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독서 - 완벽히 홀로 서는 시간
김진애 지음 / 다산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자의 독서
완벽히 홀로 서는 시간
김진애



누구보다 감수성을 풍부하게 가지고 있는 여자들에게 책은 가깝지만은 않다. 
여자가 쓴 글이 책으로 나온 것은 백여년에 불과할 뿐이라고 한다. 
그동안 풍부한 감성과 지성을 가지고서도 책을 제대로 만나지 못한 여자들이 많을 것이다. 
<여자의 독서>에는 여성 작가가 쓴 책을 위주로 여자의 독서에 대해서 알려주고 있다.


<여자의 독서>는 자존감, 삶과 꿈, 여성, 연대감, 긍지, 용기, 여신, 양성성이라는 
8가지 주제로 여성 작가들의 책을 소개해주고 있다. 
자신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거나 필요한 부분의 주제를 먼저 읽어보는 것도 좋겠다. 
이 책들중에서 내가 안읽은 책이 더욱 많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8가지 주제중에서 나는 어떤 캐릭터로 살아가는 것이 좋을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과연 나의 캐릭터는 어떤 것일까? 남이 보는 눈과 내가 생각하는 나는 다를 것이다. 
디즈니의 주인공들인 신데렐라, 백설공주, 인어공주 같은 여자 캐릭터들이 많지만
많은 여자아이들은 그런 주인공들을 인생의 롤모델로 삼지는 않는다.


어릴적에 만화나 책으로 접했던 빨간머리앤, 작은 아씨들, 캔디 캔디에 나오는 주인공들이 
여자아이들의 마음에는 오래 남아있다. 
너무 예쁜 여자가 아닌 매력적이고 대화가 잘 통하는 여자 아이들 말이다.


디어 걸즈나 시스터 푸드가 여자에게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새삼 깨닫게 되었다. 
같이 밥을 먹자가 아니라 같이 밥 해먹자가 효과적이라는 것!
친구랑 같이 밥을 해먹은 적이 있던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친구와 같이 밥 한끼 먹는 것도 
힘들기 마련이지만 디어 걸즈를 위해 시간을 내봐야 겠다.  


아멜리 노통브는 이름은 들어보았지만 그녀의 책은 아직 읽어보지 못했다. 
매년 책을 낸다는 그녀의 책을 먼저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만나볼 작가 중에서 제일 기대가 되는 작가이다.


불과 30년전만 하더라도 여자가 책을 읽으면 안된다고 배웠지만
지금은 전혀 다르다. 글씨를 배우고 책을 읽는 것보다 책을 읽으면서 글씨를 깨우치는 것이 
더욱 빠르고 좋은 방법이라 생각이 된다. 
<여자의 독서>를 통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만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밀꽃 부부 세계일주 프로젝트 - 오늘을 여행하는 부부, 지구 한 바퀴를 돌다
김미나.박문규 지음 / 상상출판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밀꽃 부부 세계일주 프로젝트
오늘도 여행하는 부부, 지구 한 바퀴를 돌다
김미나, 박문규



누구나 꿈꾸는 세계여행! 그것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여행은 무엇보다 행복 할 것이다. 
그렇지만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여행을 하다보면 조금씩 틀어지는 것도 있다. 
그렇지만 그런것도 부부라면 서로를 믿을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메밀꽃 부부는 28개국을 여행하면서 많은 것을 경험했다. 한국에서 가까운 베트남, 라오스,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네팔, 인도부터 유럽의 노르웨이 스웨딘, 덴마크, 독일, 헝가리 크로아티아 등등...
장거리 세계여행 전에는 준비할 것이 적지는 않다. 
출발하기 전에 신용카드를 준비하는 것이 좋고, 분실을 대비해서 2개 정도 준비하면 좋다고 한다. 
집은 전세로 놓고 여행을 하거나 짐을 정리해두고 보험도 어떻게 할 것인지 정리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일주를 위해서는 우선 배낭을 어떻게 꾸리는 것이 좋은지 확인해봐야 한다. 
사진도 많이 찍고 그것을 백업해두는 외장하드도 꼭 준비한다. 
각 나라에서 관광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비자 없이 머물수 있는 기간도 봐야한다.


