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인 당신, 안녕한가요?
문션 지음 / 넥서스BOOKS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크고 성장하는 것은 당연했던 지난 날.
어느 새 아내가 되고 엄마가 되었지만 좋은 엄마인지는 항상 의심하게 되고
아이에게는 미안함이 더해지는 나날들.
소위 이성의 끈은 놓지 않고 하루하루 살아내는 육아의 전사들은 꼭 읽어 보길 바란다.
 
이 책은 다른 육아에세이와는 조금은 다르다.
단순히 독박육아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초점이 물론 아이를 향해 있기도 하지만 결국엔
엄마 자신, 즉 '엄마인 나'에게 향해 있다.
 
저자는 남자 아이 둘을 키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퇴사를 하고
본격적으로 둘째를 키우면서 진정한 육아를 하게 된다.
첫째 아이는 친정엄마가 키워주고 일을 하는 바람에 많이 놓쳤던 부분을
둘째 아이를 키우고 둘이 커가는 모습을 보면서
여느 엄마들이 느끼는 복잡한 감정들이 여과 없이 이 책에 담겨 있다.
 
아이들의 해맑은 표정, 엄마의 남루한 상태,
심지어 밥 먹을 틈이 없어 어부바를 한 상태에서 라면에 밥을 말아 먹을 수 있다는 점을 감사한 점 등등
에피소드 어느 하나 공감하지 못할 부분이 없다.
 
저자는 프롤로그에서 상상 이상의 육아를 하는 엄마에게 물어 본다.
"당신의 육아는 어떤가요?"라고.
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육아를 하는 당신의 삶은 어떤가요?"라고 물어보는 것 같다.
 
화장실을 편하게 문 닫고 여유 있게 보기, 반신욕을 하면서 스트레스 풀기,
남들처럼 브런치라는 걸 우아하게 즐길 시간이 없지만
이 소중한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에 이 또한 큰 행복임을 느껴가는 부분이 참으로 공감된다.
 
또한 저자의 시선은 사랑하는 아이들에게만 닿아있지 않다.
남편을 통해 아이의 아빠인 점에 감사하고, 그의 모습을 통해 아이의 미래의 모습도 상상해 본다.
그리고 남편이 아이였을 때를 상상해 본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상상이 있을까. 
 


그리고 자신이 엄마가 되면서 그때의 엄마의 상황과 마음을 이해해 본다.
특히 그 때의 엄마와 지금 엄마인 자신의 사진을 비교한 부분에서는 묘한 뭉클함이 올라온다.
그리고 그때의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는 '엄마'라는 공통점을 갖게 된
모녀의 진한 사랑이 묻어 나와 눈물을 찍게 만든다.
 
 지금보다 더 많은 아이를 낳아 기르던 그 시절의 엄마도, 또한 아빠도,
모두 준비하고 부모가 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루하루가 힘들었어도 그들은 가족을 위해 살아왔던 것처럼
우리네도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게 되고,
가족을 향해 말하는 저자의 짧은 글은 무언가 압축이 되어버린 시처럼 다가와 오랜 울림을 준다.
서로 각자의 위치와 역할에서 나 자신이 안녕한지 들여다 보자.
 
아직 나도 어린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라 육아에 대해 명확한 정의를 내릴 수는 없지만,
'육아'는 '자아'를 끊임없이 확인하는 계기가 된다는 건 확실하다. 매 순간 나를 돌아보게 될 거다.
내가 가장 보이기 싫어했던 나의 치부가 자주 드러나게 될 것이다.
반면 그 동안 결코 알지 못했던 나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과 마주하게 될 것이다(p.29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