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간에 플로렌티노 아리사는 자신이 취해야 할 다음 단계들이 각각 어떠해야 할지 이미 알고 있었다. 사실 그는 그녀의 모욕적인 언사에도 가슴 아파하지 않았고, 부당한 비난을 바로잡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다. 페르미나 다사의 성격과 동기의 심각성을 생각할 때 그렇게 하면 사태가 더욱 악화될 수도 있었다. 그가 유일하게 관심을 보인 대목은 편지 그 자체가 그에게 답장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럴 권리도 인정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게다가 그녀는 실제로 답장을 요구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이제 그의 인생은 그가 도달하고자 한 경계 안에 들어온 셈이었다. 나머지 모든 것은 그에게 달려 있었다. 그는 반세기 이상 지속되어 온 자신의 지옥이 아직도 많은 치명적인 시련을 요구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보다 더 뜨겁고 더 아프게, 그리고 더 사랑스럽게 그런 시련과 맞설 각오가 되어 있었다. 왜냐하면 이 기회가 마지막일 것이기 때문이다.

- P230

(...) 결국 그녀는 매달 한 번씩 일요일에 가족 묘지를 찾아가던 습관도 버리고 말았다. 그가 관 안에 있기 때문에 자신이 소리치며 내뱉고 싶은 욕을 들을 수 없다는 사실에 그녀는 더욱 화가 났다. 그러니까 그녀는 죽은 사람과 싸운 것이었다. (...) 로렌소 다사에 관한 기사에 대해서는, 그 기사가 실린 것과 자기 아버지의 진정한 정체를 뒤늦게 발견한 것 중에서 어느 쪽에 더 충격을 받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그러나 둘 중의 하나, 아니면 둘 다가 그녀를 완전히 절망의 상태로 몰고 간 것은 틀림없었다. 그녀의 얼굴을 그토록 고상하게 보이게 만들었던 깨끗한 강철색의 머리카락은 누런 옥수수수염처럼 보였고, 암표범처럼 아름답던 눈은 과거의 광채를 회복하지 못했으며, 분노의 불꽃도 되찾지 못하고 있었다. 그녀의 모든 행동에서는 더이상 살지 않겠다는 결심이 눈에 띄었다.

- P283

플로렌티노 아리사가 아닌 다른 남자였다면, 다리를 절고 당나귀처럼 가죽이 벗겨져 따끔거리는 등을 가진 노인네와 죽음 이외에는 그 어떤 행복도 갈구하지 않는 여자에게 무슨 미래가 기다릴 수 있겠느냐고 마음속으로 물어보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그러지 않았다. 그는 재앙의 잿더미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의 빛을 찾아냈다. 왜냐하면 페르미나 다사의 불행은 그녀를 더욱 멋지게 만들었고, 분노는 그녀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었으며, 세상에 대한 원한은 스무 살 때의 망나니 같은 그녀의 성격을 외돌려 주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 P2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과 같이 보기에 좋았다. 환생이라는 개념만 추가되었지, 흔한 댕댕이 영화다.

여러 종류의 강아지가 매력 발산하는 게 장점이기도 하고.

귀엽고, 따뜻하고. 뭐 그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둔황>을 보고 이노우에 야스시의 다른 책을 읽어봐야지 해서 고른 책이었는데, 조금 실망스러웠다.

그래도 어머니에 대한 모든 글들은 대부분 다 좋다. 누구의 것이든.

엄마를 생각하는 그 마음이 비슷비슷 해서인지.

치매를 앓는 어머니를 둔다는 것은 또 나름의 축복이다. 하긴, 누군가는 암도 그렇다고 했었지.

떠나가는 사람을 지켜봐야 하는 것은 고역이지만, 작별을 준비하는 시간이 길고 길수록 더 많은 것은 준비하고 함께 할수 있으니까.

 

<망내인>.

역시나 찬호께이. <마당이 있는 집>도 재미있게 잘 봤는데,

<망내인>을 읽고 나니 다 잊어버렸네?

찬호께이가 더 많은 작품을 써야할 텐데. 이제 국내에 소개된 그의 작품은 거의 다 읽어서. 아쉽다.

<풍선인간>도 색다르고, 재미있었다. 약간 마블의 히어로즈 같기도 하고. 특히 마지막 반전이 좋았다.

 

<보헤미안 랩소디>

영화관에서 놓쳐서 이번에 빌려 보았다. 마지막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 장면을 보기 위한 영화인듯도 하고. 여하튼 천재의 삶이란.... 이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나 한편으로는 내가 아버지의 손을밀쳐낸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떨쳐낼 수 없었다. (...)
하지만 나는 이 작은 사건의 진상을 고민하는 일에서 마침내 해방될 수 있었다. 이 해방은 예고도 없이 문득 나에게 찾아왔다. 아버지도 무덤 안에서 당사자들 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미묘한 접촉의 의미를 생각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싶었을 때 나는 갑자기 자유로워지는 듯했다. 아버지도 저세상에서 작은 물고기가 꿈틀하던 느낌을 두고 생각에 잠겨 있을지도 모른다. 나는 처음으로 아버지 생전에 느끼지 못했던 자식으로서의 자의식을 느꼈다. 새삼스레 나는 아버지의 자식이며 아버지는 내 아버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꽃나무 아래서 中)
- P17

나는 그것을 들고 맨 나중에 영구차에 올랐다. 맨 뒤쪽 내 자리가 비어 있었다. 나는 거기에 앉아서 어머니의 뼈가 들어 있는 항아리를 무릎 위에 놓고 두 손으로 좌우에서 눌렀다. 그때 나는, 어머니는 길고 격렬한 전투를 혼자서 치르고 싸움이 다 끝난 뒤 몇 개의 뼛조각이 되어버렸다고 생각했다.

(설면(雪面) 中)
- P19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놀라 홈즈 시리즈는 6권까지가 완결이라는데, 이제 그만 읽어야 겠다.

영화로 나온다고 하는데, 차라리 영화가 나을성 싶다. 뭐가 문제인건지, 아주 재미가 없진 않고,

에놀라와 그의 오빠들간의 나름 밀당도 재미가 있는데,

더는 읽고싶지가 않다.

 

드디어 숨가쁜 11월이 끝나간다.

12월에도 바쁘긴 하겠지만. 그래도 책을 읽을 여유는 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