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호수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시리즈
정용준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에 담아뒀던 소설. 이제서야 읽었다. 작은 판형, 분량, 줄간격이 넓어서 휑한 느낌이 들었는데 차차 익숙해졌다. 여행의 풍경을 묘사하는 문장들이 좋았는데, 여행지에서 모르는 풍경을 마주할 때, 풍경은 내면이 되니까. 풍경을 묘사하면서 내면을 알아차리는 법이니까. 빈에서 스위스로 넘어갈 때, 번역 클래스 학생들에게서 옛 연인인 무주의 집으로 옮겨갈 때, 넓어지는 시야-모르는 것들을 알아차리려고 눈을 크게 뜨는 것처럼, 하지만 여전히 모르는 채로 눈 앞에 있는 것들을 받아들이려고 조심하면서. 생각하지 않는 것들은 존재하지 않는 것들이라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닿을 수 없고 잡히지 않는 것들이 있으니까. 생각 너머의 세계, 생각 너머의 풍경을 마주할 때를 떠올렸다. 작가는 말이 많았다고 썼지만 ‘세 개의 호수’에서 헤엄치는 장면이 있어서 그래서 그대로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의 호수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시리즈
정용준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볍고 짧은 소설이지만 풍경과 시간이 고스란히 담겨있어서 만족스러운 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의 호수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시리즈
정용준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넌 핵심 장면에서 해야할 말을 못 하고 있어. 그 말을 안 하면서 빙빙 돌리고만 있잖아. 사실을 쓸 필요는 없지만 진심은 말해야지. 쓰지 않으면 읽어낼 방법이 없어.
말을 멈추고 음, 소리를 내며 무주는 말을 골랐다.
그냥 써. 걱정 말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건교사 안은영 오늘의 젊은 작가 9
정세랑 지음 / 민음사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점원추천책 #책방지기추천 #정세랑소설가 #보건교사안은영
.
.
정세랑의 피프티 피플은 정말 매력적이었고 이 책도 읽어야지 읽어야지 벼르던 책이었는데, 유치하지 않아? 비비탄총과 장난감 칼로 유령을 해치우는 사립 고등학교 보건교사라니. 오늘 퇴근길에서야 읽기 시작. 아니, 나 지금까지 이거 안 읽고 뭐했던거지? 왜 내 친구들은 아무도 내게 이걸 먼저 읽으라고 말해주지 않았지? 이렇게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이야기라니. 에피소드를 하나씩 읽어내려가느라 버스를 갈아타는 시간 동안 조바심이 나서. 재미있는 소설은 이따금 있지. 최근엔<시트콤>도 정말 좋았고. 사랑스러운 소설도 꽤 있지. 너무 유치하다싶은 구석이 있어 그렇지만. 그런데 재밌고 동시에 사랑스러운 책이라니. 캐릭터와 설정과 묘사의 톤이 딱! 아, 아직 안 읽은 사람들이 있다구요? <멜로가 체질>의 사랑스러움과 <왕좌의 게임>의 박진감, 필립 말로 시리즈의 무심하지만 터프하고 적확한 톤을 한번에. 모두 함께. 그보다 더 근사하게 그려내다니. 감탄에 또 감탄. 작가님이 또 후속작을 연재해주지 않을까 바라고 또 바라게 되었습니다. 책 소개는 따로 하겠지만 우선 이 흥분을 전하니 읽어봅시다, 여러분.
.
.
통영 분들은 삐삐책방에서 주문가능합니다.
진주 분들은 진주문고에서 아시죠?
타 지역 분들은 가까운 동네책방을 이용해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서점친구들 독서모임 선정도서. 책에 대한 감상과 각자 인상 깊었던 문장들을 소개하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눴다. 중학생 독자부터 장년 독자까지 각각의 참가자들이 자신의 경험과 생활로 읽어낸 문장들에 귀를 기울이는 뜻깊은 시간. 삶을 찬찬히 바라보며 그 결을 헤아린다는 것, 이름을 붙이는 일의 의미, 결심의 순간, 슬픔의 감정, 어른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작가의 글을 참조해 구체화할 수 있었다.

책의 목차에서처럼 올해의 사람과 순간, 말을 꼽으며 독서모임을 정리하는데 한해를 돌아보며 생각하니 그제야 떠오르는 것들, 말하면서 선명해지는 것들이 있었다. 참가자 중 한 분이 올해의 말로 ‘구하라’를 꼽으셨는데 rescue의 의미로 생각했던 이름이 실은 마태복음 7장 7절에서 유래한 ask의 의미라는 걸 최근 인터뷰 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다고. 장 뤽 고다르의 영화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에서 구하라는 재난 상황에서 ‘살아남으라’는 뜻이라고 덧붙이며 현실과 안타까움과 슬픔에 이야기했다. 구조이자 물음이자 재난의 현실을 가리키는 말. 단어가 이어지고 확장되며 생겨나는 것들에 대해서, 어떻게 개인의 일이 공적인 일이 되는지에 대해서 김현의 산문을 읽고 난 다음이라 더 가슴 깊이 와 닿는 이야기였다. 올해의 인상 깊은 말로 그래타툰베리의 유엔 연설의 ‘l dare you’를 떠올리기도 했는데 그 비난 앞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에서. 연결된 세계와 책임을 생각했다.

다음 독서 모임 선정 도서는 <우린 일회용이 아니니까>로 결정. 하나의 책 하나의 말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연결되는 시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