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아침에는 눈을 뜰 수 없겠지만 - 완화의학이 지켜주는 삶의 마지막 순간
캐스린 매닉스 지음, 홍지영 옮김 / 사계절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려고는 하지만

너무 죽음에 대해 관심이 없고

나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일처럼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누구나 언젠가는 죽음과 마주하게 되지만 막연하게 느껴지기만 했는데

이 책 읽은 죽음의 과정과 의미를 정리하고

따뜻하고 감동적인 삶의 마무리를 준비할 수 있는 여유가 얼마나 중요한 지를 강조하고 있다.

완화의학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의사 캐스린 매닉스가 쓴 이 책은

참 삶의 의미와 진정한 죽음, 과정, 추모 등을 되짚어 주는 책이다.

이름도 생소한 완화의학이 과연 무엇일까?

네이버 국어사전에 근거하면

"완화의학이란....

환자가 마지막 여생을 품위 있고 최상의 삶으로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의학의 한 분야.

완치가 불가능한 말기 환자와 가족의 신체적, 심리 사회적, 영적 고통이 완화되도록

의사, 간호사, 사회 복지사, 성직자, 자원봉사자 등 여러 전문가들이 힘을 합쳐 돌보아 준다."

라고 정의하고 있으며,

이 내용은 책 속에 그래도 녹아 있다.

 

이 책에 소개된 사건은 모두 실제이며,

저자는 이 상황은 우리와 별개가 아닌

언젠가!! 누군가에게!! 일어난 일이기에

우리도 곧 닥칠 일이라는 것을 말하며 글을 시작하고 있다.

 

나는 의사 생활의 대부분을 완화의료 환자들과 함께 했다.

이 책에 소개한 사연도

대체로 완화의료 전문가의 보살핌을 받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다시 말해 심각한 통증이 어느 정도 관리되고

불안에 대한 대처가 이루어지고 있는 환자들의 이야기다.

완화의료의 대상은 단지 임종이 머지 않은 환자에 국한되지 않는다.

증상 관리는 어떤 질환을 가진 사람이든

경중에 상관없이 제공되어야 한다.

이것이 넓은 의미의 완화의학이다.

또한 저자는 이 책의 목적을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사람들이 임종 과정에 익숙해지도록 돕는 것이다."

사망, 죽음, 임종 등 모두 같은 의미를 갖고 있지만

이 책을 덮고 나면 좀 더 인간적이이면서 따뜻한 임종의 시간을 가지길 원하게 될 것이다.

 

(죽음의 )패턴으로 시작해 초월까지

어느 하나 감동적이지 않은 사례가 없다.

 

죽음의 과정에도 패턴이 있다고 한다.

누구도 죽어본 적이 없고 노년학을 배워도 이 부분은 정말 알기 쉽지 않을 것이다.

임종도 출산처럼 식별 가능한 단계를 거쳐 예상되는 결말로 간다고 한다.

그렇기에 호스피스도 가능한 것일 터.

호스피스를 '죽음의 조산사'로 부르기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저자는 무엇보다 임종 과정을 차근차근 설명해 주는 현명한 조산사는 정말 드물다고 강조한다.

 

책이 너무 어둡게만 느껴지지 않게

다양한 노래의 제목과 가사를 인용해 구성한 점도 흥미롭다.

또한 저자가 제시한 ‘생각해 봅시다’도 꼼꼼하게 읽어보고

하나씩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보면 좋겠다.

 

이 책에는 수많은 임종에 대한 정의도 적혀 있고

죽음의 패턴, 그리고 마지막에 가족과 함께 하는 것에 대한 소중함, 감동 등이

잔잔하면서 감동적으로 잘 녹아 있다.

 

책의 두께감은 더 이상 부담이 되지 않고

책을 덮은 후에도 진한 감동으로 여운이 길게 남게 될 것이다.

삶과 죽음이 그리 먼 거리가 아니기에

우리의 삶 속에서 허심탄회하게 죽음에 대해 말하는 방법에

조금은 알게 해 준 고마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