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 비룡소 걸작선 13
미하엘 엔데 지음, 한미희 옮김 / 비룡소 / 199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모모는 달랐다. 모모는 베포가 대답할 때까지 오랫동안기다릴 수 있었고, 또 그의 말을 이해할 수도 있었다. 모모는 베포가 진실이 아닌 이야기를 하지 않기 위해서 많은 시간이 필요하 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베포는, 모든 불행은 의도적인, 혹은의도하지 않은 수많은 거짓말, 그러니까 단지 급하게 서두르거나철저하지 못해서 저지르게 되는 수많은 거짓말에서 생겨난다고 믿 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 귀신 지도책 지식 지혜 시리즈 꿈터 그림책 67
페더리카 마그랭 지음, 로라 브렌라 그림, 김지연 옮김 / 꿈터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 아주아주 크고 무겁다.

내용이 많다는 뜻이다.

이 책에는 듣도 보도 못한 귀신과 괴물들이 나온다.

물론 낯익은 녀석들도 보이니 염려는 마시라~

일단 제목에 귀신이 나오면 아이들의 호기심을 끄는 데는 성공이다. 

제목에 나온 대로 각 대륙별 지도와 함께 각 나라별 귀신이 한눈에 보이도록 그려져 있고,

각론으로 들어가 각각의 귀신 혹은 괴물들의 출몰지역, 특징, 물리치는 방법에 대해 소개되어 있다.

영화 속 주인공들 뿐만 아니라 책 속 등장인물들도 소개되어 있다.

그렘린, 킹콩, 드라큘라, 오페라의 유령, 프랑켄슈타인(성의 괴물), 미노타우루스, 키메라...

아시아 지역에서는 일본은 아주 다양한 안내가 있는데, 대한민국에 대한 내용은 빈약하다.

작가가 우리나라를 잘 모르나 보다.

이현 작가의 <<귀신대백과>>나 주호민의 <<신과 함께>>가 떠오른다.

아프리카의 아난시를 꽤 친절한 괴수로 표현해 두었다. 나 아난시 아는데... 하고 잠깐 생각도 해 보고.

중동 지역의 귀신과 괴물들은 매우 낯설다. 남미와 호주의 귀신들도 마찬가지!

아는 만큼만 보인다고. 이 책의 많은 정보들 중 낯선 것들은 잘 읽히지 않는다.

표지 가득, 면지 가득 그려진 귀신들을 보면서(물론 같은 그림들이 반복되어 그려져 있기도 하지만...)

세계에는 귀신들이 참 많기도 많구나 싶다.

이 귀신들은 결국 그들을 두려워하는 이들의 마음 속에 집을 짓고 살지 않겠는가?!

내년 여름 즈음에는 납량 특집 편으로 귀신 관련 책들 도서관에서 전시 한 번 해 볼까 싶기도 하다.

그 때 <<세계 귀신 지도책>> 너에게도 한 자리를 내어 줄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학년 도덕 시간! 공정을 가르쳤다.

아~ 이 얼마나 어려운 덕목인가?

우리 사회는 공정한가?

나는 공정한가?

이 이야기를 위해 누군가 <<잘못 뽑은 반장>> 영상을 활용했다 하여 나도 아이들에게 보여주었다.

일단, 영상을 보여주니 몰입도는 짱!

책이 참 유명한데 읽지 않아서 도서관에서 두 권을 빌려 보았다.

재미? 일단은 통과다.

아이들도 제법 이 책을 많이 알고 있고 읽었다고 한다.

교과서에 일부가 나온다고 했던가?

이 책을 읽으면서 공정에 대해 다음의 두 가지 질문을 던져보게 되었다.

이로운은 아이들에게 뿐만 아니라 선생님에게도 잘못 뽑은 반장으로 여겨졌다.

선생님은 이로운을 도울 반장 두우미로 황제하를 정해주었는데, 이것은 공정한 행동인가?

반장이 숙제 검사를 해야 하는데 이로운이 숙제를 해 오지 않아 반장 도우미인 제하가 숙제 검사를 하게 되었다. 제하는 반장이 숙제를 하지 않아 더 나쁘다며 다른 아이들에게는 1점을 주는 벌점을 3점을 주는데 이것은 공정한가?

 

 

공정이라 함은 공평하고 정의로운 것을 말하고 기회의 균등을 말한다고 아이들에게 가르쳤다.

그리고 아직 우리 사회가 많이 공정하지 못할지라도 더 많은 이들이 공정한 사회를 위해 애쓰고 노력하고 있다고(교과서적인 말인가?) 이야기 해 주었다.

 

첫 번째 이야기가 재미있어서 이 책도 읽어보기로 했다.

결론은 잘 읽히기는 하나 다소 억지스러운 부분도 있고, 전편만 못하다는 아쉬움이 있었다는 것.

