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내공 - 이 한 문장으로 나는 흔들리지 않는 법을 배웠다
사이토 다카시 지음, 이지수 옮김 / 다산북스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원 제목은 제 3장에 나오는 제목과 같은 벽을 돌파하는 말 70’이다.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던 <혼자 있는 시간의 힘> 발간 이전에 나온 책으로 책을 읽다가 나온 가슴에 와 닿는 구절이나 의미 있는 문장을 하나 소개하고

그에 대한 저자의 경험이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형식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무엇보다 책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독자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갈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책이 틀림이 없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수많은 어려움이 닥치게 되는데 저자는 그것을 이라고 표현했다.

그 벽을 돌파하는데 힘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이 필요하다고 한다.

돌파하는 힘이 바로 말 속에서 생겨나기 때문일 것이다.

자신에게 어려운 일이 생겼을 때에는 남의 의견을 듣는 것보다는 책 속에서 자신이 해야 할 일과 앞으로 나아갈 힘을 얻는 것이 맞다.

그래서 현재 자신에게 돌파구가 필요한 독자라면 이 책을 읽어 보라.

저자가 그 동안 읽어온 다양한 종류의 책을 만나볼 수 있다.

저자는 책 속 수천 개의 문장 가운데 나를 성장시키는 한 줄만 찾으면 성공한 독서라고 강조한단다.

그 하나의 문장으로 나를 변화시킬 수 있다면 수억의 돈만한 가치를 발하지 않을까?

상처, 불안, 벽 등을 물리치기 위한 말 이외에 삶을 긍정하고

나답게 살기 위한 구성으로 책을 펴낸 것은 상당히 긍정적으로 생각된다.

또한 한 줄 주욱! 형광펜으로 그어가면서 읽는 독자들에게 친절하게도 저자가 감동받은 문장을 색을 칠해두었다.

하지만 줄을 그으면서 읽는 독자들에게 그 명 문장을 찾는 재미를 반감시켰다.

이것이 약간은 아쉬운 부분이다.

이 책을 읽고 나서 나만의 <한 줄 일기장>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감사일기, 성공일기, 반성일기, 독서일기 등과는 사뭇 다른 의미 있는 일기로 다가올 듯하다.

나만의 한 줄 일기장 중에서 내가 뽑은 최고의 문장은 실패가 권리라고 생각하면 도전이 즐거워진다라는 내용에서 나온다.

저자는 영화 [아멜리에]에서 이 문장을 가져왔다.

나는 실패라는 말이 좋더라. 인간에게는 인생을 실패할 권리가 있거든. 인생이란 상연되지 않는 연극을 위한 리허설에 불과해.”

이 문장으로 완전히 발상의 전환이 되었다.

이 책 속의 가장 최고의 한 줄은

무언가 도전하기에 앞서 주춤하고 쑥스러울 때 실패도 하나의 권리다라고 생각하면 행동할 용기가 솟아난다이다.

권리에 대한 사전적은 의미는 다음과 같다.

어떤 행하거나 타인대하여 당연히 요구할 있는 이나 자격”.

기나긴 인생 속에서 생각치도 않게 실패를 하거나 노력했음에도 결과가 좋지 않아서 낙담하는 사람에게 하나의 권리처럼 생각하라고 말한다.

단순히 실을 감을 때만 사용하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 권리로 생각하면 누릴 수 있고, 주장할 수 있고, 행사할 수 있다.

어떤가 이렇게 생각하니 힘이 나지 않는가?

책을 읽고, 쓰고, 생각하고, 공유하는 것은 책을 읽는 독자의 의무이다.

사실 의무라고까지 말하기에는 거창하지만 자신이 책과 함께 한 시간에 대한 공유로 서로의 삶이 풍요롭고 자극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한 번에 읽어 버리지 않고, 다시금 되새기면서 읽을 책,

내가 살아가는 모습에 대해 점검이 필요할 시기에 만나면 좋을 책이 필요하다면 읽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