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전출처 : 알라딘도서팀님의 "[행운이 있는 수다 제안 7] 토, 일요일"

1. 시스터 액트(--;;;;;)
:3번 봤다...그것도 다 극장에서...결코, 절대로, 감동적이라거나 무지막지하게 재미있어서 3번씩이나 보게 된건 아니고...처음에는 보고싶어서, 나중 2번은 같이 가는 사람이 너무너무 보고싶어해서 여튼 어찌어찌하여 정말 어처구니없이 3번씩이나 보게 된 영화다. 그렇지만 나름대로 흥겹고 재미있는 영화이긴 하다. 발상도 재미있고, 영화 내내 흘러나오는 흥겨운 노래들은 나중에 OST를 구해 듣도록 만들기도 했다. (젊은 예비수녀 역할을 맡은 배우가 노래 부분은 직접 부른게 아니라는 사실을 OST에서 확인하고 살짝 실망했던 기억이...)

2. 토토로 외 지브리의 작품들
:학부생 시절, 지브리 스튜디오의 작품들 몇 가지를 해적판 비디오로 구해서 본 적이 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게 본 것은 <귀를 기울이면> 이었지만, 그래도 지브리의 대표작은 뭐니뭐니해도 <이웃의 토토로>라고 생각한다. 너무나 섬세한 배경 묘사와 정감있고 귀여운 자매의 모습도 훌륭하지만, 고양이 버스라니!!! 도대체 어떻게 그런걸 생각할 수 있는거지?!?!

3. 반지의 제왕 삼부작
:역시 학부생 시절 우연히 해적판 <반지의 제왕> (당시에는 <반지전쟁> 이라는 제목으로 출판되었다)을 보게 된 이후, 영화화가 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목이 빠져라 기다리던 작품이었다. 기다리던 것에 비해서는 1편은 극장에서 한 번밖에 안봤지만, 2편은 2번, 3편은 3번을 보게 되었다...^^;;; 일부러 횟수를 조절한 것도 아닌데...그 뒤 3편 모두 DVD 일반판과 확장판을 모두 구입하여(물론 3편은 확장판이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나오면 물론 살거다...) 4시간이 넘는 서플까지 두세번 돌려본 작품이다. 언제 봐도 감탄을 자아내는 작품. 물론 이 영화의 훌륭함은 80% 원작의 위대함 때문이지만, 그것을 잘 살린 피터 잭슨에게도 20% 의 공 정도는 돌려도 괜찮으리라.

 
 
 

1. 마쓰다 류헤이라는 배우의 발견..묘한 매력이 있구먼...<연애사진>에도 나왔다는데...? 사진만으로 봐서는 고하토와는 사뭇 다른 이미지. 나이를 좀더 먹어서 그런가...<고하토>에선 16살(!) 이었으니...진정한 미'소년'이었다...그치만 뭐 신선조 무사들이 죄다 난리칠 정도로 이쁘진 않던데...강타와 다소 닮은...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듯...

2. 오시마 나기사 감독의 전작을 전혀 보질 않아서...그냥 출연 배우들과 시놉시스 등이 재미있을것 같아서 봤는데...재미있다.  첨에 보면서 이거 코미디 영화 아냐? 하고 생각될 정도로..

3. 뭐 마쓰다 류헤이도 나름대로 이쁘지만...아사노 타다노부 - 난 <자토이치>에서 처음 봤는데, 무척 인상적이었다.. - 도 지금 보니 상당한 미남이군! 그리고 소지 역을 맡은 배우 - 이름이...? --a - 도 딱 미남형이라고 생각했는데 찾아보니 나름대로 일본의 아이돌 스타이군...음..잘생긴 남자가 많아~~ *^^*

4. 뭐 어떤 내용이나 교훈이나 철학(?)을 무리해서 읽을 필요는 없을듯. 아마도 내가 보기엔 미소년과 그를 둘러싼 욕망과 그로 인해 타격을 입는 마초 집단...뭐 딱 그 정도를 보여주려고 한 듯...개개인에 파고들어간 영화인듯...

 



 
 
 
만화 조선왕조실록 1 - 개국편
박시백 글 그림 / 휴머니스트 / 2003년 7월
평점 :
절판


이 책은 제목만 봐도 알다시피 조선왕조실록을 만화로 풀어놓은 작품이다. 그러나 이 책을 단지 '아동용 학습만화'라고 간주하기에는 좀 아쉬운 감이 있다. 물론 그냥 읽으면 엄청나게 지루할 실록을 알기 쉽게 만화로 풀어놓았다는 점에서 아이들이 읽고 이해하기 쉽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고우영의 삼국지나 십팔사략 등을 누가 쉽게 아동용이라 얘기할 수 있을까?(비교가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만화로 풀어놓았다고 해서 어린이용이라고 간주하지는 말자는 뜻에서...)

