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자의 습관
최장순 지음 / 홍익출판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삶을 조금씩이라도 바꾸는 것은 드라마처럼 멋진 한순간의 결심이나 결행이기보다는 일상적이라 지루할 수도 있는 습관이다.

📖 영원할지도 모를 ‘동일한‘ 조건 속에 사는 우리들. 그 안에서 ‘내일의 가장자리‘에 머무르는 대신, 조금씩 꾸준히 생활에 틈새를 낼 수 있는 ‘차이‘의 습관을 마련할 수 있다면, 좀 더 나은 ‘내일‘을 기획할 수 있지 않을까.


#기획자의습관 #최장순 #홍익출판사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양질전화 #생활습관 #공부습관 #생각습관 #외국어 #Why #왜 #동일한것의영원한반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균의 종말 - 평균이라는 허상은 어떻게 교육을 속여왔나
토드 로즈 지음, 정미나 옮김, 이우일 감수 / 21세기북스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오랜 직장생활동안 많은 경영기법이나 트렌드를 보고 겪어왔다. (Toyota와 GE덕분에)6시그마를 마케팅에 적용하는 방법이나 선례도 없던 때에 그린벨트를 따느라(믿기지 않게도 그린벨트를 땄다. 물론 대부분의 시험처럼 어떻게 풀었는지는 기억에 남아있지 않다.) 수포자인 내가 통계학을 공부해야 했을 정도로 회사는 항상 새로운 분석 기법에 민감해하고 갈구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런 환경에서도 변함없이 우직하게 한가지 방식의 업무 프로세스를 고집하는 분야가 있으니 바로 인사평가 방식이다. S에서 D등급까지 5단계로 팀과 직원을 평가하는 방식. 조직별 등급에 따라 S부터 D등급까지 TO가 부여되고 그 TO에 맞게 팀원을 매칭하는 방식. S등급이나 A등급은 TO가 제한적이라 차기 팀장 육성 대상자에게 부여하고 나면 대부분은 B를 받을 수밖에 없는 평가 방식이며, 신입사원의 티를 벗어난 이후에는 평가에 대한 민감도가 현격히 떨어지는 것이라 이미 수년전부터 글로벌 기업들에서는 폐기한 방식이라고 들었는데 아직도 많은 회사에서 변함없이 지속 운영하고 있다. 더 좋은 대안이 없어서는 아닐 것이다. 우리가 평균주의에 중독/세뇌되어 개선의 필요성을 못느끼듯이 평가기법을 고민하는 사람들도 그냥 작년에 하던 대로 하는 것이리라. ‘혁신‘이라는 단어는 남에게 지시하기는 쉽지만 자기가 실행하기는 죽기보다 싫은 것이다. 그게 에너지를 최소로 소비하게끔 진화한 인간 뇌의 일반적인 작동방식이니 누구를 탓할 것인가.


🖊 책의 내용에 긍정하면서도 아이들에게 평균주의에 굴복하지 않는 자기만의 길을 가라고 강하게 얘기하지 못하는 것은 아직도 꽤 오랜 시간동안 개인보다 시스템이 주도하는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야하는 세상이 전개될 것이라 판단되어서다. 우리나라에서 특히 개성을 주장하다 왕따가 되는 모습을 자주 보아왔기 때문에.


🖊 그나저나 비만도를 측정하는 BMI 지수를 만든 사람이 오늘날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평균 개념을 창시한 케틀레라고 하는데, 밤마다 BMI 지수의 끝자락에라도 도달하고자 퇴근후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동네 공원을 걷는 나는 인간 평균 몸무게가 되고자 하는 잘못된 생각에 사로잡힌 것인가?


📖 평균적 인간을 바탕으로 삼아 설계된 시스템은 실패하기 마련이다.

📖 우리에게는 일평생 평균이라는 잣대가 졸졸 따라다닌다.

📖 평균에도 나름의 역할이 있다. 각자 다른 그룹에 속한 2명의 개인을 비교하는 것이 아닌 서로 다른 두 그룹의 사람들을 비교할 경우라면, 이때는 평균이 유용한 역할을 해준다. 다시 말해 어떤 개개인과 관련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순간이라면 평균은 쓸모가 없다. 평균적인 신체 치수, 평균적인 재능, 평균적인 지능, 평균적인 성격같은 것은 없다.

📖 개개인성의 3원칙:들쭉날쭉의 원칙, 맥락의 원칙, 경로의 원칙

📖 이 새로운 개개인성의 개념을 받아들이면 앞으로 우리의 조직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다시 말해 재능을 희귀한 산물쯤으로 바라보지 않으면서 학교에서는 모든 학생의 우수성을 육성하고 고용주들은 더 폭넓은 인재풀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 사실 내가 인생 반전을 맞을 수 있었던 것은 처음엔 직관에 따라, 또 그 뒤엔 의식적 결심에 따라 개개인성의 원칙을 따랐기 때문이었다.

