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의 5만원 자취방 인테리어 - 반지하에서 옥탑방까지 전월셋방의 대변신
제이쓴 지음 / 들녘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가리 통뼈라도 페인트칠은 두 번 해주세요!

페인트칠 하기 전에 젯소를 바를 경우(젯소는 페인트를 칠할 표면이 미끄러워서 페인트가 잘 칠해지지 않는 곳-시트지, 유리, 플라스틱 등에 발라줍니다. _16p.)라면 세 번!

용가리 통뼈라도 두 번! 흐흐흣. 이 말이 재미있어서 리뷰를 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페인트 칠 한 번 안해봐도 사는 데 별 지장이 없기는 하지만, `여행 한 번 안 해본 사람`이라고 하면 느껴지는 안타까움이랄까 뭐 그런 게 느껴진다고나 할까. 말하고보니 더 그렇군. 직접 페인트를 칠하는 것은 1박2일이나 2박3일 정도의 여행과 같다. 그만큼 생활에 활력을 준다. 비용도 얼마 안 들고 숙련된 기술이 없어도 괜찮다. 어디서 얼만큼의 재료를 구입하면되는지 하는 내용까지 자세하게 나오니까.

떠나고 싶게 만드는 여행 책은 좋은 여행 책이 아니다. 이미 떠나고 싶은 마음이 있는 이가 보는 것이 여행책일테니.. 마음은 있으나 망설이는 사람에게 용기를 줘서 한발짝 내딛게 하는 여행책이 좋은 여행책 아니겠나.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아주 좋은 인테리어책이다. 이미 나로하여금 페인트를 한 통 사게 만들었거든. (저 페인트 통 뚜껑을 언제 딸 것인가 하는 문제는 차치하고..)

아 참! 셀프 페인팅 외에도 셀프 도배, 셀프 조명, 셀프 문고리 달기, 셀프 액자 걸기 등, 자취방 인테리어 얘기다보니 자취생활 지침서 느낌도 나는 책이다.





(점심 먹은지 얼마 안됐는데 배 고프다. 회충약을 먹어야할까..)



 
 
서니데이 2014-11-26 18:56   댓글달기 | URL
셀프 페인팅 설명은 간단해도, 실제로는 힘들어요. ^^; 젯소까지 해서 세번이라면... ^^;
 
잃어버린 풍경 - 1967-1988, 개정판
김기찬 지음 / 눈빛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83년이면 31년 전? 무려 삼십일..??? 으아. 대단하구나. 벌써 그때 저런 아파트가 있었구나. 우리집은 저 때 성북동이었던가 혜화동이었던가. 가물가물.. 암튼 그 해 겨울, 동네 골목대장 따라서 말죽거리 논바닥 스케이트장에 놀러갔던 기억이 난다. 말죽거리는 지금으로 치면 양재동 일대라고 하니 송파구 잠실 옆동네쯤 되겠다. 겨울에 논바닥에 물 대서 스케이트장 만드는 풍경이야 서울 뿐 아니라 울산에서도 보시 힘들다. 지구 온난화로 점점 겨울이 짧아지고 덜 추워지는 탓도 있겠지만 요즘은 워낙 실내에서 시간 보낼 꺼리가 많으니 추운 날 굳이 야외 놀이를 하여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나. 잃어버린 풍경에서 잃어버린 놀이, 잃어버린 공간, 잃어버린 표정, 잃어버린 기억을 읽는다.
배가 고프다.
꼬르륵

송파구 잠실 ㅣ 1983. 3. 27



 
 
 
에코 크리에이터 디자인 - 세계의 착한 디자인 혁명
김대호 지음 / 아이엠북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네에 이런 축구공 하나 있으면 좋겠구나.
여기저기서 공 차러 가자는 소리 나오겠구나.
애 어른 할 것 없이!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시끌시끌 참 재미있겠구나.
멋지구나 진짜로.

비정상회담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들은 얘기, 누가 한 얘긴지는 기억 안나는데 아무튼, 아버지가 자주 해주시던 말이라며 ˝주변이 다 어두울 때는 가장 가까이에 있는 불을 켜라˝고.. 예능 프로 보다가 뜻밖에 감명 깊은 말을 들어서인가 요즘 자주 그 말을 떠올린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불,
나에겐 이런 책.

축구공에서 불빛이 나온다면 어떨까? 놀랍고도 재미난 축구공이 눈길을 끈다. 미국의 사회적 기업인 언차티드 플레이에서 개발한 전기 생산 축구공 소켓 볼이다. 소켓 볼을 제작한 이는 2명의 여성인 제시카 매트와 줄리아 실버맨이다.(208p.)

