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 도시 여자의 촌집 개조 프로젝트
오미숙 지음 / 포북(for book)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가 강화도로 이사간 지 벌써 10년째.

그간의 우여곡절을 다 알기에 이 책을 읽으면서 제일 먼저 든 생각은 안타까움이었습니다.

맨땅에 해딩하듯 경제난을 피해 이사간 엄마가 이 책을 미리 읽었더라면, 복잡하게 얽혀있는 문제들때문에 지금도 골치 앓아야 하는 일들을 많이 피할 수 있었을텐데..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저자가 시골집을 꿈꾸며 전국 방방곡곡 땅을 보러 다니는 것으로 이 책의 이야기는 시작합니다. 그런데 저자가 무작정 전국을 뒤졌을 리는 없겠죠. 그래서 도움받은 사이트 소개부터 들어갑니다~

 

 

 

 

 

저자는 집을 새로 건축할 엄두가 안나 집이 있는 땅을 사서 개보수 할 작정을 하는데요,

그래서 이 책 제목처럼 2천만으로 샀다는 이야기가 가능해지는거구요.  

 

실제로 저자는 2천만원으로 헌 집이 딸린 땅을 사고, 집을 리모델링 하면서 1억 가까이 들었다는 것 같아요.

 

그래서 탄생한 집!

 

 

 

이랬던 집이.......!!!!!!

 

 

 

 

 

 이렇게~~~

 

 

 

 

이렇게 바뀝니다.

 

그런데 이때 땅 소유와 집 소유자가 다르면 문제가 생긴다고 하고 그 외에도 공사허가 범위 등등 복잡하게 얽혀있는 법 문제가 있나봐요. 그 부분이 바로 저희 엄마가 시골에 터 잡으면서 골치 썩였던 부분인데 이 책에 쉽게 잘 씌여져 있네요. 구체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듯 해요.

 

제가 제일 마음에 드는건 이웃들에게 폐가 안되게 집 뒤에 만든 발코니예요.

저런 곳에서 밥 먹으면 정말 풀만 먹어도 꿀맛일듯.

 

아직은 애들이 어려 전원생활은 엄두가 안나지만, 생각보다 만만한 예산에 여유있고 사람냄새 나는 책 속 집 풍경이 정말 탐나서 탐독하며 읽었어요.

 

구체적이고 실질적이어서 좋은 책입니다.

추천합니다. ^^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꿀꿀페파 2013-12-22 1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부분을 읽으면서 마음이 가는 리뷰네요.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