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세부터 시작하는 감정조절 훈육법 - 언제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인 부모를 위한 훈육 필독서
김수연 지음 / 물주는아이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많은 장소에서 가끔 목격된다.

어린 아이가 드러누워서 떼를 쓰고 있고 어찌해야 할 지 몰라서 쩔쩔매는 부모의 모습.

그 모습을 보면서 혀를 찼던 적이 있었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몇 년 뒤 그런 모습의 재회에 사뭇 놀란 적이 없었을까?

아이는 잉태부터 너무나 감사한 일이며,

소중한 존재인 것은 맞지만 태어나자마자 소위 전쟁으로 불리는 이유는 뭘까?

특히 첫 아이의 경우에는 육아에 대한 경험이 부모의 경우나

주 양육자가 부모가 아닌 경우에 생길 수 있는 의견 차이도

상당히 육아전쟁의 원인이 되기도 할 것이다.

게다가 아이의 자존감이 높아가는 생후 6개월부터는

슬슬 훈육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대두되는데,

육아선배들의 조언도 우리 아이에게는 맞지 않아서 고민되고,

방법이 맞는 지도 궁금한 경우라면 이 책을 읽어 보자.

김수연 박사는 [아기발달백과]로 이미 아동발달에 대한 대가로서 인정받아 왔다.

끊임없이 행복한 육아를 위해 연구하는 전문가이기 때문에

육아하는 부모들은 한 번쯤은 들어 봤을 것이다.

이 책은 양육자가 행복한 육아를 위한 다양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싶어도 당장 시간적, 금전적인 여유가 없는 경우들도 많을 겁니다.

그럼 심리치료를 위한 통장이라도 먼저 만들어보세요.

매달 일정 금액을 저금하면서 언젠가는 내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기회를

자신에게 선물할 거라고 격려하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됩니다.“

출산 후 아이를 위한 삶이 되기도 하지만

양육자로서의 즐거운 삶도 함께 영위할 수 있는 수많은 노하우를 적어 보자.

그리고 그 내용 중에서 내가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실행해 보자.

이 중요한 의미를 저자가 부드러운 음성으로 정성스럽게 강의해주는 것 같이 느껴진다.

훈육은 절대로 아이에게 상처 주는 것이 아니고,

아이의 감정조절 능력을 키워주기 위해 필요한 것이고,

현재 육아부모를 위해 아이의 월령별로 적용해 볼 수 있는 훈육기술과 매뉴얼을

그림과 표를 이용해 쉽고 상세하게 실어 주어 실행력을 높인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육아에는 정답이 없다고 하지만,

육아를 즐거우면서도 힘들지 않게 하는 것의 근본은 바로 줏대 있는 육아관이 아닐까?

그러한 중심 있는 육아관 아래 골든 타임에 적절하게 들어가는 훈육은 육

아를 하는 부모와 하루하루 다르게 커가는 아이 모두에게 의미 있는 기술이 될 것이며,

이 책은 그 기술의 근원이 되어 줄 것이다.

아이에게 안 돼!”하고 말했을 때 상처를 받거나 자존감이 낮아지는 건 아닌지

걱정하는 양육자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모든 아이들은 스스로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