ㅡ 으이구. 맨날 이용이나 당하구.

 

어떤 사람과 한참을 얘기한 끝에 이런 말을 들었다면?

그건 결국 내가 한참 동안 누군가에게 이용이나 당한 이야기를 떠들었다는 뜻이겠지?

그렇게 생각하니

첫째, 괜히 얘기했다는 후회가 들고

둘째, 내가 왜 이렇게 살까 하는 회의가 들었다.

그러자니 점점 기분이 나빠지고 계속 그러고 있는게 싫어서  벌떡!

자리에서 일어났다.

자세를 바꾼 것 뿐이었는데 희안하게도 기분이 달라졌다.

 

ㅡ 흥! 그렇게 말하는 당신이야말로 나를 이용해먹고 싶어서 안달이지. 자기가 이용해 먹어야 하는데 다른 사람이 이용해 먹는거 같으니까 그게 배아파서 하는 말이지. 흥! 흥! 흥! 어디 한 번 이용할테면 이용해보라고. 이용법이나 제대로 알아낸 다음에 들이대든지 말든지. 제발 제발 쫌!

 

 

 

 

* ‘이용’과 ‘사용’의 차이에 대해 알아볼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걱정하지 마라
글배우 지음 / 답(도서출판)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태어났는지. 그건 모르겠다.

왜 살아가는지. 그것도 모르겠다.

과연 지금

살아가는 건지

죽어가는 건지

헤깔릴 때도 있다.

그러나,

그래도 아직

행복을

행운 말고,

행복을

찾는다.

만 원이 있다고 행복한 게 아니지만
만 원으로 맛있는 걸 먹으면 행복합니다
쉬는 날이 적으면 행복하지 않지만
쉬는 날 좋은 사람과 함께 있으면 행복합니다
잠을 많이 못 자면 행복하지 않지만
잠을 줄여 이루고 싶을 일을 할 때 행복합니다
이게
우리가
가진 게 부족해도
행복할 수 있는 이유입니다.

〈행복할 수 있는 이유〉 -119p.

행복한 인생을 살기란 쉽지 않지만
행복한 오늘을 사는 건 할만하지
-137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잔인하다. 바람이 내는 소리.
바람이 바람 소리를 낼 뿐인데.
잔인하고 또 잔인하다.
2017년 4월..

밤이 지나면
바람도 같이 지나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리상식 77
라망(la main) 편집부 엮음 / 라망(la main)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서점에서 서서 훑어보고 말걸.. 하고 후회 많이 한 책.

중국요리의 기본, 칼과 불

중국 요리는 프랑스, 터키 요리와 더불어 세계 3대 요리에 꼽힌다.
(...)
반고는 한서에서 ‘임금은 백성을 근본으로 삼으며, 백성은 먹는 것을 하늘로 여긴다‘라고 했다. 역대 중국 황제들도 나라를 다스리는데 가장 중요한 문제는 백성을 굶기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습관적으로 의식주라고 말하지만 중국인들은 식의주라고 할 정도로 식생활에 큰 비중을 두는 것을 보아도 중국인에게 음식은 매우 중요한 요소임을 알 수 있다. (90p.)

중국에는 ‘기술이 3이면 불을 다루는 것이 7이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불은 음식을 익히는 1차적인 기능 이외에 색과 향, 맛을 결정짓는 요소이기도 하다.(91p.)

팬 조리법

팬프라잉 Pan frying
(...)

볶기 Stir frying
볶기는 주로 아시아에서 사용하는 방법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볶는 요리가 팬 요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중국식 팬 요리도 볶기의 대표적인 조리법이다. 소테와 비슷하지만 볶는 요리는 화력도 더 세고 빠르게 익혀야 하기 때문에 재료를 좀 더 작게 썬다.
(...)