소켓 볼 내부에는 진동을 감지하는 센서와 하이브리드형 발전 디바이스가 내장되어 있다. 충격 동력을 흡수해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인 것이다. 표면 한쪽 면에는 뚜껑을 열고 닫을 수 있는 모듈이 설치됐다. 이 뚜껑을 열면 전기 콘센트가 있어 전선 플러그를 꽂아 다양한 전자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210p.)

생산성 또한 뛰어나 15분간 축구를 하면 역 3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전기가 생산된다.(211p.)



 
 
 
내 누나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찔리는 게 문제가 아니다.
찔려도 아프지 않은 거,
그게 진짜 문제..



 
 
책을사랑하는현맘 2014-11-25 04:15   댓글달기 | URL
저도 찔리는데 웃고 넘기고 마는 제 자신이 무섭습니다~;;

순오기 2014-11-25 04:43   댓글달기 | URL
하하하~이거 정말 찔리는데요.ㅋㅋ

마립간 2014-11-25 08:29   댓글달기 | URL
장자의 이야기를 빌어 ; 우리 땅을 딛고 서 있을 때, 필요한 땅은 양 발바닥 넓이가 전부이지만, 막상 양 발바닥만의 넓이만 주어진다면 서 있을 수 없습니다.

저는 사서 읽지 않은 책이 있기에 사서 읽는 책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행은 선행의 결과를 기대하기 하기보다 선행 자체를 즐기는 것이 권고되듯이 꽃을 사는 순간을 즐기는 것, 역시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안 찔린 것인가, 찔렸는데 뚫지 못한 것인가, 찔렸는데 안 아픈 것인가, 아픈데 안 아픈 척 하는 것인가.

세실 2014-11-25 10:48   댓글달기 | URL
완전 제 맘인걸요^^
언젠가는 읽을거야. ㅎㅎㅎㅎ
스트레칭, 다이어트 책 사도 딱 한번뿐!! ㅜㅜ

조선인 2014-11-25 11:01   댓글달기 | URL
아, 찔려. 한번도 못 틀어본 요가 CD...
 

회사 차 정비하러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 들어갔다. 1시간 반이 걸린다고 한다. 고객휴게실에 와보니 사진과 같아서 옳다꾸나 하고 알라딘서재에 갔다가 북플이 뭔가 하고 다운 받아 이러고 있다.

하루종일 트위터를 열어놓고 지내던 때도 있지만 알라딘서재에만 글을 올린지 이미 3년. 알라딘서재가 아니었으면 진짜 제대로 사라져버렸을텐데.. 몇 년만에 서재에 얼굴을 공개해버렸더니 이상하게 속이 시원하다. 하하하. 사진으로 보는 내 얼굴, 웃음이 난다. 거울 볼 때라는 또 다르구만! 흐흐

내친김에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도 바꿨다.
이걸로.. 크하하하 또 봐도 또 웃겨!
예전에, 남학생처럼 머리를 짧게 자른 날 보고 ˝너는, 너는! 참 나. 사람 웃길라고 자른 거냐?˝ 하던 친구가 생각난다. 그 애가 이 사진을 보면 또 한마디 할 것이다. ˝너는, 너는, 너는! 참 나 진짜.˝ 흐흐흐. 살아있나?



 
 
메리포핀스 2014-11-25 13:07   댓글달기 | URL
앗? 글쓰기를 하였더니 자동으로 [독서노트]로 올라가네? 그럼 이거는 지워야겠는데.. 어디서? 어떻게? 음..

메리포핀스 2014-11-25 13:10   URL
(댓글을 클릭하면 선택창이 뜨는구만. 댓글쓰기, 수정, 삭제, 취소..)

서니데이 2014-11-24 22:41   댓글달기 | URL
메리포핀스님이 90도 다른 시선으로 보고 계셔서 저도 고개를 장그래처럼 옆으로 돌려서 봤습니다.^^

메리포핀스 2014-11-25 13:14   URL
폰에서는 바로 보이는데 컴 모니터에서는 계속 누워있네요. ㅎㅎ

2014-11-25 01: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1-25 0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4-11-26 01:35   댓글달기 | URL
반가워요~ 포핀스님!!
궁금해서 만나러 갈려고 했는데 요렇게 보네요.ㅋㅋ

메리포핀스 2014-11-25 13:03   URL
어? 아니네요^^; 댓글에 댓글달기, 되나봐요. 이렇게 하면 어떻게 나오는지.. 일단 등록!

메리포핀스 2014-11-25 13:05   URL
아하!! 댓글에 댓글달기 성공!!! ㅋㅋ 기쁜 마음으로 와플과 커피를 호로록~~~~

메리포핀스 2014-11-25 12:58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

(북플에는 댓글에 댓글달기 기능이 없어요. 폰으로 바로 접속하는 점은 좋아요. 근데 배터리가 하루를 못가요.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