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만하게 제압하라 - 반칙이 난무하는 세상 여자가 살아가는 법
페터 모들러 지음, 배명자 옮김 / 봄이아트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성의 업무 능력은 확실히 뛰어나다그러나 의사관철 능력에서는 남성을 이기지 못한다경험으로 볼 때의사관철 능력은 어떻게 지금 그 자리에 올랐느냐가 아니라 그 자리에서 어떻게 처신하느냐에 달렸다’ 고 남자인 저자는 말한다.


먼저 이 책의 저자는 남자다.

남자의 눈으로 봐도 문제가 있다 싶은 부분에서 여성이 전략없이 밀리는 데 실질적인 지침을 제공하고 있다. 

회사에서 여성이라 부당하게 밀리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여성이라면 강추할만한 책이다. 


내가 재밌게 읽은 부분은 야유를 던지는 부하 남자직원에게 논리적으로 따지는 것보다 가운데 손가락 한번 들어주는 게 더 효과적이라는 것과 화가 났을때 말을 빨리하지 말고 천천히 힘주어 하라는 것. 그게 더 효과적이라는 것. 


여튼, 충분히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행히도 죽지 않았습니다
김예지 지음 / 성안당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울증 같은 정신과적 질환이 단순한 병이지 뭔가 이상하다거나 나쁘다거나 하는게 아니라는걸 확실히 깨닫게 해주는 책이다. 


그냥 병이니까 치료받으면 되는거다. 


이게 마음의 병이라 마음을 뒤집어놔서 문제지, 그냥 마음도 아프면 고치면 되지라고 생각하면 문제가 좀 간단해진다. 


힘겨웠지만 우여곡절끝에 잘 헤치고 나온 저자가 기꺼이 편안한 길잡이 역할을 해주는 책이다. 

만화라 부담도 없고 감동도 있다. 


마음이 힘들거나 아픈 사람들이 가볍게 읽기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마터면 남들처럼 살 뻔했다 - 세상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가치로 우뚝 선 23인의 성공법
송혜진 지음 / 비즈니스북스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통이라는 포장지를 벗기면 선물이 튀어나오는 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특별수사대 1 - 비밀의 책 목민심서 조선특별수사대 1
김해등 지음, 이지은 그림 / 비룡소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선특별수사대는 1,2 편까지 출간돼있는 시리즈 물입니다.


안동김씨가 득세하던 시기, 왕이 파견한 암행어사가 급체로 죽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왕은 뜻이 맞는 엄교리를 그 지방 사또로 보내게 되고, 엄교리는 사건이 일어난 청도로 사건의 전말을 알아내기 위해 갑니다.


고리대금을 하는 장사치, 뇌물을 받는 관리들, 잠채(불법채광)를 하는 숨겨진 조직 등의 거대한 카르텔을 밝혀내려는 엄교리는 책객으로 위장해 데려간 호위무사 무진, 심부름꾼 역할을 하는 오복이 정도만 믿을 수 있습니다. 


사건을 파헤쳐 갈수록 양파같이 사재기, 위조화폐 등의 문제들이 드러나고 마침내 정체가 알려지지 않는 적의 칼에 무진이 쓰러지는 일까지 벌어지게 되면서 1권은 끝납니다. 그래서 2권을 꼭 읽어야 합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생생한 고증입니다.

시대상, 생활상, 그리고 낯설은 조선시대 용어들이 생생하게 녹아들어 마치 그 시대에 내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교과서에서 놓칠 수 있는 디테일함이 살아 있어서 아이들이 읽으면 그 시대 생활상을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거라 확신합니다.


또 이야기가 재밌습니다. 어른이 봐도 재밌습니다. 아이들이 볼때는 조금 생경할 수 있을 지도 모르겠지만, 아이들 책이라고 유치하게 구성하지 않은게 이 책의 큰 장점 중 하나인듯 싶습니다.


목민심서는 백성들을 어떻게 다스려야 사회가 평안한지 기록한 책이지만, 그 책에 깊은 감명을 받은 엄교리가 던져진 청도는 목민심서를 적용하기에는 바닥까지 썩은 사회.


엄교리가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가는 지에 이 책의 묘미가 있습니다.


이 책 한권으로 조선시대 이야기, 목민심서 이야기, 그리고 바른 사회에 대한 이야기 많은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을 것 같아서 강추합니다.

방학때 아이들과 같이 읽고 함께 나누기 참 좋은 책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스범스 33 - 목각 인형의 신부 구스범스 33
R. L. 스타인 지음, 신은정 그림, 신인수 옮김 / 고릴라박스(비룡소)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goosebumps 소름이라는 영단어입니다.

고로 이 책의 제목은 소름끼치는 이야기 정도로 해석 되겠네요. ^^


예전에 미드로 유행했던 이상한 이야기 초등학생 판이라고 생각하면 맞을 것 같아요. ^^


책읽기 싫어하는 아이들의 취향저격이 될 법한 책이기도 하구요.

영화를 보는 듯한 짧은 문체와 묘사가  책장을 술술 넘기게 하거든요~


평화로운 집에 아빠가 커다란 인형을 선물로 사오면서 불길한 일들이 벌어집니다.

거기에 복화술사가 버린 목각인형을 주워오면서 더 불길한 일들이 일어납니다.


애나벨 급의 인형들은 살아서 만만한 아이들을 조종하려고 하고,

간신히 인형들을 해결했는가 싶은 순간.....................또다른 불길한 기운이.... ㅠ_ㅠ

아이들책이라고 우습게 보면 큰 코 다칠 책! 한번 빠져들면 헤어나기 힘든 시리즈 같네요~그래서 해리포터에 이은 전 세계 베스트셀러 2위가 됐나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