로운이야 개구쟁이에다 남을 해꼬지 하는 행동들도 하던 아이라

잘못 뽑은 반장이라 생각하는 것이 조금은 타당해 보였지만,

조용하고 소심하다고 해서 공수린이 반장으로 뽑힌 것이 잘못된 것인지는 납득하기 어렵다.

공수린을 시기질투하는 마가희가 바깥에서 과학실 문을 잠궈 공수린을 가두어 수업시간에 늦게 만들어 곤경에 처하게 한다는 설정 부분을 읽으면서 과학샘인 나는

'뒷문을 안에서 열고 나가면 되는데...'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ㅎㅎ~

아이들에게는 반장으로서의 나름의 롤모델을 제시하고 있기는 하다.

반장이 되었다고 해서 뻐기지 않는 공수린의 섬김의 리더십을 칭찬한다.

이야기는 해피엔딩이라 책을 덮으면서도 마음이 편안하다.

6학년 아이들에게 얼른 읽고 도서관에 반납하겠으니 꼭 읽어보라고 했지만,

한 명이라도 읽을지는 의문이다. '공정' 덕분에 두 권의 책을 만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학부모 독서 동아리에서는 매월 한 권의 책을 정하여 독서 소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나 하나 없어도 잘 진행될 거 같아 살짝 빠져 보려 했으나, 같이 하고 싶다고 하셔서 그러지 못했다.

가끔은 일과 외의 업무로 느껴져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일단 참여하면 무조건 좋다.

9월의 도서는 <<빨간 머리 앤>>이었다.

지금까지 모임과 달라진 점은 책을 빌리기보다 사는 모습을 보여 주고 계시다는 점.

그리고 책 읽으면서 정말 소녀 감성으로 돌아가 많이 행복해들 하신다는 것.

우리끼리의 이야기를 밴드에 올리니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이 댓글로 올라온다는 점.

실보다는 득이 많은 시간이었다.

 

내가 선택한 책은 이 책이다.  

책을 다 읽지 못해서 모임 참여가 부담스러웠으나

이 책은 이미 읽었던 책이니까... 했었다.

그런데 어머니들 이야기 듣다 보니 음... 너무 오래 전에 읽었나 싶었다.

모임을 마치고라도 꼭 다시 읽어봐야지 생각하고 읽었는데...

이 한 권의 책에 이렇게 많은 에피소드들이 있었나 싶어 깜짝 놀랐다.

내가 이 책을 읽긴 읽었던가 싶기도 하고.

이 책의 시리즈를 재미있게 읽던 책 좋아하던 제자 ㅅㅈㅎ양도 생각이 나고.  

그리고 나는 어느 새 다양한 앤 책을 검색하고 있었다.

 

도서관 새 책 구입에 내 눈에 따악 들어온 책은 바로 이 책

 

어린 시절 추억 돋는다.

그림만 보아도 이렇게 행복한 느낌이 드는 것은... 

아이들이 이 책 많이 선택해서 보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본다.

 

 

 

어머니들은 그림이 예쁘다며 주로 이 책을 선택하셨다.  

 

 

 

 

 

다음 책은 <<모모>>! 이번에는 다시 한 번 꼭 읽고 가야겠다.

 

 

 

 

 

 

 

 

 

 

 

 

 

사서 봉사 어머니들이 중고학년 학생들이 좋은 책을 추천해 달라고 하는데 잘 모르겠다고 하셔서 몇 권 추천도 해 드렸더니 좋아하셨다. 그러고 보니 목록 업그레이드가 조금 필요한 거 같다. 다시 읽는 일에 힘을 쏟아야겠다.

입양된 앤을 생각하면서 입양에 관한 이야기 두 편을 소개해 드렸다.

 

 

 

 

 

 

이금이 작가 이야기 나와서 아래 책 소개해 보았다.

 

 

 

 

 

 

 

남자 아이들을 위한 책도 몇 권 추천해 보고...

 

 

 

 

 

프로이슬러 소개한 김에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음침... 했던 소설 한 편도 소개해 보았다.

 

 

 

 

 

 

재미있었던 소설 몇 편도 소개하면서 고학년들도 재미있게 읽더라 이야기 해 드렸다.

 

 

 

 

 

 

그리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며 내게 책을 추천해 주었던 제자 ㅇㅈ양을 떠올려 보면서 마지막으로 이 책까지!

 

 

 

 

 

 

 

 

 

 

 

 

 

이야기 속에서 힐링한다는 말씀 들으면서 한 두시간 투자가 의미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짱 할아버지와 자작나무 친구들 - 우리 숲에서 배우는 자연 생태 동화
이용직 지음, 유유 그림 / 들메나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어요. 책에 추천사를 쓰는 영광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