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블루데이지님의 "가을따라 나의 감성도 여러모로 넘실넘실.."

아, <아름다운 우리 고소설>도 읽으셨군요. 데이지 님의 말씀처럼 현재 우리 학계의 글쓰기는 문제가 많습니다. 특히 대중과 유리된 박제화된 논문이 이런 결과를 만들었지요. 사실 고소설이야말로 일반 대중 것이거늘, 학자니 학문이니 하는 이름으로 담을 쌓고 있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물론 저 역시도 이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만...그래, 논문과 대중지향적인 중간의 글을 쓰되, 우리말을 살리려고 애씁니다. 이러한 마음을 담아 책을 읽고 글을 쓰는 방법을 도모한 책이 <다산처럼 읽고 연암처럼 써라>입니다. 데이지 님께 이 책을 우송해드리고 싶습니다. 제 전화번호는 010-8260-8710이니 주소를 남겨 주세요. 깊어가는 가을, 소중한 날들을 만드소서. 2012. 10. 31. 간호윤 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블루데이지님의 "가을따라 나의 감성도 여러모로 넘실넘실.."

<당신 연암>의 저자 간호윤입니다. 우연히 독자분들의 대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책으로 인하여 인연을 맺고 대화를 하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사실, 제 주변에 있는 이들조차 ‘축하한다’는 말 뿐이지, 그 이상은...... 각설하옵고, 저자로서 책을 낸 뒤엔 ‘내 책을 독자들이 읽어줄까?’하는 생각에 맘이 편치 못합니다. 특히 이번 책은 더욱 그렇습니다. 연암과 같은 분이야말로 이 시절의 사표가 될 만한 분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이 이를 좀 알아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입니다. 모쪼록 <당신 연암>에서 연암 선생이 이 시절 우리에게 전하는 말씀을 경청해주셨으면 합니다. 아울러 이 풍진 세상, 연암 같은 이를 기대해 봅니다. 2012년 10월 29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당신, 연암 - 11개의 시선으로 연암 박지원을 읽다
간호윤 지음 / 푸른역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섭씨 233 〫! 화씨451도(섭씨 233도)는 책이 불타는 온도이다. 종종 언론통제용 상징으로 쓰이는 이 말은 진실과 정의의 소멸이라는 지(知)의 비극적 은유를 내포한다. 연암의 손자뻘인 박남수는 ≪열하일기≫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태상 2012-11-15 08: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연암 박지원을 다각도로 재 조명한 책이다.
연암 앞에 연암없고, 연암 뒤에 연암없다 라고 말을 할 정도로 연암 박지원의 문장은
시대를 초월해서 하나의 기준을 제시했다.
 
기인기사 - 조선의 별난 사람 별난 이야기
송순기 지음, 간호윤 옮김 / 푸른역사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저자 간호윤입니다.

<기인기사>를 읽는 분들에게 한 말씀 올립니다.

<기인기사>를 한 번에 다 읽지 마세요.

그렇게 읽으면 영 재미없는 책이 됩니다.

저는 이 책의 원문을 입력하고 번역하고 다듬는데 근 4년여를 보냈습니다.

 

<기인기사>는 야담집입니다. 한 꼭지마다 다른 내용이지요.

그래, 소처럼 되새김질 할 여유로운 시간이 필요합니다. 툇마루에 앉아 나른한 오수를 즐기듯 말입니다. 그래야 고전만이 풍기는 향그러운 정내도 맡을 수 있습니다.

그러니 한 꼭지 읽고 한 열흘쯤 뒤에, 그리고 또 한 열흘쯤 뒤에 읽어야 합니다.

아래는 제 블로그 주소입니다. 혹 책에 관한 질의 사항이나 국문학(고전문학)에 관심 있는 분들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http://blog.daum.net/kan771

2008년 7월 16일 

 

간호윤 올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