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일 생각하는 빵 - 도쿄를 사로잡은 빵집 ‘365일’의 철학과 맛의 비법 My Favorite Things
스기쿠보 아키마사 지음, 박햇님 옮김, 김혜준 외 감수 / 나무수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빵지순례.

빵순이 빵돌이에게는 밥 먹는 것만큼이나 중요하고 일상적이지 않을까.

최근 거대 프랜차이즈 빵집 사이로

작지만 맛난 빵을 따끈하게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내는 작은 가게가 늘고 있는 현실에서

이 책은 상당히 시사하는 바가 큰 듯하다.

일본의 수도 됴쿄에 있는 작은 가게 '365일'은

조금이라도 손님들이 부담없이 들어올 수 있게 가게를 ㄷ자로 구성했다.

밖에서 사람이 먼저 보이는 것이 아니라 빵이 먼저 보이게 말이다.

또한 빵 이외에 질 좋은 식생활 문화를 책임진다는 사명감으로

편의점처럼 잡화품목도 간단하게 판매하고 있다.

빵 만드는 과정을 유리 너머로 볼 수 있고,

판매직원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면서 빵을 고를 수 있는 이 곳.

이 곳에는 먹는 모습을 상상하며 치밀한 계산으로 완성된 많은 빵이 있고,

책에는 시그니처 빵 13가지의 베이커스 퍼센트와

2가지 홈베이킹 레시피까지 수록하고 있다.

집에서 빵을 만들어 먹는 사람이라면

이 레시피로 한국에서 맛을 시도해 봐도 좋을 듯하다.

무엇보다 이 책에서 흥미로운 점은 빵이 예쁜 모양은 아니라는 것이다.

잘 팔릴 수 있게 예쁜 모양에 신경 쓰기 보다는

먹는 모습을 떠올리며 어떻게 빵을 잡을지나

한 입 베어 물었을 때의 양이나

혀에 닿는 재료 등을 머릿속에 그리면서

레시피를 만들어나간 점이 이 가게의 가장 큰 매력이다.

그렇기에 모양은 그닥 예쁘지는 않아도 맛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정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빵집도 그 나름의 맛이 있습니다.

하지만 '365일'처럼 신선함이나

재료의 맛을 팔고자 하는 빵집은

매우 드물어 이제 저희 가게만의 개성이 되었습니다.

제가 지향하는 맛은

갓 구운 빵을 호호 불어가며 먹어도

그 자체로 좋은, 그런 빵입니다.

도쿄의 인기 빵집 365일처럼 작은 가게를 운영하고 싶다면

저자의 조언도 가슴에 새겨 보자.

맛난 빵만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고

혼자만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 후배 양성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는

저자의 경영철학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작지만 늘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오는 빵집.

그 빵집의 오너 셰프의 철학과 비법이 담긴 이 책.

단순한 빵 레시피가 담긴 책이 아닌 인생철학이 담긴 에세이로 읽기에 좋다.

그리고 책을 덮을 즈음에는 도쿄 여행을 간다면

크로캉 쇼콜라는 꼭 먹어 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길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오너 셰프가 어떤 형태의 사업이 진행할 지 기대가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