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산다는 것.

지금 먹는 한끼가 마지막일 수도 있고,

지금 자는 쪽잠이 마지막일 수도 있고.

언제든 다치거나 죽을수 있다.

그 한끼가 행복일까? 그 쪽잠이 행복일까?

지금만 있는 동물에게는 행복도 불행도 없을까.

그런게 없다면, 고통도 없어야 한다. 없었으면 좋겠다.

 

 

길 위에서 태어난다는 것은.

 

 

6개월이라는 생에동안 갈비뼈가 부러졌다가 혼자 유합되는 것이다.

 

 

 

 

 

 

 

 

길위에서 산다는 것은.

아침과 점심이 이렇게 다를수 있다는 것이다.

 불과 다섯시간만에 얼굴이 찢어졌다. 하긴 얼굴 찢어지는데 다섯시간이나 걸리진 않겠지.

 

 

길위에서 산다는건.

이렇게 건강했던 삶이

 

한순간 무너지고 스스로 헤어나올수 없다는것.

 

 

야생의 삶.

사람들 사는 꼴이 점점더 이들과 다르지 않게 되어가고 있는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7-03-04 1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물의 왕국, 이란 티브이 프로를 보면 언제 딴 동물에게 먹힐지 몰라 긴장해서 살아야 하는 동물들이
참 가엾게 느껴지더군요.
모든 걸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길고양이도 길에서 볼 때, 가엾게 느껴지곤 합니다.
사람들 사는 꼴도 이들과 다르지 않게 된다는 말씀이 찡하네요.

아무개 2017-03-06 11:18   좋아요 1 | URL
이번에 개정된 동물보호법에서 길냥이는 제외되었더라구요.
수백마리를 잡아서 산채로 고양이 탕을 만들었던 사람도 처벌할수가 없게 됐습니다.

‘길 위에‘ 서의 삶은 사람과 짐승 모두에게 너무 잔인합니다.
노숙인, 노점상, 길고양이....
그중에서도 성별이 암컷이면 더욱더 가혹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