예방접종도 필수로 하고 여행의 원칙도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한다. 
가능한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걷고 먹는데에는 아끼지 않는 것이 좋다. 
로컬 시작에는 꼭 가보고 숙소는 해먹을 수 있는 곳을 정하는 것이다.


아시아는 유럽과는 다르게 저렴한 물가로 오랫동안 여행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네팔에서는 히말라야를 트레킹 할 수도 있고 인도의 매력을 만날 수도 있다. 
각 나라의 뒷 부분에 경비지출내역이 있으니 이것을 토대로 여행 계획을 세워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캄보디아의 앙코르 와트는 가본적 있는 유적지이지만 또 가보고 싶은 곳이다. 
인도네시아는 아직 안가본 곳이지만 자카르타는 꼭 가보고 싶은 곳이다. 
배낭여행객들에게 친절한 곳이라고 하니 그들의 삶을 체험해보고 싶다. 


세계여행이라는 말 안에는 '사서 고생'이라는 말이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여행도 계속 되면 생활이기 때문에 매번 흥정을 하고 싼 곳을 찾아 다녀야 한다. 
여행도 계속 되면 권태기가 찾아온다고 한다. 메밀꽃 부부는 여행 권태기를 넘어서 
산티아고 순례길에 들어간다. 775km를 걸어 순례길을 걸었다는 인증서를 받았다고 한다. 
나도 언젠가는 메밀꽃 부부처럼 배우자와 함께 세계일주를 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홋카이도 셀프 트래블 - 2017~2018 최신판 셀프 트래블 가이드북 Self Travel Guidebook 1
신연수 지음 / 상상출판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셀프트래블 홋카이도 
홋카이도 자유여행 맞춤형 가이드북
신연수



홋카이도는 일본 열도의 제일 위쪽에 위치해있다. 세계에서 스물한 번째로 큰 섬이라고 한다. 
홋카이도에는 스물 세개나 되는 자연공원과 국립공원이 있다고 한다.


홋카이도의 여행 테마는 자연, 온천, 먹을 거리라고 하는데 
겨울에는 얼음 바다를 만날 수 있는 기회도 있다고 한다. 
유빙 위를 걸어다는 것도 직접 체험 해볼 수 있기 때문에 겨울의 홋카이도는 꼭 가보고 싶은 곳이다.


홋카이도는 일본의 다른 곳보다 온천이 유명하다고 한다. 
자연에서 샘솟는 온천을 마음 껏 즐길 수 있는데 특히 피부병과 신경통에 효험이 있는 
온천도 있다고 하니 꼭 들려보고 싶은 곳이다. 


일본의 도쿄나 오사카와는 다르게 홋카이도에서는 
꽃이 가득한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여름에는 라벤더를 만날 수 있고 
홋카이도 가든 가도 라고 홋카이도를 대표하는 정원들이 집중된 곳이 있다고 한다. 
이곳은 렌터카를 이용해야 제대로 감상 할 수 있다고 하니 
운전을 할 줄 아는 분이라면 차를 빌려서 꼭 가보면 좋을 것이다. 


삿포로는 일본의 5대도시 중 하나이다. 사실 홋카이도는 잘 몰라도 삿포로는 라멘으로도 유명하기 
때문에 먹방으로도 좋은 도시일 것이다. 
삿포로는 지하철과 노면전차를 통해서 주변을 관광할 수 있다.  
삿포로에서도 특히 해바라기가 가득한 해바라기 마을은 8월에 볼 수 있다고 하니 
한 여름에 해바라기를 만나고 싶다면 홋카이도로 떠나자.


일본에서 온천은 유후인을 가본 것이 전부인데 홋카이도의 노보리베츠는 
일본 3대 온천 중 하나로 꼽히는 곳이라고 한다. 
책에서도 무려 죽기 전에 한 번은 가봐야할 곳으로 꼽을 정도이니 
이 온천은 내년에 꼭 가보고 싶은 곳이다.