소테 Sauteing
높은 온도에서 적은 기름으로 빠르게 요리하는 조리법을 소테라고 한다. 소테는 프랑스어로 ‘점프, 뛰어넘다‘라는 의미의 단어다. 뜻 그대로 팬을 흔들어 재료들이 스스로 튕겨지고 섞이면서 익혀지는 것이다. 소테는 기본적으로 팬과 음식 사이의 공간에서 발생하는 전도열로 익게 된다. 볶는 것도 비교해 적은 양을 단시간에 요리하는 것이 다르다. 기본적으로 너무 두껍지 않게 썬 재료를 팬에 넣고 요리하는데, 겉면이 노릇하게 구워지면서 질감과 수분, 재료 본래의 맛을 유지하며 익혀야 한다. 소테를 할 때는 팬에서 연기가 나기 시작할 때까지 예열하는데, 이것을 스모킹 포인트라고 한다. 고기, 닭, 생선을 소테하면 재료의 육즙이 빠져나와 팬에 남아 있는데, 여기에 크림이나 와인, 버터 등을 더해 끓여 소스를 만들어

곁들이는 것이 일반적이다. (...)


시어링 Searing
원래 시어링은 ‘타는 듯한‘이란 뜻이다. 조리 용어로는 아주 높은 온도에서 곁면만 아주 진한 갈색 또는 태우듯 익히는 것을 말한다. 아주 높은 온도에서 적은 양의 기름으로 빠르게 요리한다는 점이 소테하는 방법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시어링은 팬 위에서 재료를 속까지 완전히 익히지 않아야 한다. 다시 오븐에 넣어서 굽는 로스트, 천천히 끓이며 익히는 브레이즈, 스튜 요리의 전다계다.
(...)


팬스티밍 Pan steaming
팬에서 요리할 때 물을 넣어 생기는 스팀으로 익히는 방법이다. 달궈진 팬에 물을 조금씩 넣으면 순식간에 뜨거운 스팀이 생긴다. 주로 채소를 요리할 때 빠른 시간 내에 촉촉하게 익히기 위해 팬스티밍을 한다. 특히 콜리플라워나 브로콜리, 당근, 래디시 등 단단한 채소를 요리할 떄 좋다. 물에 삶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본연의 향이나 색, 식감 등이 그대로 유지되는 장점이 있다. 처음에는 소테와 같은 방법으로 요리한다. 예열한 팬에 기름을 조금 두르고 채소를 넣어 볶다가 물을 넣고 뚜껑을 덮어 익힌다. 물을 넣기도 하지만 스톡이나 육수를 넣어 풍미를 더하기도 하고, 향을 더할 수

있는 와인이나 과일 주스 등을 넣기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혹시 지난번에 쿠키 하나 드시고 가지 않으셨나요?

-네? 아 그거. 한번 먹어봤어요.

-네에. 쿠키 하나에 천 원입니다. 지금 같이 계산하시겠어요?

-와아. 근데 그런 걸 다 기억하시나봐요? 아주 오래 전인데?

-네?

-그게 나는 그냥 한 번 먹어본건데 그게 돈 내고 먹는 건줄은 몰랐는데 하여간 그 오래 된 걸 다 기억하다니 대단하네요.

 

헐..

정말 헐이다. 헐.

'1,000원'이라고 크게 써붙여 놯구만. 돈 내고 먹어야하는 줄 몰랐다니.

그냥 미안합니다. 한 마디 하면 될 일을.

게다가 그런 걸 다 기억하냐며 빈정대는 듯한 말투라니.

불과 보름 전 일인데.

아니 보름 아니라 한 달 두 달이라도 그렇지!

오래된 일이면 다 덮어야 된다는 말이냐고 시방.

우와아.. 이거 참.

다들 왜 이래!!!!!!

상식도 없고

예의는  더 없고

배려? 그게 뭔데!

책임? 따위

사과? 따위

그런걸 따져서 어떻게 살아가려고 그러냐고???

아아아아....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7-04-18 13:12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