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 꼭 필요한 기본 요리 백과 - 뭐 해 먹지 고민될 때 찾아보는 요안나의 집밥 레시피
이혜영 지음 / 나무수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구들과 즐겁게 밥 먹고 차 마시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수다 떨다가 슬슬 집에 갈 때 즈음에 나오는 뻔?한 레퍼토리가 있다.

집에 가면 또 뭘 해서 먹지?

남녀주부들의 항상 머릿속 뇌구조를 보면 아마 밥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나 싶다.

=사랑이라고 하지 않았나.


인터넷 상으로 수많은 레시피들이 떠다니고 매년 수많은 요리책이 나오지만 이런 책은 첨이다.

먼저 책 두께가 가히 백과사전 급이다! 무엇보다 요리 파워블로거인 국민 요리쌤요안나 님의 노하우가 꾹꾹 눌러 담아 있는 책이다.

무엇보다 눈에 들어오는 부분은 현명하게 장을 볼 수 있도록 장보기 기술도 담았다.

그리고 주별 메뉴를 정해 주어 제철 재료를 장보기만 하면 뚝딱!! 일주일 치 밥 걱정은 없다는 것이 놀라울 정도이다.


이번 주부터 날씨가 꽤 제법 따뜻해져서 슬슬 춘곤증이 기승을 부릴 무렵인데 이때 먹으면 좋을 게 뭐가 있을까?

검색창을 열어도 좋지만 한 눈에 쏘옥 들어오는 월별 레시피를 열어 보자.

3월을 펼치면 정말 봄 향기가 솔솔 나오는 메뉴가 한가득이다.


월별로 4주차로 나누어 총 6가지 음식을 세팅해 두어서 매일을 못해 먹더라도 최소 이 중 3가지만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다면

외식으로 섭취할 수 있는 많은 나트륨에서 벗어날 수 있고 건강도 유지할 수 있을 듯하다.


그러나 이 책의 가장 큰 개성이라고 꼽을 수 있는 것은

이런 월별 레시피보다 먼저 소개되고 있는 고민될 때 가장 많이 찾아본 분야별 인기 레시피 Best5’이다.


간편하게 먹기 좋은 밥 & ,

하나만 있어도 한 그릇 뚝딱 밥도둑 반찬!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국& 찌개,

손님상에 놓기 좋은 일품 요리.

이렇게 총 4가지 주제로 5가지 베스트 음식을 선정해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렇다고 너무 특별하지도 않다.

 

우리가 조금만 신경 쓰고 만들면 누구나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이다.


특별히 누군가를 초대해서 요리를 해야 할 때 쓰는 레시피가 아니라 1년 내내 보고 요리할 수 있는 책이기 때문에,

제철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정성 가득한 레시피가 담겨 있기 때문에,

이 책은 반드시 주방에 놓고 보는 것이 맞다.

오늘은 왠지 좀 더 맛나고 건강하고 색다른 한 끼를 해결하고 싶다면

국민 요리쌤의 노하우가 담긴 기본요리백과를 머뭇거림 없이 바로 펼치는 것이 정답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