홋카이도 셀프트래블의 부록으로는 홋카이도 맵 북이 수록되어 있다. 
홋카이도는 아무래도 넓은 곳이다보니 지도를 보면서 넓은 공원을 다니면 좋을 것 같다. 
여행을 하다보면 휴대폰의 배터리가 닳을 때도 있으니 그럴 때 제일 필요한 것이 
바로 맵 북이다. 맵 북에 내가 간 곳을 체크 해놓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밀의 도서관 - 호메로스에서 케인스까지 99권으로 읽는 3,000년 세계사
올리버 티얼 지음, 정유선 옮김 / 생각정거장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밀의 도서관
호메로스에서 케인스까지 99권으로 읽는 3,000년 세계사
올리버 티얼



책을 펼쳐 보면 나의 삶과 문학이 얼마나 연결되었는지 확인해보는 체크리스트가 있다. 
문학적 삶을 산다는 것은 일상이 문학과 깊게 관련되어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밀의 도서관>에서는 고대세계, 중세시대, 빅토리아 시대를 넘어 현대 사회까지
우리의 역사에 많은 영향을 끼친 책들을 소개 하고 있다.


우리가 어렸을 때, 그리고 성인이 되고 나서도 재미있게 읽었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대한 이야기를
볼 수 있었다. 루이스 캐럴은 원래 작가가 아니라 수학 교수였고 
다양한 수학적 장치들을 앨리스 시리즈에 넣어두었다. 


과거에는 여자들은 글을 배우거나 쓰는 것도 문제가 되었다. 
아직도 여성 작가들은 많은 대접을 받고 있지 못하다. 여성 개척자가 쓴 글을 아직 읽어보지 못했지만
마거릿 캐번디시의 <놀라운 세상>은 여성이 쓰고 출판된 유일한 유토피아 문학이라고 한다. 


햄릿은 셰익스피어가 쓴 것이라고 알고 있지만 사실 셰익스피어라는 인물에 대해서 알려진 것도 많이 없다고 한다. 셰익스피어가 쓴 것으로 알려진 소네트에서의 헌사에 있는 W.H 씨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책은 독자에게 즐거움도 주지만 문화적으로도 많은 혁명을 불러일으킨다. 
우리는 노벨상을 탄 물리학자보다 마법을 쓰는 해리포터를 오히려 더 좋아한다. 
책에 얽힌 이야기로 세계사를 배울 수 있었던 좋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뱅에서 인류의 미래까지 빅 히스토리
이언 크로프턴 & 제러미 블랙 지음, 이정민 옮김 / 생각정거장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빅 히스토리
빅뱅에서 인류의 미래까지
이언 크로프틴, 제러미 블랙




빅뱅에서 우주가 나타나고 아무것도 없던 지구에 유기 생명체가 나타나기 까지는 정말 많은
시간이 들었다. 책 앞에는 지구의 나이를 일년으로 따졌을 때 인간은 12월 31일 20시에
생겨났을 뿐이다.


2억년전의 과거에 지구는 하나의 거대한 땅덩어리였고 그것을 판게아라고 부른다. 
지금은 모든 땅들이 떨어져 있지만 과거에는 거대한 공룡들이 붙어있는 땅을 이동하면서 다녔다.


지금 공룡은 모두 멸종하고 포유류가 지구를 지배하고 있다. 공룡이 왜 멸종하게 되었는지는 
확실히 모르고 여러 가설들이 많다. 그중에서도 가장 신빙성이 있는 가설은 소행성 충돌 설이다. 


네안데르탈인과 호모 사피엔스가 공존했던 시절, 네안데르탈인은 호모 사피엔스에 의해 
멸종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는 아직도 우리에게 2%가 남아있다.


인간이 문명을 만들고 나서부터 인간의 역사는 시작된다. 
인간은 언어를 가지고 문화를 만들고 농사를 지으며 계급을 만들어냈다.


지금 인간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창조해내고 핵으로 지구를 반토막으로 낼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해졌다. 인간은 지구를 파괴할 수도 있지만 지구도 인간을 한번에 없앨 수 있을 정도의 힘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지구를 점점 황폐하게 만들고 있기도 하다. 무려 100년만에 일어난 일이다. 
인류는 과연 지구의 빅 히스토리를 계속 이어가게 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