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 - F. 스콧 피츠제럴드와 <위대한 개츠비>, 그리고 고전을 읽는 새로운 방법
모린 코리건 지음, 진영인 옮김 / 책세상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정보를 자세히 보지 않았을 때 내 눈에는 '그리고 고전을 읽는 새로운 방법'이라는 부제만 부각되어 들어왔다. 그래서 온갖 고전에 대한 이야기의 향연을 기대하면서 책을 펼쳤는데 저자는 주구장창 개츠비의 이야기만 하고 있어서 결국 원제가 무엇인지 찾아보기까지 했다. 과연 저 부제는 누가 생각해낸 것일까.

기대와 달라서 처음 책을 읽을 때는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위대한' 개츠비는 읽은지 몇년이 지나 기억도 가물거리고, 그 책을 분석하며 읽을만큼 열성적인 것도 아니고 그 의미를 되새길만큼 문학적이지도 않은데 왠지 계속 파고들어가고 있는 듯한 느낌의 이 이야기는 내게 '개츠비 평전'을 읽는듯한 느낌을 갖게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책에 대한 나의 어긋난 기대감때문에 괜히 이 책을 재미없게 읽는 건 아닐까, 라는 생각에 오롯이 '개츠비'에 대한 관심으로 책을 읽어보려고 했다. 위대한 개츠비 소설을 먼저 한번 읽어보려고 했지만 한번 쓰윽 훑어보고 나니 책을 꼼꼼히 읽기가 싫어져서 대신 영화를 찾아봤다. 영화보다는 역시 원작을 읽어야해, 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영화가 주는 시각적인 표현과 궁극적으로 두드러지는 데이지에 대한 개츠비의 사랑이 더 강렬하게 느껴져 영화를 보고 이 책 '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를 읽는 것도 꽤 흥미로웠다.

 

사실 저자의 개츠비 사랑은 일종의 편집증처럼 느껴질만큼 처음부터 끝까지 찬양인 듯 느껴졌다. 정말 개츠비를 위한 개츠비에 의한 개츠비의 이야기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조금씩 저자의 이야기에 빠져들게 되면서 왜 '위대한' 개츠비인 것인가를 깨닫게 되는 느낌이었다. 사랑과 청춘의 이야기, 사회 문화적 배경, 시대적 상황의 문학적 은유...정도로만 생각했었는데 모린 코리건은 이민자와 인종, 계급에 대한 이야기도 담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 소설의 배경이 왜 뉴욕인가,에서 시작되는 그 이야기들은 전혀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고 있었고 그때부터 나는 내가 얼마나 위대한 개츠비를 모르고 있는지 깨닫는 동시에 그 한권의 소설에 얼마나 많은 이야기가 담겨있는지를 깨닫게 해 주었고 그때부터 모린 코리건의 이 책은 예사롭게 느껴지지 않았다.

 

"위대한 개츠비에는 나 또한 이해하지 못한, 이해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소설은 위대하다. 내가 이해하지 못한 부분에 중요한 뭔가가 있으리라. ... 나는 피츠제럴드의 목표를 일부 이해하지만, 더 이해하기 위해서는 개츠비를 또 읽어야 한다.... 피츠제럴드는 인생의 뚜껑을 열고 내게 그 안을 보게 하는 것 같다"(372-376)

 

처음 이 책을 재미없게 읽기 시작한 것이 괜히 이 책의 부제때문인것처럼 이야기를 늘어놨지만 사실 조금만 더 생각해본다면 전혀 엉뚱한 부제인 것은 아니다. 아니, 실제로 나는 오래전에 위대한 개츠비를 읽고난 후 그말 그대로의 의미를 담은 글을 썼었다. "고전이 되어가고 있는 분노의 포도를 처음 읽었을 때, 기반없이 천박한 자본주의문화라고만 생각했던 미국문학에 대한 나의 무식함과 편견을 한탄했었고 흘러간 추억의 명화로만 알고 있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책으로 읽었을 때는 새삼 '문학'이라는 것의 위대함에 대해 감탄했었다. 그러니 새삼 잘 번역된 허클베리 핀을 읽고 싶은 욕구가 치솟을수밖에."없음을 토로해놓고 괜히 엉뚱한 생각을 했다니.

 

오래전 위대한 개츠비를 처음 읽었을 때, 언젠가 위대한 개츠비를 꼼꼼히 다시 읽어보게 된다면 또 다른 느낌을 갖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었다. 모린 코리건의 이 책을 읽기 전에도 그랬는데 이제 위대한 개츠비를 다시 읽게 된다면 분명 그 전에는 눈에 띄지 않았던 문장들이 마구 들어오게 되지 않을까 기대하게 된다. 영화, 뮤지컬, 연극, 심지어 낭독회까지 섭렵하고 위대한 개츠비를 수십번 읽은데다 피츠제럴드와 개츠비의 여정을 따라가는 여행까지 계획하고 실행하는 저자에 비하면 한참 모자라겠지만 그래도 나 나름대로의 새로운 개츠비를 만나보게 되리라는 기대를 해본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