📖 사회는 우리 모두에게 학교와 직장생활과 삶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특정의 편협한 기대치를 따라야 한다고 강요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다른 모든 사람들처럼 되되 더 뛰어나려고 기를 쓴다.

📖 우리는 직장에서나 학교에서나 성공에 이르는 바른 길은 한 가지뿐이라는 식의 말을 듣는다. 뛰어난 역량 발휘가 시스템의 순응보다 우선시되는 경우는 드물다.

📖 에르고딕 스위치:과학자, 교육가, 기업 리더, 채용 관리자, 의사가 평균주의의 유혹에 속아 개개인을 평균과 비교함으로써 개개인에 대해 뭔가 중요한 것을 알아내고 있다는 믿음을 갖게 되지만 정작 실제로는 개개인에 대해 중요한 것을 모조리 무시하고 있는 상태

📖 우리의 장래성에 대한 자의적이고 평균 중심인 견해의 굴레에 속박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우리 자신의 들쭉날쭉성을 인정하는 것이 그 첫걸음이다.


#평균의종말 #21세기북스 #토드로즈 #정미나 #이우일 #북스타그램 # 책스타그램 #개개인성 #에르고딕스위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출판하는 마음
은유 지음 / 제철소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책과 관련된 10가지 직업 이야기.

책을 다루는 일은 뭐든 즐거울거라는 환상을 가진 적이 있었다. 회사경력이 쌓여가며 그런 생각은 차츰 없어졌지만 아직도 책상에 수북히 쌓인 책 사이에서 업무 시간에 책을 들춰보며 일하고 싶다는 로망은 남아있다. 출판마케터, 온라인 서점 MD, 편집자 등의 하루 일과를 내 업무와 비교해 읽으며, 나도 회사 일을 지금보다 더 재미있게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화두와 의욕이 고개를 내민다. 책과 관련된 책이라 그런지 읽는 내내 입가에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천직은 그리 멀리 있는게 아닐텐데.


📖 ˝세상에 읽히기를 바란 거죠.˝


#출판하는_마음 #은유 #인터뷰집 #제철소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천직 #calling #MD #박태근 #책으로둘러싸인업무공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츠바키 문구점
오가와 이토 지음, 권남희 옮김 / 예담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어릴 때부터 할머니로부터 글씨쓰기를 배운 주인공이 방황을 끝내고 돌아와 남들이 직접 쓰지 못하는 편지를 대신 써주는 일을 하면서 생기는 소소한 일상을 그린 소설이다.

부모님께 저항한 기억이 없는(커서 보니 그게 또 후회되는 일이긴한데) 내게도 유일하게 거역한 것이 있다면 ‘글씨 바르게 쓰기‘ 였다. 난 글씨를 바르고 예쁘게 쓰는 데에 사용하는 에너지를 낭비라고 생각하며 나의 눌필을 합리화했었다. 사회인이 된 후 회사와 관련된 얘기를 나눌때면 엄마는 항상 ‘컴퓨터없었으면 어쩔뻔했니‘라고 말하곤 하셨다. PC가 막 도입되던 신입사원때까지는 파일링되어있는 선배들의 손으로 쓴 기안서를 참고할 일이 많았다. 볼펜으로 작성된 그 기안서와 보고서의 정교함과 또박 또박 쓰인 글씨는 20년이 지난 지금도 기억이 선명하다. 한 글자라도 틀리면 처음부터 다시 써야하는 보고서는 지금으로선 상상하기 힘든 집중력을 요하는 일이었을 것이다.

근래 캘리그라피가 유행이지만 감히 엄두도 내지 않고 있으며, 이제와서 글씨를 잘 쓰기위해 노력하고 싶지는 않다. 이제는 ‘글씨를 잘쓰기보다 글을 잘 쓰고‘ 싶다.


📖 ˝있지, 마음속으로 반짝반짝, 이라고 하는 거야. 눈을 감고 반짝반짝, 반짝반짝, 그것만 하면 돼. 그러면 말이지, 마음의 어둠 속에 점점 별이 늘어나서 예쁜 별하늘이 펼쳐져.˝


#츠바키문구점 #동백꽃 #가마쿠라 #오가와_이토 #권남희 #예담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대필가 #편지 #포포 #글쓰기 #글씨쓰기 #악필 #눌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아한지 어떤지 모르는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74
마쓰이에 마사시 지음, 권영주 옮김 / 비채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아한지_어떤지_모르는 #마쓰이에_마사시 #소설 #권영주 #비채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서재 #책꽂이 #벽난로 #테라스하우스 #여름은_오래_그곳에_남아 #어떻게나이들고싶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