 충분히 좋은 가이드서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