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 원천 - 꿈을 이루는 단 하나의 마스터키
타라 스와트 지음, 백지선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여 년 전에 엄청나게 전 세계를 강타했던 끌어당김의 힘을 강조했던 [시크릿].

너무나 이색적이어서 모 종교단체가 아니냐는 논란도 있었지만

아직도 꾸준히 팔리고 있는 것을 보면

분명 독자를 끌어당기는 묘한 힘이 있는 걸 부정할 수는 없겠다.

신경과학의 대가인 저자 타라 스와트는

그 책의 내용이 상당히 과학적으로도 설득력이 있다고 주장한다.

뇌 영상 촬영기술의 발달로 정신건강의 중요성을 중요시하는 현대인에게는

뇌의 가소성이 얼마나 우리에게 좋은 영향력으로 다가 오고 있고,

그것을 잘 활용하면 우리의 삶이 행복하게 바뀔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인도계 이민 1세대였던 저자가 동양적인 면을 가지고 있으면서

서양과학과 의학을 배워 두 분야에 대한 지식이 융합되고

거기에 통찰과 다양한 실험과 사례가 오랜 기간 쌓여

상당히 자신감 있는 내용으로 채워졌다.

제목은 <부의 원천>인데

책 속의 내용에서는 ''에 관련된 내용은 그리 자주 눈에 띄지 않는다.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 뇌 이야기,

자신의 이야기,

그리고 다양한 사례가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래서 기존 '시크릿스러운' 책에 진저리를 치는 사람들에게는

신선한 자극으로 다가올 것 같다.

"사고 방식을 바꾸면 '현실' 인식뿐 아니라

물리적인 생활환경과 인간관계,

내가 스스로 끌어당기거나 참고 살았던 상황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이

신경 가소성에 관한 연구를 통해 입증되었다. (p.25)"

위와 같이 말하고 저자는 절대로 사이비과학적인 끌어당김이 아닌

과학적 근거가 있는 믿음 속에서 끌어당기자고 강력히 추천한다.

삶의 질이 높아지는 훈련법을 소개하고

완전히 나를 찾아가는 비법으로 6가지를 관리하자고 한다.

감정-신체반응-직관-동기부여-논리-창의성

위의 방법으로 신경 경로를 강화할 수 있다고 소개하고

4주 혹은 길게는 4개월까지 걸리는 프로그램으로

인지과학을 바탕으로 고안된

자각하기-액션보드-주의 집중하기-의도적으로 연습하기

4단계를 잘 한 효과는 눈덩이처럼 커졌고,

삶에 긍정적인 변화와 자신 안에 그러한 힘이 있다는 믿음을 크게 했다고 한다.

무엇보다 실천법 중 '의도적'으로 훈련하기가 눈에 띈다.

뇌는 너무나 편한 쪽으로만 움직이게 하기 때문에

의도가 필요한 것이다.

내 안의 힘의 존재를 인정하지 못하고 힘들어하는 독자가 있다면

이 책을 읽고 수많은 긍정적인 '소스'를 발견해

저자가 주장하는 부의 원천을 가지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