이 책의 장점은 깔끔한 편집 등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지은이의 신선한 시각이라 할 수 있겠다. 후대에 알려지는 역사라는 것이 아무리 객관적인 척 하더라도 쓰는 이의 입장에서 완전히 자유롭기는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오히려 일관된 시각을 가지고 서술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다. 여튼 나는 이 책을 읽고 정도전이라는 인물에 대해 다시 한 번 관심을 갖게 되었고, 흔히 한 임금에 대한 충성을 바치는 충신의 전형으로 그려져 왔던 정몽주에 대해 다른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여튼 강추!


 
 
 
하얀 암사자 좋은책만들기 발란더 시리즈
헤닝 만켈 지음, 권혁준 옮김 / 좋은책만들기 / 200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 편집자들의 안목을 신뢰하는터라, 그리고 추리소설이라는 것들을 상당히 좋아한다고 생각하는 터라 헤닝 만켈의 쿠르트 발란더 시리즈를 읽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작가의 발표순으로 읽기 시작하여 처음 접한 작품이 이 <하얀 암사자>이고, 결론부터 말하자면 상당히 재미있는 작품이다. (누군가 지루하다고 서평을 하신 분이 있는데, 재미 면에서는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긴장을 틎추지 못하게 계속 끌고 가는 맛이 있다.)

단지 약간 당황스러웠던 것은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들과 브라운 신부, 앨러리 퀸 등을 좋아하고 읽어왔으며, 그런 작품들이 '추리소설'의 전형이라 생각하다가 - 여러 트릭과 그것을 해결해 나가는 추론 과정, 오리무중에 있던 사건들이 차차 밝혀져 나가는데에서 얻어지는 즐거움 등등 -, 알고보니 '추리' 과정보다는 범인과 사건의 전말은 독자들은 알고 있는 상태에서 이야기를 끌어나가는 작품이었다는 점뿐이었다.(따라서 개인적으로는 '범죄소설'이라든지 뭐 그렇게 불러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이전의 완벽해 보이는 탐정들과는 달리 지극히 현실적이고 인간적이며 나약한 모습들이 드러나는 주인공과, 스케일이 큰 이야기들을 허술하지 않게 풀어놓은, 잘 짜여진 재미있는 작품이라는 점만은 분명하다!



 
 
 
브라운 신부 전집 - 전5권
G. K. 체스터튼 지음 / 북하우스 / 2002년 7월
평점 :
절판


예전에 작가와 관계없이 추리소설 전집 형식으로 된 책들 중에서 브라운 신부가 등장하는 몇 개의 작품을 읽고 - 정확한 제목이 지금 기억 안나지만 기묘한 발소리라던지 날아다니는 별, 푸른 십자가, 그리고 제목이 뭐드라, 재채기와 샐러드가 나오는 작품이었는데, 뭐 그런것들 - 그 독특한 '탐정' 캐릭터에 매료되었었다. (사실 홈즈는 너무도 '탐정스럽'지 않은가!) 그

래서 이번에 전집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구입했는데, 일단 놀랐던 것은 이전에 몇 개의 작품만 접했을 때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꽤나 어두운 듯한 분위기의 작품이 많다는 것이다. 소설 안에서 묘사된 브라운 신부의 모습이 우스꽝스럽게 그려져 있었고, 브라운 신부가 별로 탕정스럽지 않은 태도들로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고는 있지만, 브라운 신부는 인간성의 어두운 면들을 정확히 꿰뚫고 있는 듯하다.(좀 과장하자면, 항상 고뇌와 우울 속에 살고 있을 것 같다.) 이런 면에서는 마찬가지로 인간성 측면에서 접근을 하는 아가사 크리스티의 '미스 마플'과는 확연히 차이가 난다.(그녀의 시선에는 언제나 따스함이 느껴진다!) 에르큘 프와로처럼 회색의 뇌세포에 대한 놀라움이 드러나지는 않지만, 그 통찰력과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는 브라운 신부를 여타의 탐정들과 확연히 차이가 나게 한다.

여튼, 명작임에는 분명하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